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안철수 "대전과 충청 총선 격전지…이기는 정당 될것 "

국민의당 대전시당 창당식서
"변화와 개혁 대전에서 시작"
"담대한 도전…대한민국 미래 새로운 길 만들 것"
"명예 대전시민 첫직장 천안" 충청과 인연 강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16 16:07 수정 2020-02-16 16:07 | 신문게재 2020-02-17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안철수
안철수 전 의원이 16일 대전 동구 선샤인호텔에서 열린 국민의당 대전시당 창당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안철수 전 의원은 16일 "이번 총선 대전과 충청은 수도권과 함께 격전지가 될 것이고, 대전과 충청에서 이기는 정당이 전국에서 이기는 정당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전 의원은 이날 동구 용전동 선샤인호텔에서 국민의당 대전시당 창당식에서 "변화와 개혁을 바라는 오렌지색이 대전에서 시작되길 간절히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4년 전 국민의당으로 담대한 도전에 나섰다"며 "대한민국을 이대로 둘 수 없는 절박한 책임감으로 또 한 번 대한민국 미래를 위한 새로운 길을 만들어가겠다"며 국민의당 창당의 이유를 설명했다.

대전과 얽힌 자신의 인연에 대해서도 소상히 설명했다. 그는 "저는 지금도 명예 대전시민이다. 제 첫 직장은 천안에 있는 단국대 의대였고, 안랩 회사 창업 이후 교육자 길로 들어왔던 곳도 대전의 카이스트"라며 "대전은 제가 대학교수시절에 청춘 콘서트를 했던 시절이기도 하고, 4년 전 이곳 대전에서 저는 대통령 후보로 선출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안 전 의원은 "국민의당은 대전과 충청권의 중요도와 상징성에 대한 진심과, 충청권에 기반한 중도정치에 대한 믿음을 행동으로 증명했다"며 "앞으로도 그 마음 변하지 않겠다고 약속한다"고 말했다.

거대양당에 대해선 십자포화를 날렸다. 안 전 의원은 "최순실과 정유라를 찍을 것인가, 조국과 조민을 찍을 것인가. 50보 100보다"라며 "이번에 만약에 이런 낡은 정치구도 깨지 못하면 20대 국회를 망쳤다는 1당과 2당이 그대로 21대 국회를 구성하게 된다. 이런 대한민국의 방향 옳지 않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에 대한 비전도 제시했다. 그는 "국민의당이 정치 공공성을 회복하고 건강한 공동체 가치와 사회규범을 세우겠다"며 "우리는 하나로 화합할 수 있고 미래로 갈 수 있다. 국민의당이 새로운 중심을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포토뉴스

  • 대전오월드 투표참여 독려 선거조형물 설치 ‘눈길’ 대전오월드 투표참여 독려 선거조형물 설치 ‘눈길’

  • 대전 도착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대전 도착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박수현 지지자들과 함께 포토타임 갖는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박수현 지지자들과 함께 포토타임 갖는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깜짝 방문한 이해찬 대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깜짝 방문한 이해찬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