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계룡시

2019계룡세계군문화축제 D-40, 본격 행사모드 돌입

축제 세부실행계획 보고회 개최, 다채로운 군문화 선보일 것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4 10:49 수정 2019-08-24 10:4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군문화축제 실행계획보고회
계룡시는 23일 시청 상황실에서 2019계룡세계軍문화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실행계획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는 구자열 부시장을 비롯한 각 부서장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축제 추진상황 ▲세부 프로그램 운영 계획 ▲부서별 축제 지원계획 등을 보고하고, 미비점과 개선 방안을 토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보고회에 따르면 올해 축제는 내년도 2020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를 앞두고 시행하는 Pre-엑스포로 오는 10월 2일부터 6일까지 5일간 육군의 지상군 페스티벌과 함께 공동으로 개최된다.

또 지난해와 다르게 계룡대 활주로 행사장을 중심으로 7개 분야 35여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활주로 내 야간행사도 진행될 예정이며, 상설공연장과 서바이벌 체험장 설치, 셔틀버스 확대 운영 등 축제 기반 시설 보강 및 관람객의 편의 제고에 필요한 개선사항이 반영됐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 3軍 군악마칭 및 의장대 시범 ▲블랙이글 에어쇼 ▲軍문화 공연 ▲1박2일 병영체험 ▲서바이벌 전투 체험 등 기존 인기 프로그램과 함께 해외 군악대 초청, 세계드론 마스터즈 등 국제급 프로그램을 신설해 Pre-엑스포 다운 축제의 면모를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軍문화의 울림, 평화의 메아리'라는 주제에 걸맞는 퍼포먼스와 공연무대로 개?폐막식 공식행사를 연출하고 3.1운동 특별전시관, 해?공군 홍보관, UN홍보관을 통해 軍문화 정체성과 우수성을 널리 알릴 계획이다.

더불어 평화의 터널 및 철조망 등 상징물을 설치해 대한민국과 세계평화를 기원하는 감동과 스토리를 전달함으로써 축제의 의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계룡시가지 일대에는 라이팅 계룡, 풍등거리 조성 등으로 축제 분위기를 제고하고 시가지퍼레이드, 지역문화예술 행사를 개최해 시민이 참여하는 축제를 만들어 나갈 방침이다.

구자열 부시장은 "축제기간 동안 우리 시를 찾는 손님들에게 불편함이 없도록 교통 안내 표지판 및 숙박시설, 화장실 등 관람객 편의 제공에 최선을 다하고, 특히 단 한 건의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시 관계자는 "대한민국 평화,안보의 명품축제인 계룡세계軍문화축제가 성공적으로 개최 될 수 있도록 전 직원이 혼연일체가 되어 착실히 준비해 나갈 것"이라며 "다채로운 軍문화를 만날 수 있는 축제에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계룡=고영준 기자 koco747@





포토뉴스

  •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 개최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 개최

  • 인플루엔자, ‘함께 접종 함께 예방’ 인플루엔자, ‘함께 접종 함께 예방’

  • 지금은 방역 중, ‘출입금지’ 지금은 방역 중, ‘출입금지’

  •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