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 지진재난에 특화된 산업기술 혁신 시동

  • 전국
  • 부산/영남

양산시, 지진재난에 특화된 산업기술 혁신 시동

  • 승인 2024-06-13 13:20
  • 김성욱 기자김성욱 기자
재난안전 진흥시설 착수보고회1
지난 12일 부산대학교 양산캠퍼스 지진방재연구센터에서 열린 지진재난 특화 '재난안전산업 진흥시설 조성지원 사업' 착수보고회 현장./양산시 제공
양산시는 지난 12일 부산대학교 양산캠퍼스 지진방재연구센터에서 지진재난 특화 '재난안전산업 진흥시설 조성지원 사업'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4월 행정안전부 공모 선정 이후 지진안전산업 진흥시설 조성의 시작을 알리는 일환으로 개최된 이번 착수보고회는 나동연 양산시장, 경상남도 최진회 안전정책과장, 한국산업기술기획평가원 한승엽 산업혁신부원장이 참석했다.

당초 행정안전부 김용균 안전예방정책실장 주재로 이뤄지기로 예정돼 있던 이날 착수보고회는 오전 발생한 전북 지진으로 인해 행정안전부 유호 재난안전산업과장 주재하에 진행됐다.

양산에 조성되는 진흥시설에는 지진재난과 관련한 기업체의 입주공간이 마련되며 사업 추진 2년째 재난안전산업 진흥시설로 지정되게 된다.



또 건축물에 부착된 설비 요소의 내진성능을 시험하는 대규모 장비를 신규 도입하게 되며 부산대학교 지진방재연구센터가 기존 보유하고 있는 장비를 함께 활용해 기술개발 및 기업지원 활동을 하게 된다.

시는 진흥시설을 통해 지진재난과 지역 산업을 연계한 재난안전산업 육성을 위한 지역 거점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나동연 양산시장은 "시는 면진기술의 필수 소재인 고무소재 산업이 발달해 있고 건축물을 구성하는 구조·비구조 요소 제품을 생산하는 기업이 다수 소재하고 있다"며 "진흥시설 조성이 기업의 지진재난 특화 기술개발과 고부가가치 제품생산에 도움을 줄 예정으로 지역산업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산=김성욱 기자 attainuk0518@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스타벅스 로스터리 대전 유치 속도… 옛 대전부청사 활용은 고민해야
  2. 충남대전 통합 가시화되나
  3.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4. 대전시-자치구 尹정부 글로컬대학 '특급 도우미'
  5. '대전빵차' 보령머드축제 누볐다
  1. 전체학교 대비 석면 학교 '전국 최다' 대전교육청 "2027년까지 전 학교 제거 가능"
  2. 사회복지법인 신영복지재단 대덕구노인종합복지관 참여자 현장 모니터링
  3.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4. 세종시 '기회·교육·경제' 특구, 세 마리 토끼 잡을까
  5. [월요논단] 대한민국, 올림픽 성적 부진의 책임은 누가 져야 하나?

헤드라인 뉴스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집중호우 시 싱크홀, 침수의 원인이 될 수 있는 노후 하수관로가 대전 지역 내 6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2022년 기준 대전에 설치한 지 20년이 지난 노후 하수관로 연장은 전체 하수관로 연장 3645㎞ 중 2289㎞으로 집계됐다. 전국 17개 시·도 중 하수관로 노후율이 60% 이상인 곳은 대전을 포함해 서울, 대구, 광주 등 4곳 뿐이다. 자치구 별로 보면, 동구는 630㎞ 중 395㎞, 중구는 총 567㎞ 중 543㎞, 서구는 총 763㎞ 중 746㎞, 유성구는 총 1063㎞ 중 32㎞, 대덕구..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③대전 둔산 1동 백반·한정식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③대전 둔산 1동 백반·한정식

자영업으로 제2의 인생에 도전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정년퇴직을 앞두거나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자신만의 가게를 차리는 소상공인의 길로 접어들기도 한다. 자영업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나 메뉴 등을 주제로 해야 성공한다는 법칙이 있다. 무엇이든 한 가지에 몰두해 질리도록 파악하고 있어야 소비자에게 선택받기 때문이다. 자영업은 포화상태인 레드오션으로 불린다. 그러나 위치와 입지 등을 세밀하게 분석하고, 아이템을 선정하면 성공의 가능성은 충분하다. 이에 중도일보는 자영업 시작의 첫 단추를 올바르게 끼울 수 있도록 대전의 주요 상권..

여름 대표 문화축제 `조치원복숭아 축제` 26일 개막
여름 대표 문화축제 '조치원복숭아 축제' 26일 개막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116년 전통의 조치원복숭아'를 주제로 제22회 세종조치원복숭아 축제가 열린다. 특히 2024년 축제는 블랙이글스 에어쇼, 시민참여 플래시몹, 조치원읍 왕성길 문화축제 등 다양한 콘텐츠가 마련돼 세종을 대표하는 여름 문화관광축제로 거듭날 전망이다, 주행사장은 도도리파크와 세종시민운동장이다. 왕성길·아트센터·문화정원 등에서도 연계행사가 펼쳐진다. 2024년에는 세종시를 중심으로 NH농협세종영업본부, 세종시 복숭아농가가 협업해 복숭아 판매 물량을 전년보다 2배 이상 많은 1만 상자를 확보했다. 판매가격은..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