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스포츠종합

대전 첫 민간체육회장 선거 후보 단일화 목소리 고조

경선에 따른 계파간 갈등, 체육계 분열·불신 등 후유증 우려
대전체육단체장협의회 다음주 성명서 통해 입장 전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12 15:26 수정 2019-12-13 19:2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994455332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대전 첫 민간체육회장 선거 후보 등록일이 3주 앞으로 다가오면서 체육계 안팎에서 후보 단일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고조되고 있다.

회장 선거가 경선으로 치러질 경우 후보간 네거티브 등으로 체육계 갈등과 분열이 불거질 수 밖에 없어 선거 이후 후폭풍이 불을 보듯 뻔하기 때문이다.

이는 지역 체육계의 계파 분열로 이어지면서 내년 1월로 예정된 민선 체육회장 체제 첫 출발부터 삐걱거릴 수 밖에 없다는 위기의식도 깔려 있다.

지역 체육계에 따르면 내년 1월 15일 체육회장 선거에 앞서 후보자 등록 기간(4~5일) 전에 단일화를 위한 '데드라인'으로 보고 있다.

현재까지 후보 간 수면 위로 드러난 단일화 움직임은 없지만, 체육계 일각에서 조만간 이와 관련한 정중동(靜中動) 행보가 펼쳐질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재 대전체육회장 후보로 거론되는 인물은 이승찬 계룡건설 대표, 손영화 행촌학원(대전 동산중·고) 이사장, 양길모 전 대전복싱연맹회장이다.

이들 후보는 분야는 다른지만, 각자의 장점이 있다는 점에서 단일화에 합의할 경우 대전 체육 발전의 시너지가 발휘될 것으로 보인다.

반대로 자신의 '명예'를 위해 체육회장 '감투쓰기'에 욕심을 내면 앞으로 선거때마다 치열한 경쟁을 펼쳐야 돼 불필요한 소모전을 해야 한다.

이번에 출마의사를 밝힌 3명의 후보들 역시 경선에 따른 선거 후유증을 우려해 지역 체육 발전에 대한 방향만 같다면 단일화가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이유가 이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40여 개 단체로 구성된 대전시체육단체장협의회(의장 김명진)가 먼저 후보 간 단일화에 목소리를 높이고 있어 주목된다.

김명진 의장은 "경선으로 선거가 마무리되면 후폭풍이 있을 수밖에 없다"며 "단체장협의회는 추대를 통해 초대 회장을 선출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대전 체육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하는 박일순 사무처장도 후보 단일화를 위한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일순 처장은 "누군가 역할을 해야 한다. 조만간 후보들과 만날 수 있는 장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단일화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체육회장 후보인 양길모 전 복싱연맹회장도 단일화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양 전 회장은 "대전 체육이 좋은 방향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단일화로 가야 한다. 후보자 모두 목표는 대전체육 발전이다"며 "서로가 양보할 건 양보하고, 내려놔야 한다. 후보자들과 한 번 만나보려 한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고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고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귀성객 대상으로 급수봉사 펼치는 바르게살기운동 회원들 귀성객 대상으로 급수봉사 펼치는 바르게살기운동 회원들

  • 27일까지 버스전용차로 시행, 한남대교 남단부터 신탄진까지 양방향 적용 27일까지 버스전용차로 시행, 한남대교 남단부터 신탄진까지 양방향 적용

  • 설 귀성 시작…오늘부터 27일까지 버스전용차로 시행 설 귀성 시작…오늘부터 27일까지 버스전용차로 시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