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대전 '신흥SK뷰' 분양가 임박… 동구서도 청약불패 이어질까

중구 중촌동 푸르지오 이어 1순위 마감 여부 관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16 15:43 수정 2019-07-21 10:35 | 신문게재 2019-07-17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070701000657600026781
신흥SK뷰 조감도.
재개발단지인 대전 동구 신흥동 ‘신흥SK뷰’가 대전에서 계속되고 있는 '청약불패' 기록을 이어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최근 6월 중구 '중촌동 푸르지오 센터파크'가 중구에서 1순위 마감이라는 결과를 받아들면서, 동구에서도 기대감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신흥 SK뷰가 1순위에 마감될 경우 대전은 5개 자치구에서 모두 '완판 성적'을 내게 되는 셈이다.

'신흥SK뷰'는 오는 26일 견본주택 문을 열고 분양에 나설 계획이다. 사업부지 내(신흥동 129)에 들어서는 견본주택은 지금 마무리 공사가 진행 중이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1100만원~1150만원 사이에서 결정될 전망이다.

조합 관계자는 "큰 이변이 없는 한 26일 분양에 들어갈 계획"이라며 "이제 이사 회의도 끝났고, 대의원회의만 거치면 된다. 분양가는 평균 1100만원~ 1150만원선에서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몇 년 동안 대전 청약열기는 전국에서 가장 뜨겁다. 지난해 1월 탄방주공아파트 재건축한 'e편한세상 둔산'이 ‘완판’된 데, 이어 그해 7월 진행된 갑천친수구역 3블록 트리풀시티에서 절정으로 달아올랐다.

e편한세상 둔산의 경우 일반공급이 166세대에 불과했지만, 1순위에만 4만5639명이 몰리며 274.93대1의 경쟁률을 보였고, 최고 경쟁률은 755대1이라는 기록을 남기기도 했다.

갑천 3블록은 최고 경쟁률이 537대 1(97A타입)의 경쟁률을 보일 정도였다. 일반물량 642가구 배정에 총 15만4931명이 청약신청, 263.62대 1의 경쟁률로 '대전사람 10명 중 1명이 청약에 뛰어들었다'고 비유되기도 했다.

3월에는 도안시도시 '아이파크 시티'가 그 열기를 이어받았다. 대전 아이파크 시티는 일반공급 1960가구에 모두 10만6786명이 청약했으며 최고 청약률은 216.7대1(아이파크 시티 2단지, 84A), 평균 경쟁률은 74.5대 1을 기록했다.

대전 서구와 유성구에서 시작된 청약 열풍은 대덕구에서 중구에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 4월 공급한 대덕구 법동 주공아파트를 재건축한 'e편한세상 대전법동'도 1순위에 13.67대1을 기록했고, 6월 분양한 중구 '중촌동 푸르지오 센터파크'도 7.94대1로 1순위 해당 지역에서 마감됐다.

실수요자 A 씨는 "중촌동 푸르지오를 두고 미분양될 거라는 얘기도 있었지만, 완판이 됐다. 대전 부동산시장이 신규 아파트에 목말라 있다는 얘기"라며 "신흥SK뷰도 사업부지 주변에 대기업 브랜드 아파트가 없기 때문에 두각을 나타낼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지역 부동산 관계자는 "동구도 요즘 분위기가 뜨거운 게 느껴진다. 대동역과 신흥역 중간에 있고, 대동초와 신흥초, 충남중학교 등이 가까워 어필할 만한 단지다. 향후 대전역세권 개발, 2호선 트램 조성 등이 예정돼 호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고 평가했다.

'신흥SK뷰' 부지는 신흥동 161-33 일원으로 10만 3430㎡ 면적에 12개 동 1588세대(분양 1499·임대 89)가 들어서며 일반분양 물량은 1100여 세대로 2021년 입주 예정이다.
원영미 기자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