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람들 > 뉴스

4·1 서대전 및 선화동 독립만세운동 재현 행사

대전국학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01 17:00 수정 2019-04-01 17: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독립항쟁 퍼포먼스
대전국학원(원장 이선화)은 1일 선화동 일원에서 100년 전 우리 지역인 서대전과 선화동 일원에서 일어났던 4·1 독립만세운동을 지역주민들과 청소년들 1000명이 참여한 가운데 처음으로 재현행사를 개최했다.

독립선언서 낭독
대전국학원 주관으로 열린 4·1 선화동 독립만세운동은 1919년 4월 1일 서대전에서 수백명의 군중이 태극기를 흔들며 대전시내로 진입하려다가 일본군의 저지를 받고 지금의 선화동에서 해산했다는 기록에 따라 중구민들
가두행진하는 모습
이 100년 전 발원된 그날의 함성과 당시 총칼로 자행된 일제의 무단통치에 굴하지 않는 불굴의 독립만세운동을 역사적 고증대로 재현했다.

이 행사는 중구청 후원으로 중구문화원, 대전흥사단, 코리아시낭송작가협회, 은행동·대흥동 상인회, 중도문화예술인협회, 대덕대 연극영상학과 학생 등 다수의 기관·단체가 참여해 기미 독립선언서 낭독, 만세운동 출정 선포를 했다. 참석자들은 구민과 함께 다같이 독립만세를 외치며 가두행진을 하고 독립항쟁 퍼포먼스와 애국시낭송을 하며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이선화 대전국학원 원장님 기념사
이선화 대전국학원장은 "오늘 4.1 독립만세운동 재현 행사를 통해 잊혀진 역사를 계승하고 우리나라의 국혼을 바로 세우는 뜻깊은 자리였다”며 “오로지 나라의 독립을 위해 목숨 바쳐 독립운동을 한 수많은 이름 없는 독립운동가들의 국혼을 이어받아 지금의 대한민국이 더욱 성장하고, 우리 민족의 위대한 정신인 홍익정신으로 인류와 지구에 희망이 되어 평화통일과 인류평화의 꽃을 피우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박용갑 중구청장님 축사
한편 국학원은 매년 3.1절, 광복절, 개천절에 기념식과 문화행사를 통해 국경일 문화를 국민에게 알려왔다.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2014년 6월 국가보훈처로부터 모범 국가보훈대상 대외유공단체로 국가보훈처장 표창을 받았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포토뉴스

  • 도로불법행위 "꼼짝마" 도로불법행위 "꼼짝마"

  • 꽃장년 맞춤형 취업박람회 꽃장년 맞춤형 취업박람회

  • 경기 침체 속 어려움 겪는 자영업 경기 침체 속 어려움 겪는 자영업

  • 대전 홍역 사태 `이번주가 고비` 대전 홍역 사태 '이번주가 고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