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건강/의료

여름방학동안 살찐 우리 아이, 다이어트는?

청소년 비만의 주범은 수면 부족과 '달콤한 음료'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3 15:41 수정 2019-08-13 15:4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여름방학우리아이
아이들이 좋아하는 여름방학 기간이 한창이다. 한숨 돌리기 좋은 여름방학, 자칫 학기 중에 마음껏 먹이지 못한 부모 마음에 체중관리에 소홀하기 쉽다. 청소년 비만은 성인 비만으로 이어질 수 있어 생활 습관, 식습관 교정이 늦지 않게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다. 비만클리닉·지방흡입 특화 의료기관 365mc 채규희 대표원장의 도움말로 청소년을 위한 다이어트 방법을 알아봤다. <편집자주>



▲청소년 비만의 주범 중 하나, 수면 부족과 '달콤한 음료'

요즘의 아이들은 성인 못지 않게 에너지드링크나 달콤한 커피를 많이 마신다. 세 시간을 자면 합격하고 네 시간을 자면 떨어진다는 '삼당사락'이라는 말이 학원가에 성행할 정도로 수면시간을 지나치게 줄이고 공부에 매진하는 아이들이 많다.

하지만 수면부족은 비만의 원인이다. 사춘기에 수면이 부족하면 비만해질 위험이 크다는 국내외 연구결과도 적잖다. 잠이 모자라면 에너지가 충분히 소비되지 못하고, 남은 열량은 지방으로 축적되기 쉽다.

또 '그렐린'이라는 호르몬 분비량이 늘어나는데, 이는 공복감을 만들고 기름진 음식을 당기게 만드는 주범이다. 결국 적게 잘 경우 밤에 군것질을 더 많이 하게 만들고, 먹은 음식이 체내에 더 많이 축적되는 악순환이 벌어지는 셈이다.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아이들은 잠을 줄인 만큼 오랜 시간 집중력을 유지하기 위해 이 같은 고카페인 음료의 힘을 빌리기도 한다. 청량감을 주는 탄산음료 소비율도 높다. 한 조사결과 청소년의 주 3회 이상 단맛 음료 섭취율은 2014년 40.2%에서 지난해 54.2%로 급증했다. 주 3회 이상 탄산음료 섭취율도 같은 기간 23.1%에서 35.1%로 늘었을 정도다.

액상과당이 잔뜩 들어 있는 음료는 일반 음식보다 더 빠르게 체내로 흡수된다. 지방으로의 전환도 빠르다. 거의 종일 앉아 있다 보니 잉여 칼로리가 많아 허벅지, 복부 등으로 지방이 붙는다.

하루 일정량 이상의 음료를 마시는 것을 자제하는 게 첫 번째 수칙이다. 청소년의 하루 섭취 열량이 2000㎉인 것을 고려하면, 권장 첨가당은 하루 50g 내외다. 탄산음료 한 캔에는 약 25~40g의 설탕이 들어간다. 정신을 맑게 하려면 차가운 물이나 녹차로 대체해 마시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다.

채규희 대표원장은 "비만 전문가들은 소아청소년의 비만을 해소하려면 적어도 주 5회 이상 하루 60분 정도 중강도 운동에 나서는 게 좋다고 권고한다"면서 "가벼운 운동은 체중 조절뿐 아니라 학습능률 향상에도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365mc 채규희 대표원장
365mc 채규희 대표원장

포토뉴스

  •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