'57일 만에' 충청권 휘발유 평균 1600원 돌파… '유류세 인하' 연장될까?

  • 경제/과학
  • 지역경제

'57일 만에' 충청권 휘발유 평균 1600원 돌파… '유류세 인하' 연장될까?

지난해 12월 14일(1597.20원) 이후 57일 만
11일 기준 대전 1602.94원, 충남 1605.69원, 세종 1604.18원, 충북 1612.81원
29일 종료 앞둔 유류세 인하... 정부 이달 중순 결정

  • 승인 2024-02-12 12:40
  • 수정 2024-02-12 21:10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KakaoTalk_20240212_104122396
국제 유가 상승 여파로 충청권 휘발유 평균 가격이 1600원을 돌파했다.11일 대전 중구에 소재한 주유소 모습. [사진=김흥수 기자]
국제 유가 상승 여파로 국내 기름값이 덩달아 오르면서 충청권 휘발유 평균 가격이 1600원대를 돌파했다. 이달 말 종료를 앞둔 유류세 인하 연장 여부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4월 총선과 물가 불안 등을 고려할 때 재연장되지 않겠느냐는 기류가 감지된다.

12일 기획재정부와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 등에 따르면, 현재 정부는 휘발유와 경유(LPG 부탄)에 붙는 유류세를 각각 25%, 37% 감면해주고 있다. 유류세 감면으로 운전자들은 시중에서 휘발유 ℓ당 205원, 경유 212원, LPG 부탄 73원 인하된 가격으로 기름 등을 넣고 있다.

2021년 11월부터 시작된 유류세 인하 조치는 16개월째 적용되고 있다. 정부는 당초 6개월만 한시적으로 유류세를 낮추려고 했지만,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과 중동 리스크 등으로 7차례 연장했다. 현재까지 연장된 유류세 한시 인하 조치는 오는 29일 종료를 앞두고 있다.

KakaoTalk_20240211_171055768
11일 대전 중구에 소재한 주유소 모습. [사진=김흥수 기자]
이런 가운데 충청권 휘발유 평균 가격은 설 명절을 앞둔 지난 8일 1600원대를 돌파했다. 지난해 12월 14일(1597.20원) 이후 57일 만이다. 11일 기준 대전지역 휘발유 가격은 ℓ당 1602.94원, 세종 1604.18원, 충남 1605.69원, 충북 1612.81원으로 집계됐다. 예정대로 오는 29일 유류세 감면 혜택이 종료될 경우, 200원가량의 세금이 추가돼 1800원대 고유가 시대가 열리게 된다.



정부는 공식적으로는 유류세 인하 조치에 대해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는 입장이지만,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물가 자극 가능성을 무시하기 어렵다는 분위기다. 세수 부담을 고려하면 유류세 정상화가 필요하지만, 2~3개월 추가 연장 후 국제유가 흐름을 보고 종료 여부를 검토하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실제 중동 사태가 터지며 국제유가 요동쳤고, 이로 인해 국제 유가 상승과 더불어 국내 석유제품 가격이 오르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는 세수 감소에 부담을 느끼고 있지만, 지금처럼 유가가 계속 오를 경우 공공요금 인상과 맞물려 물가상승을 부추길 수 있다는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akaoTalk_20240212_104121443
11일 대전 중구에 소재한 주유소 모습.[사진=김흥수 기자]
여기에 정치적 상황을 고려해 당분간은 유류세를 인하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4월 총선을 앞두고 민심을 얻어야 하는 정부 여당이 현시점에 유류세 감면을 중단하면 표심 이탈이 생길 것이라는 분석에서다.

대전 서구의 한 주민은 "곧 총선인데, 정부 여당이 물가상승을 부추긴다면 사실상 선거를 포기하겠다는 뜻이 아니겠냐"면서 "유류세를 정상으로 돌리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류세 인하 연장 여부는 이달 중순께 결정될 예정이다.
김흥수 기자 soooo082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 도안지구 2단계 도시개발사업 탄력 받을까… 2-2지구 사업계획 '승인'
  2. '지역 발전 기대' 군사보호구역 대규모 해제… 대전은 허탈
  3. "글로컬대학 유치 반드시" 충남대·국립한밭대·대전시·정출연 등 28개기관 힘 모았다
  4. 세종시 해밀동 '을구 편입' 확실시...총선 판세 변화는
  5. [현장] 중앙로 매표부스 상인을 만나다
  1. 소통채널 없는 사직 전공의, 업무복귀 시점만 '째깍째깍'
  2. 자운대재창조, 민군 협력 지역 경제발전 모델로 만들어야
  3. [인사] 배재대
  4. 봄 행락철 대비 전세버스 일제점검
  5. 교권침해 직통번호 1395·민원창구 일원화… 교권보호 강화제도 새학기 시작

헤드라인 뉴스


대전·서산·아산 등 전국 31곳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지정

대전·서산·아산 등 전국 31곳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지정

윤석열 정부의 지방주도 교육개혁인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으로 대전과 충남 서산, 아산 등 전국 31곳이 지정됐다. 대통령 직속 지방시대위원회와 교육부는 28일 오전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1차 지정 결과를 발표했다. 앞서 27일 오후 지방시대위원회는 5차 회의를 열고 교육부가 상정한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1차 지정안을 심의·의결했다.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은 교육정책과 지역정책 전문가로 구성된 교육발전특구위원회의 지정평가와 지방시대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교육부 장관이 지정한다. 시범지역 1차 공모(2023년 12월 11일~2024년..

윤 대통령, 옥천군 고 육영수 여사 생가 방문… "여사님 어진 뜻 기억할것"
윤 대통령, 옥천군 고 육영수 여사 생가 방문… "여사님 어진 뜻 기억할것"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오전 충북 옥천군에 있는 고(故) 육영수 여사의 생가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생가 입구에 도착한 윤 대통령은 기다리고 있던 주민들과 악수를 하고 꽃다발을 건넨 어린이 남매와 기념 촬영을 했다. 생가에 들어선 윤 대통령은 방명록에 "어려운 분들과 어린이를 사랑해주신 육영수 여사님의 어진 뜻을 기억하며, 국민을 따뜻하게 살피겠습니다"고 글을 남긴 후 헌화와 묵념으로 예를 표했다. 참배를 마친 윤 대통령은 현지 해설사의 안내에 따라 생가 곳곳을 둘러봤다. 고인의 생애와 생가 건물에 대한 해설사의 설명을 경..

우후죽순 늘어난 무인매장, 관리 미흡에 소비자 불만 높아진다
우후죽순 늘어난 무인매장, 관리 미흡에 소비자 불만 높아진다

최근 우후죽순 늘어나는 무인 매장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아 소비자들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28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21년부터 2023년까지 3년간 접수된 무인 아이스크림 판매점 관련 소비자 상담 건수는 모두 45건이다. 연도별로 보면 2021년 9건, 2022년과 2023년 각각 18건으로 집계됐다. 불만 유형은 키오스크 오류로 결제가 되지 않거나 거스름돈이 환급되지 않는 경우,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이 판매된 경우가 각각 11건으로 가장 많았다. 판매 가격이 비싸다는 불만도 6건이나 됐다. 결제 오류의 경우 점주-소비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환자의 생명권이 우선이다’…진료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 ‘환자의 생명권이 우선이다’…진료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

  • 의료대란 장기화에 생각 많아진 종합병원 원장 의료대란 장기화에 생각 많아진 종합병원 원장

  • ‘태극기를 게양 합시다’ ‘태극기를 게양 합시다’

  • 봄 행락철 대비 전세버스 일제점검 봄 행락철 대비 전세버스 일제점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