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년 행정고시 역사속으로… '5급 공채시험'으로 명칭변경

  • 사회/교육
  • 교육/시험

60년 행정고시 역사속으로… '5급 공채시험'으로 명칭변경

내년 30% 민간전문가 선발 행안부, 공무원 채용 대수술

  • 승인 2010-08-12 18:52
  • 신문게재 2010-08-13 6면
행정고시로 불리는 시험을 통해서만 선발하던 5급 공무원에 특정 분야의 전문가들을 시험없이 채용하는 방식이 내년부터 도입된다.

행정안전부는 12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공무원 채용제도 선진화 방안'을 마련해 발표했다.

이 방안에 따르면 내년부터 '5급 전문가 채용시험'을 도입해 민간 전문가 100명을 선발한다. 행안부는 각종 자격증이나 학위를 취득하고 연구·근무 경력을 쌓은 민간 전문가들 중에 자원봉사 활동, 연구·저술 실적, 특허 출원 실적 등 다양한 배경과 경험을 가진 사람을 우선 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험준비에 대한 부담을 줄이기 위해 필기시험 없이 서류전형과 면접을 통해서만 선발한다.

내년 선발 규모는 5급 신규채용의 30% 정도에 불과하지만 단계적으로 50%까지 채용비율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행안부는 밝혔다. 결과적으로 고시로 뽑는 인원과 민간 전문가 선발 인원을 똑같은 비율로 채용하겠다는 것이다. 행안부는 그러나 현재 고시를 준비하는 수험생들을 고려해 4~5년 정도 경과기간을 둔다고 했지만 당장 내년부터 행정고시 선발 인원이 30명 가량 줄어들 전망이어서 고시 준비생들의 혼란이 예상된다. 권위적 의미가 강한 '고시'라는 명칭을 폐지하고, '5급 공채'라는 용어로 통일하기로 했다.

오는 2012년부터 시행예정인 '외교관 선발시험'은 제2외국어 능동자, 지역별 전문가 등 다양한 경력의 소유자를 적극 채용한다. 특히 특수 외국어 사용지역에는 현지 전문분야 학위 소지자나 현지어 능통자를 재외공관에서 직접 채용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일부 부처에서 실시되고 있는 과장급 개방형 직위를 내년부터는 모든 부처에서 5%까지 의무적으로 지정하고 2013년에는 10%까지 지정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대학의 추천과 견습 근무를 거쳐 7급으로 특별채용하는 '지역인재추천채용' 인원도 단계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아울러 5급 공채 3차 면접시험에 탈락한 수험생에게는 다음해 1, 2차 시험을 면제해 주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2012년부터는 5급 공채 1차 과목에서 사라진 '한국사' 시험을 '국사능력시험' 성적으로 대체한다는 방침이다. <노컷뉴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랭킹뉴스

  1. 올 4분기 소아청소년 백신접종…"자율 의사에 맡긴다"
  2. 민주당 광주·전남 경선서 '명낙대전' 결선 여부 나올까?
  3. 보금자리론 두 달 연속↑ "해도해도 너무하네"... 멀어져가는 '내 집마련 꿈'
  4. 세종의사당법 법사위 통과…본회의 표결만 남아
  5. 코로나19 확진자 역대 최대… '학생 확진 늘까' 우려 꾸준
  1. 충청서도 불법총기류 다수 적발..."범죄 악용 가능성 높아"
  2. 코로나19 장기화 10대 청소년 우울증 관련 진료 늘었다
  3. '25일 집중 기후행동의 날' 대전서 대규모 1인 시위 "지금 당장, 기후정의"
  4. [코로나19] 대전 42명 신규 확진… 27일부터 지역내 대학교·대학원 기숙사 입소자 진단검사 행정명령
  5. [거기 그곳] 가을이라 더 좋다!… '사랑의 불시착' 속 그곳 충주 중앙탑공원과 비내섬

헤드라인 뉴스


성매매집결지 폐쇄, 민관상생에 예술마을로

성매매집결지 폐쇄,
민관상생에 예술마을로

전북 전주 노송동에는 전라선이 이설되기 한참 전부터 역(驛)을 통해 파생된 성매매 업소가 있었다. 1980년 후반부터는 성(性) 산업이 확장되면서 속칭 ‘미아리식’ 유리방 집결지가 생겨났다.전주 노송동 ‘선미촌’의 성 산업은 상상 이상이었다. 어머니가 아들에게 업소를 대물림하고, 5층 높이 건물 3개 동을 불법으로 수평증축해 미로 형태의 업소를 만들기도 했다. 이뿐일까, 세탁소와 미용실, 화장품 가게, 야식집, 청소 노동자, 심지어 점(占)집까지도 성매매 집결지를 통해 간접적으로 돈을 벌 만큼 선미촌 성매매 역사는 길고 질겼다. 그..

"쟤 플래카드는 당장 떼"?... 추석연휴 정치 현수막 논란, 갈등 커질까
"쟤 플래카드는 당장 떼"?... 추석연휴
정치 현수막 논란, 갈등 커질까

2022년 6·1 지방선거가 9개월여 앞두고 맞은 추석 연휴에 불거진 정치인의 현수막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현직 단체장이 차기 경쟁 후보의 플래카드만을 의도적으로 제거했다는 주장부터 '현수막 게첩(揭帖)' 조례 위반으로 지방의원 간 갈등까지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전 동구청이 지난 18일부터 22일 추석 연휴 동안 제거했다고 공식적으로 밝힌 플래카드 개수는 500여 개. 지방선거가 당장 9개월도 안 남은 시점이자 코로나19 등에 따라 불법 현수막 게시가 다수 예상돼 특별 정비기간으로 정했다는 게 동구청의 입장이다. 하지만 내년..

[뉴스포커스-중이온가속기①] 연내 구축 목표 달성에 쏠린 눈
[뉴스포커스-중이온가속기①] 연내 구축
목표 달성에 쏠린 눈

10일 기준 1단계 저에너지 구간 구축 전체 공정률 87.7% HWR-B 모듈 19기 중 10기 설치 완료… 1기는 제작도 안돼 전체 설치 후 극저온 냉각 시험 관건, 전문가 "시간 오래 걸려" 1조 5000억 원 이상 투입되는 국가 대형연구개발사업 중이온가속기 '라온'이 연내 계획한 1단계 사업을 완수하고 내년부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지에 대해 관심이 모아진다. 기초과학 연구 인프라 구축을 통해 새로운 기초과학 현상을 밝힐 가능성에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지만 잇따른 사업계획 변경과 잡음으로 추진 동력이 많이 떨어져 있어..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오류동사진관]다시보는 충청의 역사적 순간 [오류동사진관]다시보는 충청의 역사적 순간

  • 추석 연휴 쏟아진 불법현수막 정리 ‘분주’ 추석 연휴 쏟아진 불법현수막 정리 ‘분주’

  • 오늘 추분(秋分)…대전의 가을은 ‘맑음’ 오늘 추분(秋分)…대전의 가을은 ‘맑음’

  • 추석 연휴 마지막 날…‘다시 일상으로’ 추석 연휴 마지막 날…‘다시 일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