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해안국립공원·태안경찰서, 합동 불법카메라 설치 단속 실시

  • 전국
  • 태안군

태안해안국립공원·태안경찰서, 합동 불법카메라 설치 단속 실시

여름철 공원내 다중이용시설내 불법 촬영에 의한 범죄 예방 활동

  • 승인 2024-06-19 10:32
  • 수정 2024-06-19 14:33
  • 신문게재 2024-06-20 15면
  • 김준환 기자김준환 기자
불법카메라
태안해안국립공원사무소는 18일 태안경찰서와 합동으로 국립공원 내 불법카메라에 의한 범죄 피해 예방을 위해 공원 내 불법카메라 설치 여부를 점검했다. 사진은 몽산포야영장 샤워실내 불법카메라 설치여부 점검 모습.


태안해안국립공원사무소(소장 조경옥)는 18일 태안경찰서와 합동으로 국립공원 내 불법카메라에 의한 범죄 피해 예방을 위해 공원 내 불법카메라 설치 여부를 점검했다.

특히, 여름 피서철을 맞아 탐방객들이 많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몽산포 및 학암포 자동차야영장의 공중화장실과 샤워시설 등에서 탐지장비를 활용하여 불법카메라 설치 여부를 집중 점검했다.

점검 결과 불법 설치 카메라는 발견되지 않았으며, 공원 내 다중이용시설에서 불법촬영 등으로 유발되는 개인사생활침해 및 성범죄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앞으로도 매월 철저한 자체 점검을 할 예정이다.



한명균 탐방시설과장은 “공원 내 공중 화장실 등 불법카메라 설치에 대한 철저한 점검을 통해 태안해안국립공원을 찾는 탐방객들이 시설물을 안심하며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디지털 범죄 피해 예방 및 시설물 유지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안=김준환 기자 kjh41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공주시, '산성시장 밤마실 야시장' 특별행사 진행
  2. 스타벅스 로스터리 대전 유치 속도… 옛 대전부청사 활용은 고민해야
  3. 천안시, 지역특화형 '환경교육 시범 마을' 모집
  4. 천안시, 악성민원 대응 교육 실시
  5.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1. 대전시-자치구 尹정부 글로컬대학 '특급 도우미'
  2. '대전빵차' 보령머드축제 누볐다
  3. 대덕구, 한국가스안전공사와 손잡고 소상인 노후 가스시설 개선 나서
  4. 전체학교 대비 석면 학교 '전국 최다' 대전교육청 "2027년까지 전 학교 제거 가능"
  5. [월요논단] 대한민국, 올림픽 성적 부진의 책임은 누가 져야 하나?

헤드라인 뉴스


대전 ‘석면학교’ 전국 최다… 교육청 “2027년까지 모두 제거”

대전 ‘석면학교’ 전국 최다… 교육청 “2027년까지 모두 제거”

대전교육청이 2027년까지 석면 학교 제로화를 목표로 방학 기간 중 제거 공사를 실시하고 있다. 학교 118곳의 석면을 제거해야 하는 대전교육청은 현재 흐름대로라면 목표 기한 내 모든 학교 석면 제거가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1일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2024년 내 29곳의 학교를 대상으로 석면 제거 공사를 실시한다. 여름방학 중 대전 내 학교 석면 제거 공사는 11곳이며 나머지 18곳은 겨울방학 중 실시할 계획이다. 대전교육청이 이번 여름방학 중 공사를 진행하는 학교는 초등학교 5곳, 중학교 4곳, 고등학교 2곳이다..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장맛비는 잦아들었지만, 당분간 폭염이 찾아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당분간 대전·세종·충남 내륙을 중심으로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올라 매우 무덥겠다. 체감온도는 기온에 습도의 영향이 더해져 사람이 느끼는 더위를 정량적으로 나타낸 온도다.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도 이어지겠다. 22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세종 25도.홍성 26도 등 24~26도, 낮 최고기온은 대전 32도.세종 32도.홍성 31도 등 29~32도가 되겠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재단법인 예지재단이 법원으로부터 파산 선고를 받아 더 이상 학교 운영을 할 수 없게 됐다. 부당해고 판정을 받은 교사들이 복직과 미지급 임금 등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파산을 신청한 결과다. 대전교육청은 재학생 피해 최소화를 위한 방안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21일 대전교육청·법조계 등에 따르면 19일 대전지법이 예지재단 파산을 선고했다. 파산 신청자는 예지중고 전직 교사 12명으로 부당해고 판정 후 복직과 임금 지급을 요구했던 이들이다. 지속된 요구에도 재단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재단 파산을 신청했고 법원이 이..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