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 총선]국민의힘 서산시지방의원들, "4년전 태양광 괴담 또 재탕, 조한기 괴담밖에 할 일 없나?

  • 정치/행정
  • 2024 충청 총선

[충청 총선]국민의힘 서산시지방의원들, "4년전 태양광 괴담 또 재탕, 조한기 괴담밖에 할 일 없나?

"서산철새도래지 태양광, 민주당 법과 민주당 도지사·시장 인허가 때문"
"4년 전 선거 때도 써먹은 괴담을 재탕, 반드시 처벌받도록 할 것"
갭투기 의혹에 대해서는 "실거주 목적, 증여세 납부 내역 공개

  • 승인 2024-04-03 13:39
  • 임붕순 기자임붕순 기자
Resized_20240403_110613_1712113873812
국민의힘 소속 서산시 지방의원 일동은 3일 오전 서산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당의 ' 태양광 괴담 ' 제작 및 유포자는 반드시 처벌받을 것" 이라고 밝혀다 .


국민의힘 소속 서산시 지방의원 일동은 3일 오전 서산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당의 ' 태양광 괴담 ' 제작 및 유포자는 반드시 처벌받을 것" 이라고 강조했다 .

국민의힘 소속 지방의원 일동은 기자회견을 시작하며 "태양광 괴담은 민주당 작품이므로 민주당과 조 후보가 더 잘 아는 내용 아닌가? 이것마저 성일종 후보에게 책임전가해서 유권자를 현혹하고 있다" 며 "이미 4 년 전 선거 때도 써먹은 괴담을 또 재탕하고 있는 것에 불과하며, 건전한 선거문화 정착을 위해 끝까지 밝히고 처벌받도록 할 것" 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꾹민의힘 서산지방의원들은 "조한기 후보 측이 주장하는 서산철새도래지에 태양광 발전이 가능해진 것은 2018 년 민주당 국회의원들이 만든 법 때문이며 당시 인허가권자는 민주당 도지사·시장" 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들이 말하는 '2018 년 민주당 국회의원들이 만든 법' 이란 2018 년 3월 7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13인이 발의한 농지법 개정안을 뜻한다"며 "해당 농지법 개정안의 발의에는 민주당 국회의원들만 참여했으며 당시 야당이었던 자유한국당( 현 국민의힘 ) 소속 국회의원은 한 명도 참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해당 개정안의 제안설명을 보면"( 문재인 )정부의「재생 3020 이행계획」에 따라 재생에너지 보급을 늘리기 위해 잔류염분 등으로 경작이 어려운 간척지 등에 태양광 발전이 가능하도록규정하는 내용이며, 해당 개정안이 2018년 12월 7일 국회 본회의에서 여야 간의 합의로 통과됨에 따라, 서산철새도래지( 서산간척지 )에서도 태양광 발전 사업이 가능해 졌다"고 밝혔다.

이어 지방의원 일동은 "태양광 괴담을 유포한 뉴탐사와 조한기 후보는 이미 경찰에 고발당했다. 조한기 후보는 얼마 전 '성 후보의 공약이행률이 0%' 라는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가 경찰에 고발당해 현재 수사 중이기도 하다" 며 "선거법 250 조에 의해 '낙선 목적의 허위사실 유포'는 피선거권 상실에 해당하는 강력한 처벌이 내려짐을 잊지 말아야 할 것" 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또한, 어제(2일 )정체불명의 번호로 유포된 괴담에 대해서도 수사의뢰와 고발을 통해 끝까지 처벌받도록 할 것" 이라고 덧붙였다.

