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하반기 대전 7955 세대 아파트 공급 전망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올해 하반기 대전 7955 세대 아파트 공급 전망

세종 1088·충남 8247·충북 4086세대 전망
공급실적 낮아 하반기 공급 제대로 이뤄져야
변수는 '흥행 여부'… 대전, 도안 성적 판가름

  • 승인 2024-06-19 17:05
  • 신문게재 2024-06-20 5면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아파트 게티이미지배앵크
올해 하반기 대전 아파트분양 물량은 7955세대가 공급될 전망이다. 최근 몇 년 간 분양이 없던 세종은 1000여 세대 아파트 공급이 예정돼 실수요자들의 관심을 끈다. 충남과 충북은 각각 8000여 세대, 4000여 세대가 분양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19일 부동산R114의 '2024 하반기 아파트 분양물량 집계(6월 12일 기준)'에 따르면, 7~12월 충청권 분양 물량(민영아파트 기준)은 2만 1376세대로 집계됐다. 먼저 대전은 7955세대의 아파트가 일반분양으로 공급된다. 당장 다음 달 하반기 물량 절반 이상인 4075세대가 분양을 준비 중이다. 또 8월 800세대, 9월 2082세대, 11월 998세대를 공급한다. 이 중 7월 예정된 도안지구 2단계 개발사업지에서 분양이 속속 진행돼 기대를 모은다. 도안 2-2지구(힐스테이트 도안리버파크)의 경우 1·2단지 2561세대 분양이 예정돼 있고, 2-5지구(도안 푸르지오 디아델)는 1514세대가 공급에 나선다.

충남은 8247세대 규모의 분양이 예정됐다. 연말인 11월 3842세대, 12월 1632세대 아파트 공급을 계획하고 있다.

세종은 2개 단지 1088세대가 분양에 나선다. 8월 238세대, 12월 850세대 등 두 차례 분양에 나서는 것으로 파악됐다. 세종의 경우 오랜 기간 일반분양이 없어 신규 아파트에 대한 갈증이 컸다.



충북은 4086세대로 집계됐다. 9월 1685세대를 시작으로 10월(934세대), 11월(32세대), 12월(1435세대) 매달 분양할 것으로 전망한다.

우리은행 자상관리컨설팅센터 조사에 따르면, 5월 충청권 아파트 공급실적이 대전 31.6%, 충남 31.1%, 충북 21.1%, 세종 0%로 낮은 수준을 보였던 만큼, 하반기엔 공급이 제대로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변수는 흥행 여부다. 대전은 올해 상반기 미분양이 속출하면서 완판에 성공한 사례가 한 번도 없었던 데다, 전국적으로도 분양 전망이 어둡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업계 한 관계자는 "원자잿값, 금리 등 다양한 변수 작용으로 원활한 아파트 공급을 기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라며 "계획대로 이뤄진다고 하더라도 분양 전망이 어두워 과연 성적을 낼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대전의 한 공인중개사는 "하반기엔 도안 분양에 단연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데, 분양가에 따라 흥행 여부가 나올 것"이라며 "이 분위기가 향후 대전 부동산 시장 분위기를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2024년 하반기 월간 분양물량 추이
부동산R114가 집계한 2024년 하반기 월간 분양물량 추이 표. 사진=연합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공주시, '산성시장 밤마실 야시장' 특별행사 진행
  2. 천안시, 지역특화형 '환경교육 시범 마을' 모집
  3. 천안시, 악성민원 대응 교육 실시
  4. 천안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온라인 도박 중독 예방 사업 운영
  5.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1.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2. 아산시 배방읍, 탄소중립 협약 적극 추진
  3. 아산시 탕정면행복키움단, 복지 증진 후원협약 체결
  4. 아산시, 농산물가공제품 기술 이전 박차
  5. 아산시 송악농협, '찾아가는 조합원 교육' 실시

헤드라인 뉴스


스벅 로스터리 입점 추진… 대전 옛 부청사 활용하나

스벅 로스터리 입점 추진… 대전 옛 부청사 활용하나

이장우 대전시장이 미국 출장 중 제안한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이하 로스터리) 대전 유치가 속도를 내면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다만,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입주 제안 공간인 옛 대전부청사 활용에 대한 다각적인 시민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전시는 이번주 스타벅스 코리아 측과 관련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노기수 대전시 문화예술관광국장은 18일 대전시의회 제280회 임시회 행장자치위원회에서 협의 진척도를 묻는 이병철 의원(국민의힘·서구4) 질문에 "(해외순방 중)스타벅스 시애틀 본사에 제안했으며, 이후 별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장맛비는 잦아들었지만, 당분간 폭염이 찾아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당분간 대전·세종·충남 내륙을 중심으로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올라 매우 무덥겠다. 체감온도는 기온에 습도의 영향이 더해져 사람이 느끼는 더위를 정량적으로 나타낸 온도다.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도 이어지겠다. 22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세종 25도.홍성 26도 등 24~26도, 낮 최고기온은 대전 32도.세종 32도.홍성 31도 등 29~32도가 되겠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재단법인 예지재단이 법원으로부터 파산 선고를 받아 더 이상 학교 운영을 할 수 없게 됐다. 부당해고 판정을 받은 교사들이 복직과 미지급 임금 등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파산을 신청한 결과다. 대전교육청은 재학생 피해 최소화를 위한 방안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21일 대전교육청·법조계 등에 따르면 19일 대전지법이 예지재단 파산을 선고했다. 파산 신청자는 예지중고 전직 교사 12명으로 부당해고 판정 후 복직과 임금 지급을 요구했던 이들이다. 지속된 요구에도 재단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재단 파산을 신청했고 법원이 이..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