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스포츠종합

대규모 국제 스포츠 대회 유치 중국 '우한 폐렴' 피해 눈덩이

도쿄 올림픽 아시아 최종 예선 잇따라 취소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8 10:24 수정 2020-01-28 10:2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EP20160319100701034_P4
중국을 대표하는 스프린터 쑤빙톈(왼쪽)[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규모 국제 스포츠 대회를 유치한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산 공포에 스포츠계 피해도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최근 도쿄 올림픽 여자 축구 아시아 최종 예선전 취소에 이어 아시아실내육상선수권 등 각종 대회가 연이어 취소되고 있기 때문이다.

아시아육상연맹은 28일 "중국 항저우에서 2월 12∼13일에 개최할 예정이던 대회를 취소한다. 선수와 팬의 건강을 위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선수권은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에 영향을 주는 랭킹 포인트가 걸린 대회다.

한국 남자 100m 기록(10초07) 보유자 김국영(국군체육부대) 등 한국 국가대표 육상 선수들이 대회에 출전할 예정이었다. 한국 대표팀은 대회 취소로 랭킹 포인트가 걸린 다른 대회 출전을 추진한다.

3월 13∼15일 예정된 중국 난징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 개최 여부도 불투명하다.

세계육상연맹은 신종 코로나 감염이 3월에도 잦아들지 않으면 세계실내육상선수권 개최지와 개막 시점을 변경하거나, 대회를 취소하는 등의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AKR20200127068300007_01_i_P2
중국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2020 도쿄올림픽 여자농구 최종예선전도 장소가 변경됐다.

국제농구연맹(FIBA)은 27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중국 광둥성 포산에서 개최하려 했던 도쿄올림픽 여자농구 최종예선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치르기로 했다"면서 "다만, 대회 일정은 2월 6∼9일로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중국 포산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도쿄올림픽 여자농구 최종예선은 우리나라가 포함된 C조 경기다.

4개 팀이 한 조가 돼 풀리그를 펼치는 이번 최종예선에서 세계랭킹 19위인 우리나라는 중국(8위), 영국(18위), 스페인(3위)과 함께 한 조에 속했다.

앞서 중국은 다음 달 3일부터 9일 난징에서 열려던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축구 아시아 최종 예선전 장소를 호주 시드니로 변경했다.

이밖에 도쿄 올림픽 복싱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예선 장소는 요르단 암만으로 변경됐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임시격리된 중국인 유학생들을 위한 도시락 배달 임시격리된 중국인 유학생들을 위한 도시락 배달

  • 코로나19의 확산에 멈춰선 관광버스 코로나19의 확산에 멈춰선 관광버스

  • 임시 폐쇄된 대전 신천지교회 긴급 방역작업 실시 임시 폐쇄된 대전 신천지교회 긴급 방역작업 실시

  •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