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국회/정당

신용현 "과기부, 대덕특구 인근 세종이전 충청상생 모멘텀 시급"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중심으로 세계 과학 메카 구심점 역할해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0 17:53 수정 2019-08-20 17:5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의원프로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세종시대가 열린 가운데 이를 계기로 인근 대전, 충남, 충북이 상생하고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을 당부하는 목소리가 국회에서 나왔다.

20일 바른미래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신용현 의원(비례·과기방통위 간사)은 "과기부가 과천에서 세종으로 이사를 했고, 어제 세종시 청사 현판식이 열렸다"며 "과기부 세종시 이전을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 부처이전이 세종시만 발전하고 주변 발전은 가로막는 블랙홀이라는 지적이 있던 만큼, 과기부의 세종 이전은 인근 대전과 충남, 충북이 상생·발전할 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상생모델을 제시하기도 했다. 신 의원은 "과기부는 인근 대전 유성에 위치한 20여개의 출연연구기관과 다수의 기업연구소가 집적된 대덕연구개발특구 단지를 세계적인 과학특구단지로 육성하고, 대전과 세종, 청주를 잇는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를 중심으로 세계 과학의 메카, 신성장동력의 구심점을 만들어주는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과기부 청사 이전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준 과기부 직원들, 유영민 장관에 대해 감사하다"며 "과기부의 세종청사 시대를 환영하고, 발전을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포토뉴스

  •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 개최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 개최

  • 인플루엔자, ‘함께 접종 함께 예방’ 인플루엔자, ‘함께 접종 함께 예방’

  • 지금은 방역 중, ‘출입금지’ 지금은 방역 중, ‘출입금지’

  •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