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취업/창업

“1층 점포 고집 안해요” 프랜차이즈 창업도 2층 매장이 대세

2층 매장으로 임대료 부담을 줄이고, 메뉴 경쟁력으로 수익성은 높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5-16 09:4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창업에 있어 점포의 입지는 무엇보다 중요한 요소임에 틀림없다. 때문에 높은 임대료와 권리금을 감수하면서까지 유동인구가 풍부한 1층 자리를 고집하는 창업자들이 적지 않다. 하지만 최근 경기의 불확성성이 높아지고 임대료는 매년 수직상승 하면서 대기업 프랜차이즈 브랜드 조차 1층 황금점포의 임대료를 감당하지 못해 수익성 악화로 사업을 접는 경우가 허다하게 발생하고 있다. 

이에 최근에는 상대적으로 낮은 임대료로 수익성을 높일 수 있는 2층 출점 전략으로 차별화에 성공, 이른바 ‘대박’을 치는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이 주목을 끌고 있다. 탄탄한 본사 시스템과 메뉴 경쟁력을 바탕으로 단골고객 확보에 성공한 ‘호아빈 오리진’과 ‘홍콩반점0410+’이 대표적인 예다.
JD_2

호아빈 오리진과 홍콩반점0410+는 1층에 위치한 점포를 거의 찾아보기 어렵다. 대부분의 점주들의 2층에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데, 덕분에 중심 상권에 입점해도 상대적으로 임대료 부담이 적어 수익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2층 상권에서도 지속적으로 매출 견인이 가능한 것은 높은 브랜드 네임 밸류로 인해 찾아 오는 손님의 비중이 높기 때문이다. 

또한 호아빈 오리진과 홍콩반점0410+는 론칭한지 10년 이상 된 프랜차이즈 브랜드라는 공통점이 있다. 각각 쌀국수와 짬뽕이라는 대표 단일 품목으로 시장에서 성공을 거둔 후, 시대의 흐름에 맞춰 과감하게 브랜드를 확장하면서 꾸준히 고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JD_1

시장에서 10년 이상의 노하우를 축적한 만큼 잘 갖추어진 본사 시스템과 신메뉴 개발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브랜드 관리에 공을 들여온 결과, 롱런하는 프랜차이즈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게 된 것이다. 또한 소비자 만족은 물론 점주들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한 상생 노력도 브랜드 성공의 비결로 꼽힌다. 

대표적인 레드오션으로 더욱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식음료 프랜차이즈 시장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남다른 전략이 필수적이다. 값비싼 1층 매장 대신 합리적인 2층 매장으로 수익성은 높이고, 차별화된 메뉴와 집중적인 홍보를 통해 고객을 확보하는 전략이 불황기에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봉원종 기자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국립대전현충원 졸업사진 촬영지로 각광 국립대전현충원 졸업사진 촬영지로 각광

  • 후보 등록하는 대전시교육감 후보자들 후보 등록하는 대전시교육감 후보자들

  • 지방선거 후보자 등록 첫 날, 후보 등록하는 대전시장 후보들 지방선거 후보자 등록 첫 날, 후보 등록하는 대전시장 후보들

  • 20여일 앞으로 다가온 지방선거 20여일 앞으로 다가온 지방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