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여론광장

[대전대흥침례교회 담임목사칼럼] 현대의 귀신들림

대전대흥침례교회 담임목사 조경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11-09 00:00 수정 2018-11-09 00: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대흥침례교회
현대 사회 공적 담론에서 귀신들림은 거의 받아들여지지 않는다. 악은 진지한 문제로 취급되지 않는다. 하지만, 우리는 매일 심각한 선악의 싸움이 거대한 규모로 진행되는 세상에 살고 있다.

어떤 악령들은 꽤 쉽게 눈에 띈다. 인종차별주의와 빈곤을 예로 들어보자. 오늘날 미국 대부분의 도심 지역을 보면 악령을 쫓아내야 한다고 느껴진다. 동네 구석구석에서 생존의 수단으로 마약 거래와 폭력이 성행하고 있다. 가족과 공동체가 떠나간 빈 자리를 조직 폭력배가 채우고 있다. 일찌감치 어른이 된 아이들은 밤낮없이 몰려다닌다. 위험한 청소년기에 들어선 아이들은 자전거나 운동화나 음식을 구하려고 골목 주변에서 마약 거래 심부름을 한다.

이러한 지역은 아프리카계 미국인, 남미인, 다른 소수자들이 살고 있는 빈곤지역이다. 피부색에 따라 기회가 주어지는 문화적 악이 그들을 '게토'(ghetto:소수 인종이나 소수 민족, 또는 소수 종교집단이 거주하는 도시 안의 한 구역을 가리키는 말이다. 주로 빈민가를 형성하며 사회, 경제적 압박을 받는다)로 몰아넣었다. 미국에 뿌리내린 인종차별주의는 가장 악랄한 모습으로 표출되어 왔다. 이처럼 악령들은 우리의 개인적인 삶과 가정의 삶을 위협한다. 가난한 나라에 살고 있는 10억명 이상의 사람들이 기본적인 의료와 교육을 받지 못하고, 안전하게 마실 물과 충분한 영양을 공급하지 못한다. 수백만의 사람들이 범죄, 마약, 오염, 실업, 노숙에 노출된 위험한 삶을 살고 있다.

마리 데니스 <오늘, 마가복음을 살다> 대장간

대흥침례교회
대전대흥침례교회 담임목사 조경호

포토뉴스

  • 한국수자원공사 창립 51주년 기념식 한국수자원공사 창립 51주년 기념식

  • 끝까지 책을 놓지 못하는 수험생 끝까지 책을 놓지 못하는 수험생

  • “우리 딸, 파이팅” “우리 딸, 파이팅”

  • 목이 터져라 외치는 수능 응원 목이 터져라 외치는 수능 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