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채소부터 생선까지 오름세 … 서민 지갑도 말라간다

  • 경제/과학
  • 유통/쇼핑

폭염에 채소부터 생선까지 오름세 … 서민 지갑도 말라간다

감자와 시금치, 청상추 등 가격 급등세 지속
폭염으로 산지에서는 물량 출하대신 폐기까지
수온 높아진 바다, 생선들도 몸값 올라가

  • 승인 2018-08-12 10:40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Shopping basket with growing chart, 3D rendering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폭염에 과일도 채소도 생선도 살 엄두가 안 납니다.”

“가격이 하루하루 달라져요. 직접 만드는 것보단 사서 먹는 게 쌀 것 같네요.”

계속되는 폭염으로 식재료는 물론 서민의 지갑까지 말라가고 있다.

채소와 과일은 물론 생선까지도 일제히 가격이 올라 여름철 건강을 지키기 위한 식탁 준비가 어렵다는 목소리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발표한 주요 농산물 일일 도매가격을 살펴보면, 여름철 주요 작물의 가격이 대부분 상승했다.

감자는 20㎏이 4만1396원으로 하루 전인 9일보다 2468원 상승했고, 청상추는 4㎏이 2만6418원으로 전날보다 1만 원 이상 올랐다. 시금치 4㎏은 9일 6만7123원이었지만 하루 사이 8만4194원으로 치솟았다.

여름철 흔히 먹을 수 있는 토마토와 포도 가격도 급등했다. 토마토는 10㎏ 당 1만7147원, 포도는 5㎏당 2만1966원으로 기록됐다.

주요 작물 가격이 오른 이유는 역시나 폭염 탓이다. 수십 일째 계속되는 폭염에 작물이 말라가면서 작황이 수월치 않아 물량 확보가 어려워지면서 가격이 반등한 셈이다.

반대로 가격이 하락한 작물도 많다. 폭염 속에서 애써 키워냈지만, 판매처는 물론 수요가 줄어 농가의 시름이 극심해지는 상황도 연출되고 있다.

애호박은 20개 기준으로 7월 하순까지는 6030원이였지만, 8월 9일 1만9624원까지 급등했다가 10일에는 1만6771원으로 하락했다. 육지만큼 바다도 폭염으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수온이 오르면서 출하량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민어와 참돔 자연산은 1년 전보다 각각 60%, 50% 비싸졌고, 농어도 10%나 올랐다. 고등어 1㎏은 1700원으로 작년보다 40%, 오징어는 1㎏당 3400원으로 30% 올랐다.

국내 어업현장에서는 고수온 현상에 폐사를 우려한 어민들이 출하 대신 관리에 집중하면서 전월보다 출하량이 줄어 가격이 상승한 결과다.

국내 자연산은 물론 연어와 대게 등 수입산도 지난해보다 값이 많이 올랐다.

유통시장 관계자는 “장기 폭염을 예상치 못한 만큼 농어민의 피해도 클 것으로 예측된다. 과일부터 채소, 생선 가격 상승은 당분간 유지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28일 충청권 낮 최고기온 30도… 초여름 더위
  2. 코시포럼 회원 사랑나눔 무료급식 봉사활동 전개
  3. 대전하나시티즌 또 극장골! 서울에 1-0승 리그 2위로 도약
  4. 6·1 지방선거 대전 사전투표율 '19.74%' 집계
  5. 대전 지원유세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고문
  1. 글로벌 전문직여성 봉사단체 '국제존타32지구, 3지역대회 및 총회
  2. 하루 평균 온천수 1만톤 콸콸…민선 8기엔 유성온천 관광 재도약 가능할까
  3. 최옥수 무안군수 후보 캠프 관계자, 공직선거법 위반 고발당해
  4. 지방선거 본 투표일 앞두고 문화예술계도 ‘촉각’
  5. 전민동 엑스포아파트 통합 리모델링 사업 본격화

헤드라인 뉴스


[민심리포트] 지방선거 與野 승패 중원대첩이 가른다

[민심리포트] 지방선거 與野 승패 중원대첩이 가른다

6·1지방선거 여야의 최종 승패는 광역단체장 4석이 걸린 충청권 '중원 대첩'의 향방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더불어민주당이 고지를 지켜내느냐, 국민의힘이 4년 전 참패를 만회하고 금강벨트를 탈환하느냐에 따라 전체 판세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선거일 까지 남은 기간 윤석열 대통령의 충청 방문에 대해 지역민의 평가가 어떻게 표심에 반영될는지가 막판 변수가 떠오르고 있다. 민주당은 지방선거 승리로 가는 교두보인 금강벨트 지키기에 사활을 걸고 있다. 전통적 강세지역인 세종과 충남에서 낭보를 기대하고 있다. 여기에 선거 종반으로 갈..

尹대통령 칸영화제 쾌거 "韓영화 경쟁력 확인"
尹대통령 칸영화제 쾌거 "韓영화 경쟁력 확인"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칸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과 남우주연상을 받은 박찬욱 감독과 배우 송강호 씨에게 각각 축전을 보내 격려했다. 윤 대통령은 박 감독에게 "한국 영화의 고유한 독창성과 뛰어난 경쟁력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준 박 감독님과 배우, 제작진이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고 축하했다. 그러면서 "이번 수상은 지난 2004년 '올드보이', 2009년 '박쥐', 2016년 '아가씨' 등을 통해 쌓인 영화적 재능과 노력이 꽃피운 결과"라고 의미를 뒀다. 이어 "얼핏 모순적으로 보이는 이야기를 통해 보여주는 인간 존재와 내면에 대한 깊은..

[민심리포트] 대전시장: 막판까지 혼전 거듭… "중도층에 승패 달렸다"
[민심리포트] 대전시장: 막판까지 혼전 거듭… "중도층에 승패 달렸다"

6월 1일 본 투표를 코앞에 둔 대전시장 선거전은 그야말로 '혼전'이다. 각종 여론조사 결과가 차이가 커 일정한 흐름을 찾기 어려운 데다, 여야 지지층이 막판 대결집하며 진영 대결 양상으로 흐르고 있어서다. 26일부터 여론조사 결과 공표가 금지돼 대체적인 민심의 향방을 확인하기도 어려워져 여야 각 정당과 후보 캠프는 강행군 유세로 밑바닥 민심을 훑는 데 주력하고 있다. 애초 대결 구도는 명확했다. 재선을 노리는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후보, 새 인물을 내세운 국민의힘 이장우 후보 간 인물 경쟁과 새로 출범한 윤석열 정부에 대한 안정과..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사전투표하는 박병석 국회의장 사전투표하는 박병석 국회의장

  • 가족과 함께 사전투표하는 대전시장 후보들 가족과 함께 사전투표하는 대전시장 후보들

  •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소 설치…‘27~28일 사전투표하세요’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소 설치…‘27~28일 사전투표하세요’

  • 개량한복에 슈퍼맨 복장 등장…이색 선거운동 펼치는 후보자들 개량한복에 슈퍼맨 복장 등장…이색 선거운동 펼치는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