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E스포츠 > 게임

[ASL 시즌4] ‘황제’의 대결부터 종족전까지 8강 대진 대박 '왜?'…김택용·이영호 4강에서 혹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10-11 18:0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8강1234
/사진=아프리카TV 방송 캡쳐

ASL(=Afreeca Starcraft League) 스타리그 시즌4 8강 조 추첨식이 10일 진행되면서 치열한 8강전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먼저 16강 본선 A조에선 디펜딩 챔피언 '최종병기' 이영호가 1위를, 박준오가 2위를 차지했다. B조에선 '옥황상제' 임홍규와 우승자 출신 조일장이 각각 1·2위를 기록했다.

C조에선 '택신' 김택용과 '독사' 박성균이, D조에선 '철벽' 김민철과 '프황' 정윤종이 각각 1·2위로 8강에 진출했다.

8강 조 추첨은 16강 조별 1위 4명의 조를 먼저 추첨한 후 조별2위 자리를 추첨해 대진이 완성되는 시스템으로 이뤄졌다. 여기서 각 조 1위는 2위와 8강전을 치르고 16강에서 같은 조에 속했던 선수끼리는 만나지 않는다는 규칙도 적용됐다.

또 완성된 8강전 대진표는 결승전까지 진행되기 때문에 향후 4강전과 결승전을 예측할 수 있는 척도가 돼 기대를 모았다.

그 결과 8강 1경기에선 B조 1위 임홍규와 D조 2위 정윤종이 맞붙게 됐다. 두 선수의 대결은 '황제'의 대결이란 이름이 붙었다. '옥황상제' 임홍규와 '프로토스 황제(프황)' 정윤종의 맞대결이 펼쳐져서다.

8강 2경기는 D조 1위 김민철과 B조 2위 조일장이 저그 종족전을 펼친다. 김민철은 16강에서 저그전에 능한 이제동을 잡아낸 바 있고, 조일장은 16강 '4저그조'에서 살아남는 쾌거를 보여 관심을 모으는 매치업이 성사됐다.

8강 3경기는 C조 1위 김택용과 A조 2위 박준오가 경기를 펼친다. 저그전 고승률을 자랑하는 김택용과 기적적으로 8강까지 진출한 '로열로더' 출신 박준오 간의 경기도 눈길을 끌고 있다.

8강 4경기에선 A조 1위 이영호와 C조 2위 박성균 간 테란 종족전이 펼쳐진다. 이번 시즌에서 8강에 진출한 테란이 단 두 명임에도 불구하고 두 선수가 8강에서 만나게 돼 게임 팬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또 8강 3·4경기 승자가 4강에서 맞붙게 되면서 '택뱅리쌍'에 속해있는 김택용과 이영호의 '택리록'이 펼쳐질 가능성이 열려 게임 팬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8강 경기는 5전3선승제 싱글 토너먼트로 운영되며 오는 15일부터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펼쳐진다. /조훈희 기자

8강
/사진=아프리카TV 방송 캡쳐

8강 조 추첨식 결과

1경기(10월15일) : 임홍규(Z) VS 정윤종(P)
2경기(10월17일) : 김민철(Z) VS 조일장(Z)
3경기(10월22일) : 김택용(P) VS 박준오(Z)
4경기(10월24일) : 이영호(T) VS 박성균(T)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가을을 담다` '가을을 담다'

  • K-POP콘서트 `성황` K-POP콘서트 '성황'

  • 크라잉넛 한경록, 21년 만에 첫 솔로 앨범 크라잉넛 한경록, 21년 만에 첫 솔로 앨범

  • 의녀반수 만덕제 봉행 의녀반수 만덕제 봉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