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6·13 지방선거 1년… '충청'의 현주소는?

압도적 지지로 더불어민주당 지방정부 탄생
대전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충북 강호축 개발
세종 행정수도 완성, 충남 환황해권 중심 성큼
민주 일당독주, 낮은 직무수행 만족도 아쉬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3 16:05 수정 2019-06-13 17:34 | 신문게재 2019-06-14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충청 4개시도
▲충청권 4개 시도 그래픽. 중도일보 DB
13일로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1년을 맞은 가운데 충청권 지방정부는 4차산업특별시 조성과 행정수도 완성 등 문재인 정부 신성장동력으로의 도약을 위한 역량을 모은 기간으로 평가된다.

더불어민주당 '원팀 지방정부' 구성으로 4개 시·도 상생발전 위한 충청권 공조도 갈수록 탄탄해 지고 있다. 하지만 지방정부와 지방의회 일당독주 우려는 여전한 상태며, 혁신도시 지정이 제자리에 머물고, 일부 충청권 광역단체장들의 직무수행 만족도가 낮은 점은 아쉬움으로 꼽힌다.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충청은 민주당에 압도적 지지를 보냈다. 민주당은 4개 시·도지사는 물론 기초단체장 대부분 자리를 석권했다. 집행부 견제기관인 광역의회도 다수당을 차지해 '여대야소' 구도를 이뤘다.

민주당이 지방권력을 움켜쥔 것이나 다름없었다. 민주당은 집권여당으로서의 추진력을 살려 4개 시도별 어젠다를 수립해 실행에 들어갔다. 대전은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세종은 실질적인 행정수도 완성을 내세웠다.

충남은 환황해권 중심도시를, 충북은 강호축 개발을 목표로 삼았다. 대전과 충북의 경우 문재인 대통령이 지역경제투어 목적으로 두 곳을 방문해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육성과 강호축 개발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세종도 대통령 제2집무실과 국회 분원 설치 검토에 들어가는 등 본연의 행정수도 역할 강화를 위한 기반 구축이 진행되고 있다. 충남 역시 환황해권 중심도시 발전 차원에서 인프라 육성에 힘을 쏟는 기간이었다.

충청의 미래비전을 구체적 실행단계로 옮겼다는 긍정적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물론 아쉬운 면도 지적된다. 집행부와 이를 견제·감시할 의회를 차지한 민주당의 일당독주 우려를 말끔히 씻어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일부 광역단체장의 직무수행 만족도가 낮은 점도 아쉬운 부분이다. 리얼미터가 지난달 22~28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허태정 대전시장은 42.2%의 직무수행 긍정평가를 기록해 17개 시도지사 중 15위에 그쳤다.

이춘희 세종시장(49.2%)과 양승조 충남지사(47.2%)는 각각 9, 10위에 올랐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54.6%를 얻어 충청권에선 가장 높은 4위를 기록했다. 앞으론 추진 동력을 더욱 확보해야 하는 게 숙제로 꼽힌다.

특히 인구 증대와 지역인재 역차별 해소를 위한 혁신도시 지정이 급선무라는 지적이 많다. 또한 내년 총선과 맞물려 다른 지역에서 공공기관 이전을 위해 벌써 움직이는 등 발빠른 대응과 결집도 필요한 상황이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충청은 6·13 지방선거 이후 1년간 미래발전을 위한 기틀을 잡은 점은 성공적으로 볼 수 있다"며 "앞으론 문재인 정부 중간평가 성격이 짙은 내년 총선을 어떻게 대응하느냐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송익준 기자

포토뉴스

  • 2019 세계과학도시연합(WTA) 국제행사 개막 2019 세계과학도시연합(WTA) 국제행사 개막

  •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자동차 배출가스 집중단속 실시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자동차 배출가스 집중단속 실시

  • 수소발전소 건립 반대 외치는 도안신도시 주민들 수소발전소 건립 반대 외치는 도안신도시 주민들

  • 비눗방울에 상상력이 퐁퐁 비눗방울에 상상력이 퐁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