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지역대학이 4차산업혁명을 이끈다]목원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05-14 14:32 | 신문게재 2017-05-15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4차산업혁명시대 ICT기반 인재 양성

정보통신ㆍ디자인 기반 유니버설디자인 융복합

세분화된 학문 경계 허물고 창의적 영역 발굴


목원대(총장 박노권) ICT기반 유니버설디자인(UD) 융합ㆍ창의인재양성 사업단은 공과대학 정보통신융합공학부와 미술디자인대학 산업디자인학과가 정보통신기술과 유니버설디자인을 융합해 새로운 개념의 정보통신 기반 유니버설디자인 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은 세분화된 학문분야의 경계를 넘어 상이한 전문분야의 융합을 필수로 한다. 전통적인 산업디자인 분야가 제품과 인간을 연결하는 외형적 사용자 경험에 집중한다면 정보통신 분야는 컴퓨터와 인터넷을 기반으로 인간과 네트워크를 연결하는 서비스 개발을 목표로 한다.

UD 특성화 사업단은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인재 양성을 위해 전통적 의미의 정보통신과 디자인을 미래지향적으로 융합한 세 가지 교육비전과 목표를 가지고 있다.

첫번째는 정보통신과 디자인의 경계를 넘나드는 융복합적 인재 양성이다. 새로운 가치창출을 위해 정보통신과 디자인의 학문적 경계를 서로 넘나들면서 차별화된 융합영역을 새롭게 개척한다.

두번째는 지능화와 자동화를 중심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창의적 인재 양성이다. 전 학년에 걸쳐 체계적으로 정보통신 중심의 창의적 문제해결력을 배양하는 새로운 교과과정을 도입하고 지역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통섭적 교과과정 및 비교과과정을 제공한다.

세번째는 독창적 지식개발이 가능한 가치창출형 전문가 양성이다. UD 특성화 사업단은 디자인정보기술전공을 신설해 융복합형 학부교육 모델을 개발, 산업을 파괴적으로 혁신할 수 있는 인재 양성에 집중하고 있다.

디자인정보기술전공은 정보통신 중심의 스마트(인공지능, UI/UX), 네트워크(빅데이터, 클라우드), 디바이스(IoT, 센서) 분야와 디자인 중심의 서비스, 제품, 공간 분야의 상호융합 트랙으로 구성된다.

4차 산업혁명을 위한 정보통신과 디자인을 융합하는 상호융합 트랙은 기초과정, 전문과정, 설계교육과정 순으로 학생들이 이수하고 있다. 디자인정보기술 설계교육과정은 융합전공 이수, 융합캡스톤디자인 기획, 스타팀 발굴, 지역-테스트베드 구축 등으로 구성된 전인적인 종합학생지원 과정이다. 고학년 융합제품 설계에는 ‘무지개’ 개념을 반드시 접목하게 되어 있다.

‘무지개’는 제품의 무선화, 지능화를 넘어 개인화를 지향하는 UD 특성화 사업단만의 특화된 디자인정보기술 개발목표다. 4차 산업혁명을 미리 대비하는 전인적이며 혁신적인 창의융합 설계교육과정을 핵심으로, UD 특성화 사업단은 정보통신과 디자인 분야의 직무능력 교육을 유사 교육과정과 차별화하여 미래 제품과 서비스 설계능력 향상에 집중하고 있다.

박노권 총장은 “UD 특성화 사업단이 배출하는 디자인을 이해하는 엔지니어와 기술을 이해하는 디자이너는 상호협력과정을 통해 다가올 4차 산업혁명의 미래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성직 기자 noa7908@

▲ 목원대학교 ICT기반 유니버설디자인(UD) 융합·창의인재양성 사업단 학생들이 가상현실 관련 체험을 하고 있다.
▲ 목원대학교 ICT기반 유니버설디자인(UD) 융합·창의인재양성 사업단 학생들이 가상현실 관련 체험을 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가을 그리고 결혼 가을 그리고 결혼

  • 포화 속 전투 포화 속 전투

  • 불 뿜는 북한전차 불 뿜는 북한전차

  • 인삼 풍선과 악수 인삼 풍선과 악수

용봉산달빛걷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