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IT/과학

빅데이터 전문가 서진수,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가치와 준비 방법 제시

빅데이터와 4차 산업혁명 관련 전문 강사 양성.. 오프라인 설명회 진행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4-10 17:1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JD
지난 6일, 성수동 카페에서 진행된 명사와의 인터뷰에서 빅데이터 전문가 서진수 대표가 4차산업혁명과 빅데이터, 미래에 대해 약 4시간 동안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Q. 간단하게 본인 소개 부탁 드립니다.
A. 저는 고향이 경남 양산입니다. 집안 여건이 좋지 않아서 중학교 정도부터 학교 마치고 방과 후에 집 근처의 조선 기자재를 만드는 공장에 가서 알바를 했습니다. 고등학교도 공고로 진학을 해서 3년 동안 기계 분야를 아주 자세하게 배우면서 기계와 용접 등의 제조업 현장을 빨리 배웠습니다.

컴퓨터를 많이 좋아해서 중학교 정도부터 독학으로 컴퓨터 공부를 했습니다. 그리고 대학교를 진학하게 되면서 산업공학과로 갔다가 다시 컴퓨터 공학으로 진로를 바꿨습니다. 네트워크 분야에 관심이 많아서 미국 시스코 사의 국제 자격증인 CCNA를 취득하면서 컴퓨터 분야에 발을 들였고 2001년 서울로 상경하면서 데이터베이스와 OS 분야 쪽까지 진출하면서 현재 약 17년 정도 데이터 관련 분야에 종사하고 있습니다.

현재 빅데이터 분석 및 수집용 솔루션을 제작하는 개발 회사를 운영하고 있으며 다양한 실무 경험을 토대로 여러 곳의 공공기관과 기업들, 많은 대학교 등에서 4차 산업혁명과 빅데이터 분석에 관한 강의를 하고 있으며 빅데이터 전문 강사를 양성하는 프로그램도 진행 예정입니다. 

Q.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실무와 IT 관련 기술을 모두 가지고 있어 인기가 많으실 것 같습니다. 서진수 대표님이 생각하는 4차 산업혁명과 각 현장의 현재 상황은 어떤가요?
A. 아무래도 현장을 잘 알고 있어서인지, 실무자들과 미팅을 할 때 신기한 마음과 함께 현장용어에 대한 질문을 하는 분도 많이 계십니다.

제가 생각하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은 인공지능이나 빅데이터, 로봇, IoT 등의 IT 기술들이 다양한 현장제조업이나 서비스업, 그리고 유통업 등에서 필요한 니즈와 접목되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내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즉 기술이 아무리 뛰어나도 현장에서 필요 없으면 소용없고 반대로 현장의 니즈가 아무리 많아도 기술이 뒷받침되지 못하면 그것 또한 문제가 되거든요. 그래서 현장과 IT 전문가 분들이 이런 기술과 현장의 니즈를 잘 접목해서 더 좋은 가치를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단지 해외의 유명한 사례를 가져와서 우리나라에 접목해야 한다고 해서는 문제가 많이 생깁니다. 해외의 성공 사례의 현장과 우리의 현장은 상황이 다르니까요.

문제는 현장의 전문가들은 IT 기술에 대해 잘 알지 못하고 반대로 IT 전문가들은 현장에 대해서 잘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특히 현장의 전문가들 IT 기술에 대해 알고 있어야 어떤 기술을 자신들의 현장에 도입해서 시너지를 만들 수 있는지를 결정할 수 있어서 더 중요하다고 볼 수 있지요. 그래서 많은 회사와 공공 기관, 학교 등에서 배워서 바로 사용할 수 있는 4차 산업혁명과 빅데이터 관련 교육 요청이 정말 많이 들어옵니다.

Q. 다양한 현장에 근무하는 분들도 IT 관련 기술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 하셨는데 4차 산업 혁명으로 일자리가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도 많이 합니다.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요?
A. 현장에서 가장 많이 듣는 소리가 기술 발달로 일자리가 줄어든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기술의 발달이 인간의 노동을 대체하는 것은 과거에도 쭉 있어 왔습니다. 문제는 그런 사실을 알면서 준비를 하지 않는 것이죠. 

다행히 정부와 많은 기업들에서 이런 미래를 알고 미리 대처를 하기 위해서 수많은 교육들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저에게 요청 오는 강의도 정말 많은데 제가 다 감당을 할 수가 없어서 죄송하다는 말로 고사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한참을 고민하다가 저와 같은 뜻을 가진 ㈜더조은내일, (사)직업훈련총연합회 등의 관계자 분들을 만나서 빅데이터와 4차 산업혁명 관련 내용을 강의할 수 있는 전문 강사를 양성하기로 결정하고 소수 정예의 인원을 선별하는 과정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강사 지망생들은 강의에 필요한 전문 지식들을 먼저 집중적으로 배우시고 실무 프로젝트까지 진행하면서 실전 경험을 쌓게 됩니다. 교육 및 테스트 후에 강사로 선발이 되면 저를 비롯한 다양한 현업의 전문가들이 모여서 만든 강의 커리큘럼과 강의 교안을 사용하여 강의를 하게 되며, 꾸준히 4차 산업혁명과 빅데이터 관련 강의를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지속적인 전문 교육과 개인 전용 홈페이지 제작, 명함, 전문 프로필 사진, 다양한 행정 지원, 1년 후 개인 저서 출판 지원까지 제공하고 있습니다.

서진수 대표와 같은 전문가들의 노력으로 더욱 발전하는 대한민국이 되기를 응원해 본다.

한편, 서진수 대표가 진행하는 빅데이터 전문 강사 양성 과정에 대한 내용은 오프라인 설명회에서 공개된다. 설명회 참가를 원하는 사람은 오는 19일까지 온오프믹스 홈페이지(KBS 명견만리 서진수 직강 '빅데이터 전문강사 되기' 무료 세미나)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봉원종 기자

포토뉴스

  • [포토] 대전 관저동서 화재… 하늘 뒤덮은 검은 연기 [포토] 대전 관저동서 화재… 하늘 뒤덮은 검은 연기

  • `스트라이크를 향해` '스트라이크를 향해'

  • 모두가 하나 된 흰 지팡이의 날 행사 모두가 하나 된 흰 지팡이의 날 행사

  • "꼭 승리하겠습니다" "꼭 승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