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중도일보 전체뉴스

[사설]자유학기제, 완벽한 준비 앞서야

       
QR코드 스캔하여
스마트폰으로
현재 기사와
뉴스 더보기 >>>
joongdo.kr/s?554289
박근혜 정부가 선거 공약으로 내세웠던 자유학기제 도입을 둘러싸고 지역 교육현장에서의 혼란 초래 등 우려의 목소리가 무성하다. 제도에 대한 발상은 좋으나 준비도 안 된 상태에서 섣불리 도입할 경우 적지 않은 혼란을 겪을 수 있다는 것이다.

자유학기제란 중학교 한 학기 동안 학생들에게 중간고사 또는 기말고사를 치르지 않게 하는 대신 토론이나 실습 및 체험 학습을 통해 창의적 학습 기회를 제공하자는 제도다. 정부는 자유학기제를 오는 2015년부터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제도 시행에 따른 세부 내용은 아직 구체적이지 않아 지역 교육계는 혼란스러워하고 있다. 중학생을 대상으로 실시한다고는 하나 몇 학년, 어느 학기에 시행할지조차 세부안이 나오지 않았다. 게다가 이 같은 점들을 일선 교육청에 자율적으로 맡긴다고 하더라도 이를 둘러싼 교육기관의 혼란은 적지 않을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중학생에게는 자유학기제를 적용하고 고교생에게는 적용하지 않을 것인가' 하는 제도의 연속성 문제도 교육계 안팎에서 우려하는 점 가운데 하나다. 이 제도 시행기간 동안 사교육 팽창 등 부작용을 불러오지 않을까 하는 시선도 적지 않다.

그럼에도 오늘날의 한국 교육이 1등 지상주의에만 빠져 있을 뿐 아니라 일류대학 합격에 그 목표를 두고 있다는 사실에 비쳐 박근혜 정부의 자유학기제는 제대로 정착될 경우 학생들에게 자신의 꿈과 희망을 되돌아볼 수 있게 하는 소중한 시간을 가져다 줄 것으로 보인다. 진로 탐색의 기회도 될 수 있다.

따라서 자유학기제가 제대로 정착하기 위해서는 먼저 시간적 여유를 갖고 제도 시행에 적합한 인력 및 장비 등 인프라 구축이 선행돼야 한다. 특히 도시학교와 달리 시골학교의 경우 교육여건이 열악한 것이 현실이다. 이처럼 열악한 상황 속에서 준비 안 된 채 자유학기제가 도입될 경우 교사들의 부담감만 키울 뿐 아니라 이로 인해 기존 교육마저 흔들릴 수 있다.

박근혜 정부는 치열한 입시제도에 시달리는 학생들에게 꿈과 끼를 살려주기 위해 자유학기제를 도입하는 만큼 여론 수렴 등 준비의 시간을 충분히 갖고 보다 탄탄한 세부안을 갖춰나가야 할 것이다. 시시때때로 바뀌는 교육제도에서 탈피하기 위해서라도 자유학기제는 완벽한 준비가 선행돼야 한다.
[관련기사]
[사설]기관ㆍ기업 유치의 고삐 더 조여야 [사설]성범죄 교사가 가르칠 자격 있나
[사설]단속만으론 대포차 근절 못한다 [사설]국정감사인가 민원 챙기기인가
[히트뉴스]
중견기업 '모뉴엘' 법정관리 신청… 빌게.. 여중생 상습 성매수한 30대 연구원 벌금..
여야 공무원 연금개혁 '온도차' IBS 행사 용역업체 선정 잡음
KAIST 재난학연구소 개소 시끌 노은3지구 트리풀시티 포레, 분양 피날레..
천안시도 무더기 해외연수 추진 '논란' 천안 레이크타운 푸르지오 분양
기사입력 : 2013-02-27 19:03           지면 게재일자 : 2013-02-28   면번호 : 21면       <중도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
네티즌 의견 * 의견쓰기 300자까지 가능하며,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운영자 원칙]
* 영문으로만 작성된 제목삭제 될 수 있습니다.
작 성 자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포토뉴스 더보기
온라인 뉴스룸 더 많은 콘텐츠 보기
멀티미디어 영상 더보기
비정상회담 카야 TV보며 눈물흘린 사연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