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진율' 가장 높은 세종시...지진에 안전도시?

  • 정치/행정
  • 세종

'내진율' 가장 높은 세종시...지진에 안전도시?

6월 12일 전북 부안 지진, 지역사회 경각심과 우려 키워
지난해 6월 정부 집계 기준으론 세종시가 가장 높은 내진율 기록...민간은 경기도 다음
한반도 역시 안전지대 아닌 상황...지속적인 개선 필요성 부각

  • 승인 2024-06-13 11:01
  • 이희택 기자이희택 기자
행복도시 전경1
세종시 행복도시 전경. 사진=행복청 제공.
2016년 경주 지진(리히터 규모 5.8) 충격파에 이어 6월 12일 전북 부안 지진(4.8)은 다시금 충청권 지역사회의 경각심을 키우고 있다.

세종시를 포함한 충청권도 전날 지진의 여파를 피해가지 못하며, 시민들의 불안감을 키웠다. 전 세계적으로는 2023년 9월 북아프리카 모로코에선 리히터 규모 6.8 지진이 발생해 4500여 명이 넘는 사상자를 가져왔다.

문제는 정부와 지자체 차원으로 정확한 내진 통계가 아직 없다는 데 있다. 더불어민주당 허영(춘천·철원·화천·양구 갑) 국회의원이 2023년 9월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건축물 내진설계 현황도 정확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지난해 6월 기준 전국 건축물은 내진율은 16.4%로 파악됐고, 공공 건축물은 22.5%, 민간은 16.3%를 기록했다. 매년 나아지는 추세이나 관건은 민간 건축물 개선으로 모아졌다. 이 같은 수치는 진도 6을 기준으로 한다.



내진율
전국 주요 도시의 내진화율 순위. 세종시는 공공에서 가장 높고, 민간에선 경기도 다음으로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사진=허영 의원실 제공.
세종시는 신도시 특성을 반영, 공공 부문 38.6%로 전국 최고치를 나타냈다. 서울(27.2%)과 경기(27%), 인천(26.6%) 등 대체로 수도권에서 높은 수치를 보였다. 민간 건축물 내진율은 경기도가 25.4%로 가장 높았고, 세종시는 22.8%로 뒤를 이었다. 대전은 합계 20%, 충남·북은 14% 대에 머물렀다.

국토교통부가 기존 건축물의 내진 보강 시, 최대 10%의 건폐율 또는 용적율 확대 혜택을 주고 있으나 민간의 호응은 여전히 미미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행정안전부의 조세(지방세) 감면 및 내진 보강 지원사업 등의 정책도 아직까지 큰 실효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허영 의원은 "한반도 역시 규모 5.0 이상의 역대급 지진 10건 중 7건이 2000년대 이후, 5건이 2010년대 이후 발생했다는 점에서 지진의 안전지대가 아니다. 보다 실효적인 건축물 내진성능 확보 정책을 추진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현재 내진 설계 기준은 2017년 이후 2층 이상, 200㎡ 이상 건축물에 적용토록 의무화한 상태다. 전반적으로 읍면 및 농촌지역 건축물이나 주택에서 내진 설계에 문제점을 노출하는 것으로 보인다.

내진률이 높은 세종시의 경우, 236개 공공 건축물 중 229개가 이 같은 기준에 도달하고 있다. 나머지는 늦어도 2027년까지 기준치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세종시교육청 소속 병설유치원과 초중고의 내진화율도 100%로 조사됐고, 사립유치원 2곳은 아직 이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세종시 관계자는 "대다수 공공 건축물이나 신도시 민간 아파트의 내진 설계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제도 변화 과정에서 누락된 단독주택들이 일부 있다. 진도 6 기준으로 버틸 수 있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내진
세종시교육청 학교 내진화 현황. 사진=시교육청 제공.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22대 총선 선거운동에 대학후배 동원시킨 대전시의원 불구속 송치
  2. 대전동부경찰서, 북한이탈주민의 날 기념 탈북민 초청 간담회
  3. 충남대 신동캠퍼스 조성 속도… 기본설계 예산 7억 확보
  4. 건설근로자공제회 대전지사 공공기관 탐방 프로그램 진행
  5. 한밭대 "글로컬대학 충남대와 통합 도전" 76.95% 찬성
  1. LH대전충남본부, 대전과 충남 내 호우피해 대한 긴급 지원
  2. 강준현 국회의원, 민주당 세종시당 '새 리더' 출사표
  3. 집중호우에 흔적없이 사라진 야구장
  4. 안전성 높인 '화재 감지기' 설치 의무화...신규 공동주택 적용 한계
  5. 다키움(다같이 키우는 움직임의 시작) 페스티벌

헤드라인 뉴스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7% 오른 시간당 1만30원으로 결정됐다. 1만 원대 돌파는 최저임금제를 도입한 이후 37년 만이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1차 전원회의를 열고, 투표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 최저임금위는 전날 오후부터 마라톤 회의를 벌였으며, 이날 자정을 넘겨 노동계가 제시한 시간당 1만 120원과 경영계 제시한 1만 30원을 투표에 부친 결과 경영계 안이 14표를 받으며 최종 결정됐다. 이 과정에서 민주노총 측 근로자위원 4명이 공익위원이 제시한 촉진구간이 적다고 반발하면서 회의장을 나와 실제..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서울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콘텐츠 전시 행사에 대전이 전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지역 공동관을 운영한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은 18일부터 21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 2024'에 16개 부스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대전을 제외한 지역 공동관을 운영하는 곳은 광주광역시(12개 부스), 충남도(9개 부스), 강원도(9개 부스) 등 3곳이다. 대전 공동관은 기업 공간 부스 7개, 웹툰 작가 부스 1개, 비즈니스 및 이벤트 부스 8개로 구성돼 있다. 참가기업은 '디자인오드', '그림마카롱'..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밤 사이 시간당 110㎜ 이상의 기록적 폭우가 쏟아지면서, 대전·세종·충남 곳곳에서 인명피해 발생하고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0일 대전·세종·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까지 대전에만 160건의 비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인명 구조는 46명, 배수 지원은 36건, 도로장애, 토사낙석, 배수 불량 등 안전조치는 115건으로 파악됐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 많은 비로 이날 오전 4시 30분께 주민 27가구가 사는 서구 용촌동의 정뱅이마을 전체가 침수됐다. 마을 주민들이 고립돼 장비 13대, 구조인력 73명(소방·..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