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중도일보 전체뉴스

[사설]자유학기제, 완벽한 준비 앞서야

       
QR코드 스캔하여
스마트폰으로
현재 기사와
뉴스 더보기 >>>
joongdo.kr/s?554289
박근혜 정부가 선거 공약으로 내세웠던 자유학기제 도입을 둘러싸고 지역 교육현장에서의 혼란 초래 등 우려의 목소리가 무성하다. 제도에 대한 발상은 좋으나 준비도 안 된 상태에서 섣불리 도입할 경우 적지 않은 혼란을 겪을 수 있다는 것이다.

자유학기제란 중학교 한 학기 동안 학생들에게 중간고사 또는 기말고사를 치르지 않게 하는 대신 토론이나 실습 및 체험 학습을 통해 창의적 학습 기회를 제공하자는 제도다. 정부는 자유학기제를 오는 2015년부터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제도 시행에 따른 세부 내용은 아직 구체적이지 않아 지역 교육계는 혼란스러워하고 있다. 중학생을 대상으로 실시한다고는 하나 몇 학년, 어느 학기에 시행할지조차 세부안이 나오지 않았다. 게다가 이 같은 점들을 일선 교육청에 자율적으로 맡긴다고 하더라도 이를 둘러싼 교육기관의 혼란은 적지 않을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중학생에게는 자유학기제를 적용하고 고교생에게는 적용하지 않을 것인가' 하는 제도의 연속성 문제도 교육계 안팎에서 우려하는 점 가운데 하나다. 이 제도 시행기간 동안 사교육 팽창 등 부작용을 불러오지 않을까 하는 시선도 적지 않다.

그럼에도 오늘날의 한국 교육이 1등 지상주의에만 빠져 있을 뿐 아니라 일류대학 합격에 그 목표를 두고 있다는 사실에 비쳐 박근혜 정부의 자유학기제는 제대로 정착될 경우 학생들에게 자신의 꿈과 희망을 되돌아볼 수 있게 하는 소중한 시간을 가져다 줄 것으로 보인다. 진로 탐색의 기회도 될 수 있다.

따라서 자유학기제가 제대로 정착하기 위해서는 먼저 시간적 여유를 갖고 제도 시행에 적합한 인력 및 장비 등 인프라 구축이 선행돼야 한다. 특히 도시학교와 달리 시골학교의 경우 교육여건이 열악한 것이 현실이다. 이처럼 열악한 상황 속에서 준비 안 된 채 자유학기제가 도입될 경우 교사들의 부담감만 키울 뿐 아니라 이로 인해 기존 교육마저 흔들릴 수 있다.

박근혜 정부는 치열한 입시제도에 시달리는 학생들에게 꿈과 끼를 살려주기 위해 자유학기제를 도입하는 만큼 여론 수렴 등 준비의 시간을 충분히 갖고 보다 탄탄한 세부안을 갖춰나가야 할 것이다. 시시때때로 바뀌는 교육제도에서 탈피하기 위해서라도 자유학기제는 완벽한 준비가 선행돼야 한다.
[관련기사]
[사설]지역 대표성 되찾을 호기 살리자 [사설]공무원 정착이 세종시 정착 이끈다
[사설]꼭 이뤄야 할 '지방자치 정상화' [사설]궤도 수정 요구되는 대학 구조개혁
[히트뉴스]
일본 아침형 근무 확산, 새벽 5시부터 일.. '방송 복귀' 붐, 사과문 발표… 비난 여..
새누리 김무성, 공무원 연금 등 고통분담.. 청주시 산업단지 몸집 불리기 '급급'
금산 우라늄광산 개발 못한다 지방자치회관, 세종 유치 가능성 늘었다
대전시, 만인산휴게소 새 주인 찾는다 하나銀, 말로만 지역은행 행세
기사입력 : 2013-02-27 19:03           지면 게재일자 : 2013-02-28   면번호 : 21면       <중도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
네티즌 의견 * 의견쓰기 300자까지 가능하며,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운영자 원칙]
* 영문으로만 작성된 제목삭제 될 수 있습니다.
작 성 자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포토뉴스 더보기
온라인 뉴스룸 더 많은 콘텐츠 보기
멀티미디어 영상 더보기
자동차로 떠나는 백두대간 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