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여수만 르네상스 중장기종합개발 추진

  • 전국
  • 광주/호남

여수시, 여수만 르네상스 중장기종합개발 추진

  • 승인 2024-07-11 16:19
  • 이창식 기자이창식 기자
1-1-1 여자만 전경
여자만 전경./여수시 제공
전남 여수시가 수산 자원과 관광 자원을 확보하고, 해양 생태계의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해 여수 바다를 하나의 거대한 정원처럼 조성하는 여수만 르네상스 중장기종합개발계획'을 수립했다.

11일 여수시에 따르면 해양환경을 최대한 보존한다는 전제 아래 지속가능한 개발을 추구함으로써 현재의 세대에겐 소득을, 미래의 후손에겐 잘 보전된 환경을 안겨줄 것으로 기대된다.

여자만은 훼손되지 않은 자연 상태의 갯벌, 그리고 다양한 생물이 살아가는 해양 생태의 보고다. 수산 생물의 서식지인 동시에 습지 생태계 유지의 핵심지이며 서해 못지않은 해넘이 명소로 너무나 유명한 곳이다.

시는 여자만에는 블루카본 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맹그로브 숲이나 잘피 서식지는 육지의 숲과는 비교도 안 될 정도의 엄청난 양의 탄소를 저장한다고 알려져 있는데 여자만에는 잘피 서식지가 넓게 분포하고 있으며 다양한 해양생물이 서식하고 있다.



이와 함께 '여자만 걷기 여행길'도 조성한다. 고흥을 출발해 보성과 순천을 거쳐 여수에 도착할 여자만 걷기 여행길은 약 135km로, 열흘 일정 정도의 걷기 코스로 만들어진다.

또한 장수만에 있는 11개의 유인도를 각각의 특색에 맞게 개발하고 K-관광섬으로 선정된 거문도를 비롯해 일레븐 브리지로 연결되지 않는 섬들을 육성해 자연 속 레저활동과 캠핑 등 머물고 싶은 힐링 여행지로 바꿀 계획이다.

이를 통해 단순히 섬을 관광지로만 개발하는 것이 아니라 웰니스 프로그램 등 관련 전문 인력도 키워 젊고 활력 있는 섬으로 발전시켜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최근 문화와 레저 시설들이 늘어나면서 여수를 대표하는 바다이자 해양·문화·관광을 이끌고 있는 가막만을 중심으로 시립박물관과 시립미술관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와 함께 선소테마정원 조성과 문화재단 설립 등 가막만은 그야말로 명실상부한 해양 문화도시 여수의 중심이 된다.

시는 특히 마리나 산업의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마리나 R&D 센터를 설립하고 해양레저와 문화시설을 운용할 인력양성기관을 설립할 방침이다.

이뿐 아니라 2024년 문화체육관광부가 공모한 야간관광특화도시에 선정됐다. 이에 따라 가막만과 연계한 다양한 야간관광계획을 로드맵에 따라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시는 이와 함께 워케이션 활성화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전문가들은 일과 휴양을 동시에 하는 워케이션의 최적지로 여수를 꼽는다.

한려해상국립공원의 끝이자 다도해 국립공원의 시작인 아름다운 여수해만은 남해와 해저터널이 연결되고 박람회장에 국제컨벤션센터가 들어서면 워케이션과 마이스산업의 메카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시는 여수국가산단과 율촌테크밸리, 그리고 수소산업의 메카인 묘도로 이어질 '수소도시 프로젝트'를 통해 여수를 에코에너지의 허브이자 수소 거점도시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여수=이창식 기자 mediacnc@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스타벅스 로스터리 대전 유치 속도… 옛 대전부청사 활용은 고민해야
  2.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3. 대전시-자치구 尹정부 글로컬대학 '특급 도우미'
  4. '대전빵차' 보령머드축제 누볐다
  5. 전체학교 대비 석면 학교 '전국 최다' 대전교육청 "2027년까지 전 학교 제거 가능"
  1. 세종시 '기회·교육·경제' 특구, 세 마리 토끼 잡을까
  2. [월요논단] 대한민국, 올림픽 성적 부진의 책임은 누가 져야 하나?
  3. 국가철도공단, 하반기 3조 3519억원 철도사업 발주
  4. 대덕구, 한국가스안전공사와 손잡고 소상인 노후 가스시설 개선 나서
  5. 대전 중구, 2024 교통안전 시설 지원 사업 추진

헤드라인 뉴스


대한민국 국제관광박람회, 충남도 `최우수상` 대전시 `우수상` 영예

대한민국 국제관광박람회, 충남도 '최우수상' 대전시 '우수상' 영예

충남도와 대전시가 '제9회 대한민국 국제관광박람회(KITS) 어워드' 마케팅 부분 동시 수상했다. 22일 KITS와 충남도, 대전시에 따르면 19일부터 4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이번 박람회에서 8개 시군 통합 부스를 운영한 충남도는 최우수상을, 꿈돌이 캐릭터 등을 활용해 0시축제 홍보에 나선 대전시는 우수상을 받는 영예를 안았다. 제9회 대한민국 국제 관광박람회(KITS)는 '국내 도시와 해외도시 그리고 여행 크리에이터와의 협업'이란 주제로, 대한민국 국제 관광박람회 조직위원회와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한국전..

충청 5년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 1만 3345명… 2023년 3066명 최다
충청 5년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 1만 3345명… 2023년 3066명 최다

2023년 학업을 중단한 충청권 고등학생이 5년 만에 3000명을 넘어섰다. 학생 수가 줄어드는 가운데 학업중단 학생은 늘고 있는 것으로, 내신점수를 바탕으로 한 수시보다 정시로 대입 전략을 바꾸는 사례가 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22일 종로학원이 발표한 고등학교 학업중단 현황에 따르면 2023년 충청권 시도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은 대전 784명, 세종 290명, 충남 1166명, 충북 826명 총 3066명이다. 5년 전인 2019년 2847명보다 219명 증가했다. 충청권 학생 수가 2019년 15만 8856명에서 202..

유등교 전면통제... 시내버스 20개 노선 우회 운행
유등교 전면통제... 시내버스 20개 노선 우회 운행

대전시는 지난 10일 새벽 폭우 영향으로 상부 슬래브가 일부 침하된 유등교 전면 통제와 관련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25일부터 기존에 유등교를 통과했던 시내버스 20개 노선을 태평교로 우회 운행한다고 22일 밝혔다. 그동안 유등교 전면 통제로 우회하는 노선 중 도마교를 지나는 41, 42, 27, 113, 916번 노선의 경우, 미정차 구간이 발생하고 배차간격도 평균 17분가량 늘어나는 등 여러 불편이 있었다. 이번에 우회하는 노선은 20~27번, 41~42번, 46번, 113번, 119번, 201번, 202번(2002),..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