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사건/사고

코로나19 위기에 노출된 '대전 지킴이들' 눈물겨운 사투

경찰관·소방관 출동 중 시민 접촉 불가피
민원실·파출소 마스크 없이 출입 불가
"소방 구급신고 시 발열 있으면 알려달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5 18:06 수정 2020-02-25 18:06 | 신문게재 2020-02-26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200225_154455244_01
대전 둔산경찰서 종합민원실 입구에서 발열체크하는 안내 의경 모습.
시민의 안전을 지키는 경찰과 소방관들이 코로나19 여파를 조금이라도 차단하기 위해 눈물겨운 사투를 벌이고 있다.

누구보다도 감염 위기에 노출돼 있지만, 의료진 등 최일선에서 고군분투 하는 이들 뒤에서 주어진 임무 수행에 묵묵히 땀을 흘리고 있다.

경찰의 경우엔 아무래도 현장 출동하는 지구대 또는 파출소 경찰관이나 교통조사팀, 그리고 민원실 경찰관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25일 서구 갈마지구대 한 경찰관은 "사고 신고가 들어와 출동을 나가거나 민원인을 만나면 측정하기 어려운 순간에도 가장 먼저 체온부터 잰다"며 "어디서부터 어떻게 옮을지 알 수 없는 코로나19 감염 위험에서 현장 출동하는 경찰관인 우리가 더 철저하게 조심해야 한다는 사명감이 있다"고 했다.

둔산경찰서 종합민원실 관계자는 "내방하는 민원인에게 체크리스트 작성을 받고 하지만, 민원인과 직접 상담하고 마주쳐 대화해야 하는 만큼 마스크를 항상 착용하고 있을 수밖에 없다"라고 했다. 또 "민원실의 한 직원은 한 시도 마스크를 빼지 않다가 결국 답답함에 공황장애까지 겪고 있다"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KakaoTalk_20200225_154455244_03
대전 갈마파출소에서 사용하는 사무실 비치용 체온계(위)와 순찰차 휴대용 체온계(아래).
현재 대전의 모든 경찰서 민원실과 지구대, 파출소를 방문하는 민원인은 마스크를 해야만 출입할 수 있고, 마스크를 미착용한 경우에는 출입을 제지받는다.

다만, 긴급한 경우엔 마스크가 없이 방문했더라도 비치용 예비 마스크를 받아 착용한 후에 출입할 수 있다.

화재조사나 구급대원 등 현장 대응하는 소방관들도 힘든 나날을 보내는 건 마찬가지다.

대전소방본부 화재조사팀 관계자는 "평소에도 야간 출동 대기할 때 팀이 다같이 쉬는 공간이 협소한데, 지금은 혹시 모를 감염에까지 대비해 출동 대기 소방대원들이 더 힘들게 보내고 있다"라고 했다.

소방대원중에서도 구급 대원들이 가장 큰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본부 구급팀 담당자는 "코로나19로 인해 현재 구급대원들 자체가 심리적으로 굉장히 불안한 상태"라고 전했다. 이어 "119로 구급 신고하는 환자분들에게 1차적으로 발열이 있는지를 여쭤보는데, 열이 나는 것을 속이는 경우가 있다"라며 "그렇게 되면 출동해 환자와 접촉했던 구급대원은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불안감에 사로잡힐 수밖에 없고 가족들이 가장 우려하는 부분이다"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출동 당시 환자가 조금이라도 열이 난다면 보호복을 입고 출동하는 것이 원칙이기 때문에 보호복을 입고 출동하는 것을 옆에서 보더라도 너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당부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포토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더불어시민당 최혜영 후보 ‘주먹 인사’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더불어시민당 최혜영 후보 ‘주먹 인사’

  • 식목일 퍼포먼스 펼치는 김종인 위원장과 대전 후보자들 식목일 퍼포먼스 펼치는 김종인 위원장과 대전 후보자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