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염홍철의 아침단상

[염홍철의 아침단상 (785)] 끝과 시작은 공존하는 단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08 11:06 수정 2019-12-08 11:0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2월의 두 번째 주에 접어들었으니까 올해의 '끄트머리'라고 말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끄트머리라는 단어에는 많은 의미가 함축되어 있지요. 일반적으로 맨 끝부분 또는 아주 작은 부분이라는 뜻으로 사용하지만, 일의 단서나 실마리라는 뜻도 있기 때문에 시작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성경에서는 겸손을 뜻하기도 하지요. 바울은 자신을 끄트머리에 비유하면서 스스로를 낮추기도 하였지요.

지금은 올해의 끄트머리지만 완전히 끝나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의 문이 열리는 것을 기다리는 시간입니다. 그러니까 지금의 이 끄트머리는 새로운 시작을 예고할 뿐만 아니라 부족했던 점을 점검하고 보완하는 겸손의 시간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끄트머리가 끝이면서 시작을 의미하는 것은 인생에 주는 교훈이기도 하지요. 끝이 있어야 시작도 있고 새로운 단서나 실마리를 만들 수 있기 때문에 끝과 시작은 공존하는 단어입니다. 그러면서 끄트머리는 신기한 역설이기도 합니다.

종교적으로 본다면 삶과 죽음도 마찬가지이지요. 죽음은 끝이나 마지막이 아니며 오직 끄트머리일 뿐입니다. 그래서 새로운 시작의 문이 열린다고 믿을 수 있습니다.

끄트머리는 끝과 시작의 사이여서 더욱 여운이 있는 것 같습니다. 한남대 석좌교수

포토뉴스

  •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