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중도칼럼

[중도칼럼] 대전축제, 대전만의 정답을 찾아야 한다!

이현재 대덕대 호텔외식서비스과 교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7-11 11:49 수정 2018-07-11 11:5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이현재 교수
이현재 대덕대 호텔외식서비스과 교수
축제는 인류 역사 초기부터 다양한 역사적 흐름 속에서 부분적으로는 제도화된 방식으로, 부분적으로는 생활속에서 행해져 왔다. 그러므로 축제의 정체성은 독자적이고 고정불변인 것이 아니라 다양한 사회적 관계와 맥락 속에서 이루어지는 것이기 때문에 축제의 양면성은 제한되거나 통제되어 왔다.

제도화된 범주에서 살면서 겪게 되는 다양한 갈등과 대립, 그리고 이해하고 받아들여지는 과정과 결과에 나타나는 심리적인 현상, 양면성에 대해 도스토예프스키(Fyodor Mikhailovich Dostoevskii)는 그의 책 '죄와 벌'에서 '서로 다른 양 끝', '선(線)', '두 가지의 대립되는 성격' 이라고 했듯이 우리는 축제란 무엇이며, 지역의 축제가 무엇 때문에 필요한가? 라는 스스로 질문을 던져 볼 필요가 있다. 이러한 질문에 대한 답변을 충분히 생각해 보지 않는다면 대해 우리는 단순히 축제란 단순히 낭비적이고 소모적인 개념으로 받아드릴 가능성이 매우 높기 때문이다. 축제란 지역이라는 제한된 공간 내에서 타 지역과의 차별화 된 공간과 시간을 표현하고, 이에 그 방문객들을 동화시키는 제전(祭典)이라고 한다. 축제는 자연 안에서는 모든 것이 목적이면서 상호적으로 수단이기도 한 질서의 이미지이고 다른 한편으로는 그것에 대한 자극제로서 저항과 거부를 통해 한계를 드러내는 무질서의 이미지를 함께 포함하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의 지역축제는 1996년 문체부의 지방자치단체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지역축제육성정책을 시행해 오고 있으며 현재 전국적으로 다양한 장르의 지역축제가 무수히 개최되고 있다.

지역축제가 지역에 미치는 긍정적인 효과에 힘입어 국내에서는 매년 많은 지역축제가 발굴이 되고 육성이 되어 개최되고 있다. 국민안전처에 따르면 2017년 지역축제가 총 733건으로 진행되었으며, 계절적으로 살펴보면 봄(239건, 33%), 여름(121건, 17%), 가을(318건, 43%), 겨울(44건, 6%), 미정(11건, 1%)으로 개최되고 있다고 한다. 이는 각 지자체에서 매년 약 2~3개의 지역축제가 개최되고 있음을 시사한다.

이러한 추세는 지자체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경우도 있으나 과도한 지역축제의 경쟁구도로 대부분의 지역축제가 성공적인 성과를 거두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지역축제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개최되고 있는데 축제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는 지역산업구조의 개선과 신규 관광축제 일자리 창출을 통해 고용 확대로 이어지고 축제를 통한 지역주민의 행복한 삶의 질 향상과 소득증대 효과를 가져 옴으로써 지역의 정주기반을 확대하고 장소에 정체성을 부여하기 위한 전략수단으로 활용하는 노력이 매우 중요하다. 리치(Ritchie)에 따르면 지역축제의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다주기 위해서는 구조적으로 전문성과 기획력을 갖춘 전략적 관리가 이루어질 때 축제를 통한 지역발전이 이루어진다고 하였다.

문화제육관광부는 지역축제를 등급으로 평가하여 '글로벌육성축제', '대표축제', '최우수축제', '우수축제', '유망축제', '육성축제'로 구분하여 예산 지원과 함께 한국관광공사를 통해 국내외 홍보 등을 지원하고 있다.

그러나 대전시의 경우, 2018년도 문화관광축제에 선정된 대전축제로는 유망축제로 '대전효문화뿌리축제'와 육성축제로 '대전국제와인페어', '유성온천'축제뿐이다.

앞으로는 지역축제가 다양한 특색을 가진 콘텐츠와 지역 균형발전에 견인할 수 있는 신성장 모델로서 육성되고 축제 온라인 통합지식정보 플랫폼 구축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며 지역축제 육성을 위한 방안을 다음과 같이 제안하고자 한다.

첫째, 뮌휀 맥주 축제의 성공사례를 보면 축제의 정체성을 강화하기 위한 창의적인 아이디어 개발과 축제 로고를 개발하여 이를 활용하는 전 세계 24개국으로부터 사용료를 받고 있는 것을 벤치마킹 하여 축제를 통한 지속적인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고려해야 한다.

둘째, 에든버러축제와 같이 전통과 문화의 조화, 예술적 가치와 국제적 인지도, 자발적인 거리 공연을 통해 지역사회 기여하고 있는 것처럼 지역 축제를 통한 지역민의 삶의 질 향상을 고려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스페인은 축제를 가장 잘 지원하는 국가 중 하나이며 축제기획자와의 면담을 통해 각 축제에 자금조달 여부를 결정하고 재정보고서 및 축제활동 보고서를 통해 자금조달 조건을 평가하는 체계적인 시스템이 구축되고 있다고 한다. 대전축제를 바라보는 대전시민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명목으로 타 지역 축제를 무분별 하게 모방하여 참가자의 만족도가 낮은 축제로 개최됨으로써 예산이 낭비되는 것이 아니라, 지역 고유의 아이덴티티를 지키며 축제를 통한 시민과의 상호 소통의 계기로 발전하길 간절히 기대할 것이다. 이현재 대덕대 호텔외식서비스과 교수

포토뉴스

  • 대전, 사랑의 온도탑 제막…목표액 59억 3500만 원 대전, 사랑의 온도탑 제막…목표액 59억 3500만 원

  • "3.8학생민주의거 기념탑을 중구로 이전하라" "3.8학생민주의거 기념탑을 중구로 이전하라"

  • ‘갑질과 성희롱 피해 있었다’ 밝히는 김소연 의원 ‘갑질과 성희롱 피해 있었다’ 밝히는 김소연 의원

  • 육교에 설치되는 제설함 육교에 설치되는 제설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