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유통/쇼핑

폐점한 헬스장, 투자 사기… 충청권 소비자 피해구제 상담 5만건

한국소비자원 대전지원, 지난해 상담건수 분석
전국 7.3%, 사위 5개 품목 이동전화, 헬스장 최다
60대 고연령은 투자자문과 건강식품 상담 다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16 18:27 수정 2020-02-16 18:27 | 신문게재 2020-02-17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GettyImages-jv11124019
사진=게티이미지뱅크
#30대 직장인 이모 씨는 1년 장기 계약을 해둔 헬스장이 문을 닫았다는 것을 설 연휴에야 알 수 있었다. 연휴를 맞아 헬스장을 방문 했으나, 문은 닫혀 있었고 전화 연락조차 되지 않았다. 바쁜 업무 탓에 헬스장을 방문하지 못했던 이 씨의 소홀함도 있었지만, 헬스장 업주로부터 폐점 했다는 연락을 받은 적 조차 없었다. 결국 이 씨는 남은 계약 기간에 대한 보상도, 사물함에 둔 개인물품도 돌려받을 수 없게 됐다.

월별 전국
2019년 대전세종충남 월별 상담 건수와 전국 수치
헬스장과 관련된 피해구제 상담 신고는 해마다 상위권에 속하는 업종으로 소비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갑작스러운 폐점으로 인한 계약 불이행은 단골 소비자 상담인 만큼, "계약 시 장기 대납을 피해야 하고, 불가피하다면 분할 납부를 해야 하는 것이 좋다"고 한국소비자원 여춘엽 대전지원장은 조언한다.

지난해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대전과 세종, 충남의 상담 건수는 모두 5만2850건으로 전국 소비자 상담의 7.3%를 차지했다. 대전은 2만2467건, 충남 2만6149건, 세종 4234건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3개 지역의 상담 접수 상위 5개 품목은 이동전화서비스 1223건, 헬스장·휘트니스센터 1054건, 스마트폰 1023건, 기타 의류·섬유 988건, 중고자동차 중개·매매 866건 순이다.

전년 대비 증가율이 가장 높은 '전기 의류건조기'는 2018년 대비 754%로 증가해 자동세척 기능의 품질과 관련된 다중 불만 상담이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상위권 목록에 오른 업종은 이동전화서비스, 헬스장·휘트니스, 스마트폰, 기타 의류는 청약 철회 거부·계약 불이행 등 계약 관련 상담이 많았다. 헬스장과 휘트니스센터는 특히 20~30대 소비자에게 가장 많았다. 중고자동차 중개·매매의 경우 성능·상태 불량 등 '품질 AS' 관련 상담에 집중됐다.

퇴직한 60대 이상 고령 소비자의 연령대에서는 투자자문과 기타 건강식품에 대한 상담이 많았다. 이는 대전과 세종, 충남뿐 아니라 전국적으로도 상담 건수가 높았다. 고령소비자 상담 증가율은 전년 대비 7.6%로 전 연령 가운데 가장 높은 것도 특징이다.

한국소비자원 대전지원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변하고 있는 소비시장의 변화에 맞춰 모바일 거래 상담이 향후 급증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년 대비 증가율이 높은 판매방법은 모바일 거래로, 2018년 대비 2019년에는 62.4% 증가해 이 또한 소비 트렌드 변화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여춘엽 한국소비자원 대전지원장은 "고수익을 보장해준다는 투자 권유, 1년 이상 장기 계약 시 할인을 해주는 헬스장에 대해서는 계약서를 꼼꼼하게 확인하는 것이 좋다"며 "1372 소비자상담은 강제력은 없지만, 업체에 권고 요청을 할 수 있는 영향력이 있어 피해사례 접수를 통해 소비자 권익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포토뉴스

  • 망설여지는 벚꽃구경, ‘멀리서 보세요’ 망설여지는 벚꽃구경, ‘멀리서 보세요’

  • 대전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받는 해외입국자 대전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받는 해외입국자

  •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하루 앞으로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하루 앞으로

  •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