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반곡동 '샐럽부부', 착한가게 777호 영예

  • 사회/교육
  • 미담

세종시 반곡동 '샐럽부부', 착한가게 777호 영예

LH청년창업 공모전 준우승 샌드위치 가게 창업… 젊은 창업자로서 기부 문화 확산 눈길

  • 승인 2024-04-23 15:50
  • 이희택 기자이희택 기자
KakaoTalk_20240423_140601482
세종시 청년 소상공인 샐럽부부가 세종시 착한가게 777호에 가입했다. 사진은 권용진, 김주혜 대표와 딸 권구름 양(가운데) 그리고 이순열 세종시의회 의장(우측 두 번째), 박상혁 세종모금회 회장(좌측 4번째).
젊은 청년부부가 운영하는 샌드위치 가게가 세종시 착한가게 777호에 가입했다.

세종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박상혁, 이하 세종모금회)는 4월 23일 오전 10시30분 반곡동에서 샐럽부부 권용진·김주혜 부부와 자녀인 권구름 양, 이순열 세종시의회 의장, 박상혁 세종모금회 회장, 서영석 ㈜세종시 한글빵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세종시 착한가게 샐럽부부 777호 가입식을 가졌다.

세종모금회는 그동안 행운의 숫자 '7'이 3개 들어간 777호에 젊은 소상공인을 응원하고 격려하기 위해 기부자를 찾다 이 같은 선정을 하게 됐다.

30대 부부인 이들은 2022년 LH 청년 창업 공모전에서 준우승을 차지하여 LH상가를 저렴하게 임대받아 샌드위치 가게를 오픈했다. 현재 권 대표 부부가 거주하고 있는 집도 LH 세종신혼희망타운에 살고 있으며 한달 전 첫째 딸을 출산하는 경사를 맞았다.



권 대표는 어린시절 조모의 보살핌 아래 성장을 했고 초등학교 때부터 권투를 배우며 국가대표의 꿈을 키우기도 했다. 최근 제자 장동환이 국가대표에 선발되는 겹경사를 맞기도 했다.

그는 권투를 배우며 사회복지를 복수 전공하고, 사회복지사 및 요양보호사, 간호조무사, 보육교사 자격증을 취득하여 사회복지에 관심이 높아 나누는 삶을 실천하기 위해 착한가게 777호에 가입하게 됐다.

이순열 의장은 "젊은 부부가 창업도 하고 나눔을 실천해 주셔서 감사하고 뜻 깊은 행사에 참여해 기쁘다"며 "청년들이 창업하고 출산해 생활하기 좋은 세종시를 만들어 이웃을 사랑하고 보듬는 나눔문화를 조성해 나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혁 세종모금회 회장은 "젊은 부부가 창업도 하고 기부도 실천하는 모습이 정말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렇게 청년의 구슬땀으로 기부해주신 성금은 지역의 어려운 청년들이 꿈을 키우고 도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이희택 기자 press2006@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 중구 대흥동 주차타워 화재 발생
  2. [날씨] 이번 주말 구름 많고 흐린 날씨…강한 소나기
  3. 22대 총선 선거운동에 대학후배 동원시킨 대전시의원 불구속 송치
  4. 안전성 높인 '화재 감지기' 설치 의무화...신규 공동주택 적용 한계
  5. 충남대 신동캠퍼스 조성 속도… 기본설계 예산 7억 확보
  1. 대전동부경찰서, 북한이탈주민의 날 기념 탈북민 초청 간담회
  2. [포토] 조원휘 대전시의회 의장 "참전 용사들의 헌신 잊지 않아야"
  3. 대전경찰, 수해 마을 복구 지원 나섰다
  4. 한밭대 "글로컬대학 충남대와 통합 도전" 76.95% 찬성
  5. 건설근로자공제회 대전지사 공공기관 탐방 프로그램 진행

헤드라인 뉴스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7% 오른 시간당 1만30원으로 결정됐다. 1만 원대 돌파는 최저임금제를 도입한 이후 37년 만이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1차 전원회의를 열고, 투표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 최저임금위는 전날 오후부터 마라톤 회의를 벌였으며, 이날 자정을 넘겨 노동계가 제시한 시간당 1만 120원과 경영계 제시한 1만 30원을 투표에 부친 결과 경영계 안이 14표를 받으며 최종 결정됐다. 이 과정에서 민주노총 측 근로자위원 4명이 공익위원이 제시한 촉진구간이 적다고 반발하면서 회의장을 나와 실제..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서울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콘텐츠 전시 행사에 대전이 전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지역 공동관을 운영한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은 18일부터 21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 2024'에 16개 부스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대전을 제외한 지역 공동관을 운영하는 곳은 광주광역시(12개 부스), 충남도(9개 부스), 강원도(9개 부스) 등 3곳이다. 대전 공동관은 기업 공간 부스 7개, 웹툰 작가 부스 1개, 비즈니스 및 이벤트 부스 8개로 구성돼 있다. 참가기업은 '디자인오드', '그림마카롱'..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밤 사이 시간당 110㎜ 이상의 기록적 폭우가 쏟아지면서, 대전·세종·충남 곳곳에서 인명피해 발생하고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0일 대전·세종·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까지 대전에만 160건의 비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인명 구조는 46명, 배수 지원은 36건, 도로장애, 토사낙석, 배수 불량 등 안전조치는 115건으로 파악됐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 많은 비로 이날 오전 4시 30분께 주민 27가구가 사는 서구 용촌동의 정뱅이마을 전체가 침수됐다. 마을 주민들이 고립돼 장비 13대, 구조인력 73명(소방·..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