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방송/연예

‘블랙리스트’ 황석영-김미화, 누구?…올해의 예술상-언론인권상 수상까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09-25 16:2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506323187-47-tile

문화계 블랙리스트 조사 신청 회견을 연 황석영, 김미화에게 관심이 쏠리고 있다.

1943년 만주 출신인 황석영은 대한민국의 소설가로 한국문학에서는 거의 낯선 노동과 생산의 문제, 부와 빈곤의 문제를 즐겨 다뤘다. 

황석영은 1962년 사상계 ‘입석부근’으로 등단했으며, 대표작으로는 ‘삼포 가는 길’ ‘장길산’ 등이 있다.

황석영은 2008년 제3회 마크 오브 리스펙트상과 2004년 한국문화예술진흥원 올해의 예술상을 수상한 바 있다.

황석영의 참모습이 드러난 것은 ‘창작과 비평’의 중편 ‘객지(客地)’가 발표되면서 부터다. ‘객지’에 와서 비로소 탐미주의적 예술지상주의 경향이 청산 극복되고, 굳건한 리얼리즘에 바탕을 둔 민중적 차원에서의 현실 파악이라는 입장이 대신하게 됐다.

1964년생인 김미화는 1983년 KBS 개그콘테스트를 통해 데뷔했다. 그는 2012년 제10회 언론인권상 특별상을 수상한 바 있다.

김미화는 현재 매주 금요일 오후 7시 30분에 방송되는 tbs ‘눈으로 보는 라디오 유쾌한 만남’을 진행 중이다.

한편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피해자로 알려진 황석영과 김미화는 25일 오전 서울 광화문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민관합동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에 정식으로 조사 신청을 하고 기자회견을 열었다.


온라인 이슈팀 ent88@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