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지방정가

[권선택 시장직 상실] 충청정치권 격랑... 지역정가 재편 불가피

민주당 공천 경쟁 불가피... 야당 후보들도 본격 행보
대전시장은 물론, 구청장, 지방의원 등 지역정가 재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11-14 10:25 수정 2017-11-14 11:4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줄가로
박범계, 이상민 의원, 허태정 유성구청장(민주당), 박성효 전 시장, 이장우, 정용기 의원(한국당), 한현택 동구청장(국민의당), 남충희 시당 위원장(바른정당). 사진 윗줄 왼쪽부터
6·13 지방선거를 7개월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권선택 대전시장이 낙마하면서 충청 정치권이 격랑 속에 휩싸였다.

유력한 주자를 잃은 여당은 치열한 공천경쟁이 불가피하고 한국당 등 야당에서도 정중동(靜中動) 하던 인사들이 본격적인 행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특히, 보수와 진보의 극명한 대결로 치러지는 지방선거의 승패는 부동층이 결정했다는 점에서 충청권의 심장인 대전의 민심이 세종은 물론, 충남·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우선 가장 관심을 끄는 건 민주당 대전시장 후보다.

줄곧 거론된 인사는 박범계(서구을), 이상민(유성을) 국회의원과 허태정 유성구청장 등 이른바, ‘빅 3’다.

박범계 의원의 경우 대법원 선고가 임박하면서 월평공원 사업과 갑천친수구역 등 대전시 현안사업을 놓고 측근들을 중심으로 권선택 시장에 대한 공세가 계속됐다. 이를 수습하기 위해 대법원 선고 하루 전에 당정협의회까지 열 정도였던 만큼, 어떤 행보를 취할지 관심이다.

이상민 의원 역시 지역구 활동의 보폭을 넓혀왔고, 측근들은 대전시 현안사업에 적극적으로 제동을 걸기도 했다. 대전시장 당내 분위기가 ‘권선택 VS 박범계’로 흐르자, ‘나도 있다’며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허태정 구청장도 다크호스다. 권선택 시장의 대법원 선고 결과에 따라 ‘대전시장 도전과 3선 구청장 출마’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보여왔다는 점에서 본격적인 대전시장 출마 행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출마에 가장 적극적인 인사는 박성효 전 대전시장이다. 하반기 들어 박 전 시장은 ‘공정한 인사와 정당한 업무 지시가 공직사회를 지키는 기본’이라며 대전시정을 정면 비판하며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이장우(동구) 국회의원은 “주변에서 출마 요청이나 권유가 많다”고 했고, 정용기(대덕구) 국회의원은 “당연히 뜻은, 있지만 민심에 따르겠다”고 중도일보를 통해 밝힌 바 있다.

국민의당에서는 한현택 동구청장이 ‘일찌감치 대전의 국민의당 대표로 출마하겠다’했고, 바른정당에선 남충희 대전시당 위원장이 “대전의 미래를 지향하는 꿈과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며 출마 의지를 보이고 있다.

대전시장 경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5개 구청장을 비롯한 대전시의원과 자치구의원 등의 선거구도도 바뀔 것으로 보여 당분간 지역정가는 재편을 위한 움직임으로 요동칠 것으로 보인다.

배재대 최호택 행정학과 교수는 “오늘 이후로 지역정가는 6·13 지방선거 체제로 전환될 것”이라며 “민주당은 물론 한국당 야당들도 일제히 지방선거를 전면에 내걸고 대전시장과 구청장 등의 후보들도 본격적인 활동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민주당은 주도권을 차지하기 위한 빅3의 치열한 경쟁이 불가피하다는 점에서, 그동안 권 시장을 지지하던 지지세가 누구를 향할지도 관심”이라고 덧붙였다.

윤희진 기자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농산물 가격동향 살피는 이낙연 총리 농산물 가격동향 살피는 이낙연 총리

  • 다시 푸는 수능 문제집 다시 푸는 수능 문제집

  • 안철수 ‘저도 마라톤 참가합니다’ 안철수 ‘저도 마라톤 참가합니다’

  • 수능 연기, 다시 찾아온 마지막 주말 수능 연기, 다시 찾아온 마지막 주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