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건강/의료

충남대병원, 메르스 의심환자 발생

해당 환자는 격리조치, 응급실 일시적 폐쇄까지
검사결과 음성이지만 폐렴기 있어 추가 검사 예정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6 13:43 수정 2020-01-26 13:4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충남대병원 전경
사진=충남대병원 제공
충남대병원에서 25일 오후 8시경 메르스 의심환자가 확인돼 충남대병원 응급실이 일시적으로 폐쇄됐다.

의심환자는 중동에 다녀온 이력이 있는 한국인 남성으로 의심 증상이 확인되자마자 충남대병원 측은 메르스 양성 반응 검사를 진행했다.

하지만 중동에 다녀온 사람 중 열이 있으면 격리 조치를 취하는 '메르스 메뉴얼'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환자는 당시 조치 없이 다수가 있는 응급실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사태를 파악한 충남대병원 의료진이 해당 환자를 격리 병상으로 이동시키고, 일시적으로 응급실을 폐쇄했다.

충남대병원 관계자는 "의심 증상이 확인돼 메르스 양성 반응 검사를 바로 진행했고, 검사 결과 음성 반응이 나왔다"며 "다만, 해당 환자가 폐렴기가 있어 최근 불거지고 있는 '우한 폐렴'에 대한 조치를 위해 2차 검사를 진행하자는 질병관리본부의 보고를 받아 이를 이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해당 환자의 폐렴기에 대한 정확한 검사는 충남대병원에서 27일 17시 50분에 진행하고 검사 결과는 28일 00시에 나올 예정이다.

이어 충남대병원 관계자는 "만일에 대비해 주차장, 재활 센터 등 많은 시설 봉쇄를 진행하고 있다"며 "지역사회에서 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당 직원들이 현재 일일이 점검하고있다"고 전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포토뉴스

  • 대전시,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하는 시민들 체온 측정 대전시,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하는 시민들 체온 측정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에 한산한 계룡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에 한산한 계룡시

  •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매주 금요일 휴무합니다’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매주 금요일 휴무합니다’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북적이는 계룡시 선별진료소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북적이는 계룡시 선별진료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