이어서 지방의원 일동은 성 후보의 갭투기 의혹 및 딸에 대한 불법증여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이들은 "우선 후보자의 가족까지 괴롭히는 이런 야비하고 비열한 정치선동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 며 "성 후보 부부의 빌라 구입은 갭투기가 아니라 실거주 목적이다. 2019 년 매입 당시에는 세입자가 거주 중이었고, 성 후보는 전세기간이 만료된 2021 년부터 현재까지 해당 아파트에 실거주 중이다. 또한 아파트 매입을 위한 대출 없이 현금으로 구입했다" 고 말했다.
서산·태안=임붕순·김준환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남대 개교 68주년 'K-스타트업 밸리'로 도약
  2. 대덕경찰서, 보이스피싱 피해 막은 대전대덕신협 직원에 감사장 수여
  3. 대전 학교 악성민원 피해사례 0건이지만… 학교현장 여전히 아슬아슬
  4. 뺑소니 사고 내고 도망 친 60대 무면허 운전자 검거
  5. 유희동 기상청장, 기후변화 딸기농가 악영향 현장 점검
  1. 충남대병원 환자식사 보살핀 강하이 팀장 복지부장관상
  2. [대전미술 아카이브] 32-LONG LIVE DRAWING!
  3. 대전을지대병원, 소화기내시경센터 새단장 조기발견 앞장
  4. ‘대전 0시축제 많이 알릴께요’
  5. ‘원색의 빛’ 뽐내는 4월의 봄

헤드라인 뉴스


소진공 본사 유성구 이전 확정… 중구 “원도심 버리나” 거센반발

소진공 본사 유성구 이전 확정… 중구 “원도심 버리나” 거센반발

대전 중구 원도심에 있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유성구 신도심으로 이전하는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면서 지역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서라도 소진공을 지켜내야 하는 중구는 정치권까지 나서 이전에 전면 반대하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반면, 유성구는 중구의 강력한 반발을 의식해 대체로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정치권 일각에선 적극 환영한다는 메시지를 내놓기도 했다. 18일 소진공이 유성구 지족동 인근 건물로 이전하는 것과 관련해 중구 정치권에서는 잇따라 반대 입장을 내며 적극 만류에 나섰다. 김제선 중구청장은 이날 중..

양곡관리법이 시작?… 법사위원장 놓고 국힘-민주당 갈등 격화
양곡관리법이 시작?… 법사위원장 놓고 국힘-민주당 갈등 격화

제22대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놓고 소수여당인 국민의힘과 거대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본격적인 힘 대결이 시작됐다. 민주당 등 야당이 윤석열 대통령이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했던 양곡관리법 개정안을 비롯해 국민의힘이 위원장을 맡은 국회 법사위에서 심사가 지연 중인 5개 법안을 본회의에 ‘직회부’ 하면서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은 18일 '양곡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대안)에 대한 본회의 부의 요구의 건'을 본회의에 직회부했다. 민주당은 농해수위 전체회의를 단독 소집해 양곡관리법 개정안과 농수산물 유통 및..

충청권 아파트 매매 가격 하락세 전국서 가장 커
충청권 아파트 매매 가격 하락세 전국서 가장 커

서울을 비롯한 일부 지역의 아파트 가격이 상승 전환한 가운데 충청권 집값은 여전히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전국에서 가장 크게 하락한 세종을 중심으로 대전·충남은 내렸고, 충북은 유일하게 상승했다. 다만, 수도권 등에서 상승 기조를 보이는 만큼 지역에서도 반등할 것이란 기대 여론도 없지 않다. 한국부동산원이 11일 발표한 '4월 둘째 주(15일 기준)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전주 대비 0.02% 하락했다. 하락 폭은 전주(-0.01%)보다 확대됐다. 집값 하락은 21주째 이어졌다. 이번 주 아파..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4월의 여름 풍경 4월의 여름 풍경

  • 선거 및 폐현수막의 화려한 변신 선거 및 폐현수막의 화려한 변신

  • ‘원색의 빛’ 뽐내는 4월의 봄 ‘원색의 빛’ 뽐내는 4월의 봄

  • ‘대전 0시축제 많이 알릴께요’ ‘대전 0시축제 많이 알릴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