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기온 30도 이상 폭염 속 차량 화재 주의

  • 사회/교육
  • 사건/사고

낮기온 30도 이상 폭염 속 차량 화재 주의

충청권 여름철 차량 화재 매년 200건 이상 발생
한여름 기온 35도 기준 차량 내부 온도 90도까지
차량 상태 점검…가스, 라이터 등 비치 삼가해야

  • 승인 2024-06-10 17:27
  • 신문게재 2024-06-11 4면
  • 정바름 기자정바름 기자
1398634049
사진 출처=게티이미지뱅크
낮 최고 기온이 30도 이상 치솟는 뜨거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어 차량 화재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

10일 소방청 국가화재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충청권(대전·세종·충남·충북)에서 차량 화재는 2021년 655건, 2022년 640건, 2023년 656건으로 연마다 600건 가량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름철에는 차량 화재가 200건 이상 발생했다. 6월에서 9월 기준으로 살펴본 결과, 2021년 201건, 2022년 222건, 2023년 249건의 차량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2023년에 발생한 차량 화재 중 32%는 엔진룸에서 발화된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도 6월 들어 차량 화재가 연이어 발생했다. 6월 8일 오후 4시 17분께 대전 유성구 구암동 차고지의 폐차가 예정된 QM3 차량에서 불이 나 전소됐으며, 바로 옆에 주차된 차량까지 불이 옮겨붙었다. 소방당국은 차량용 배터리에서 발화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앞서 4일에도 오전 7시 17분께 대전 서구 둔산동 숙박업소에 주차돼 있던 5인승 승용차 엔진룸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에 나서기도 했다.



여름철에는 고온으로 인해 차량 내부 온도가 상승하면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2020년에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여름철 차량 실내 온도 실험을 한 결과, 한여름 기온인 35도 기준에서 4시간이 지난 후 차량 대쉬보드 온도가 최대 92도까지 상승했으며, 조수석과 뒷좌석은 62도, 뒷좌석 판넬 78도, 트렁크는 51도까지 올랐다.

기상청에 따르면 충청권은 지난 5월 말부터 낮 최고 기온이 30도까지 오르고 있다. 오는 12일까지는 낮 최고 기온이 32도까지 오를 전망이다. 10일 기준 남부지방인 대구·경북·울산은 33도 이상 오를 것으로 예상돼 올해 첫 폭염주의보가 발령된 상황이다.

차량 온도 상승을 막기 위해서는 가급적 지하주차장이나 지붕이 있고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 주차해야 한다. 전면 유리창에 햇빛 가리개 사용하거나, 차량 뒤쪽을 햇빛이 비치는 방향으로 주차하는 것이 좋다. 뜨거워진 차량 온도를 낮추기 위해서는 조수석 창문을 열고, 운전석 문을 여러 번 열었다 닫았다를 반복해주는 것이 효과적이며, 운전석 창문과 뒤쪽 대각선 창문을 열고 주행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소방 관계자는 "거리 운행 전 엔진오일 등 차량 상태를 점검하고 가스, 손 소독제, 라이터 등 화재 위험이 있는 물질을 장시간 차량 내에 비치하는 것은 삼가해야 한다"며 "차량용 소화기를 비치해 두는 것이 좋고, 올해 12월부터는 7인승 이상은 물론 5인승 이상 승용 차량에도 차량용 소화기를 설치하거나 비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바름 기자 niya1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선거법 위반 혐의 박경호 변호사·송활섭 대전시의원 검찰 송치
  2. 경영계-노동계, 내년 최저임금 논의 공회전만 계속
  3. 대전 상급종합병원·대학병원 18일 정상진료… 개원의 등 휴진동참 가능성도
  4. 청소년 '사이버 도박' 심각한데… 대전교육청 예방교육 예산은 퇴보
  5. 대전교육청 과밀 특수학교·급 대책 촉구에 답변… 기존 계획 그대로
  1. [양동길의 문화예술 들춰보기] 경탄이 만들어낸 기법, <단발령에서 바라본 금강산>
  2. 대전교육청 여름철 자연재난 대비 3024개 교육시설물 안전점검
  3. 우송대 '첨단 AI·빅데이터 교육' 수출로 글로벌 경쟁 높인다
  4. [아침을 여는 명언 캘리] 2024년 6월14일 금요일
  5. [사설] '대전빵차'가 나선 대전 0시축제, 이번에도 성공을

헤드라인 뉴스


세종시 `맨발 걷기 길` 증가세...24개 읍면동으로 확산될까

세종시 '맨발 걷기 길' 증가세...24개 읍면동으로 확산될까

세종시 24개 읍면동별 '맨발 걷기 길' 조성은 비효율적 정책 선택지일까. 그럼에도 맨발이 지구 표면과 맞닿아 건강을 회복한다는 의미의 ''어싱(earthing)' 키워드는 대세로 자리잡고 있고, 이 같은 욕구가 계속 쏟아지고 있다. 세종시도 이 같은 흐름을 타고, 생활권별 '맨발 걷기 길' 인프라 확대에 나서고 있다. 읍면동별로 보면, 황토 성분을 담아 공식 조성된 걷기 길은 ▲금남면 금강자연휴양림 내부(400m, 유료)와 비학산 정상부(225m, 무료) ▲보람동 메타세콰이어 치유정원(400m, 무료) ▲세종동(S-1생활권) 중앙..

지질연 ‘전기차 330만대 쓸’ 카자흐 리튬 광구 독점 탐사
지질연 ‘전기차 330만대 쓸’ 카자흐 리튬 광구 독점 탐사

국내 연구진이 10년 치 전기차 배터리 양이 매장된 것으로 추정되는 카자흐스탄 바케노 리튬 광구를 단독 탐사한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이하 지질자원연)은 12일 중앙아시아 카자흐스탄 동부 바케노 지역에서 리튬 광구 4개를 탐사하는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지질자원연은 전날 오후 카자흐 힐튼아스타나 호텔서 열린 한-카자흐스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리튬 광구 본격 탐사를 주요 골자로 한 SK에코플랜트-카자흐산업건설부-타우켄삼룩과 다자간 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은 카자흐스탄 산업건설부가 바케노 리튬 광구..

전국 최대 `충남스마트팜` 집적단지… 세계 1위 농업대학이 운영한다
전국 최대 '충남스마트팜' 집적단지… 세계 1위 농업대학이 운영한다

충남도가 아시아 최대 스마트농업을 위한 연구·교육·체험·주거단지까지 담은 '충남글로벌홀티콤플렉스' 조성을 구체화하고 있다. 특히 네덜란드 현지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농업대학과 위탁 운영 협약을 맺으면서 글로벌 농축산업 기업들의 관심도도 높아지고 있다. 충남도는 12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라이 컨벤션에서 열린 그린테크 박람회에서 '충남 스마트농업 비전 선포 및 글로벌 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번 달 11일부터 13일까지 열리는 그린테크 박람회는 현대 시설농업 및 환경 친화적 기술에 중점을 둔 세계 최대 스마트팜 행사로..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

  • 역대 7번째 규모 지진에 분주한 지진종합상황실 역대 7번째 규모 지진에 분주한 지진종합상황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