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채소부터 생선까지 오름세 … 서민 지갑도 말라간다

  • 경제/과학
  • 유통/쇼핑

폭염에 채소부터 생선까지 오름세 … 서민 지갑도 말라간다

감자와 시금치, 청상추 등 가격 급등세 지속
폭염으로 산지에서는 물량 출하대신 폐기까지
수온 높아진 바다, 생선들도 몸값 올라가

  • 승인 2018-08-12 10:40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Shopping basket with growing chart, 3D rendering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폭염에 과일도 채소도 생선도 살 엄두가 안 납니다.”

“가격이 하루하루 달라져요. 직접 만드는 것보단 사서 먹는 게 쌀 것 같네요.”

계속되는 폭염으로 식재료는 물론 서민의 지갑까지 말라가고 있다.

채소와 과일은 물론 생선까지도 일제히 가격이 올라 여름철 건강을 지키기 위한 식탁 준비가 어렵다는 목소리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발표한 주요 농산물 일일 도매가격을 살펴보면, 여름철 주요 작물의 가격이 대부분 상승했다.

감자는 20㎏이 4만1396원으로 하루 전인 9일보다 2468원 상승했고, 청상추는 4㎏이 2만6418원으로 전날보다 1만 원 이상 올랐다. 시금치 4㎏은 9일 6만7123원이었지만 하루 사이 8만4194원으로 치솟았다.

여름철 흔히 먹을 수 있는 토마토와 포도 가격도 급등했다. 토마토는 10㎏ 당 1만7147원, 포도는 5㎏당 2만1966원으로 기록됐다.

주요 작물 가격이 오른 이유는 역시나 폭염 탓이다. 수십 일째 계속되는 폭염에 작물이 말라가면서 작황이 수월치 않아 물량 확보가 어려워지면서 가격이 반등한 셈이다.

반대로 가격이 하락한 작물도 많다. 폭염 속에서 애써 키워냈지만, 판매처는 물론 수요가 줄어 농가의 시름이 극심해지는 상황도 연출되고 있다.

애호박은 20개 기준으로 7월 하순까지는 6030원이였지만, 8월 9일 1만9624원까지 급등했다가 10일에는 1만6771원으로 하락했다. 육지만큼 바다도 폭염으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수온이 오르면서 출하량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민어와 참돔 자연산은 1년 전보다 각각 60%, 50% 비싸졌고, 농어도 10%나 올랐다. 고등어 1㎏은 1700원으로 작년보다 40%, 오징어는 1㎏당 3400원으로 30% 올랐다.

국내 어업현장에서는 고수온 현상에 폐사를 우려한 어민들이 출하 대신 관리에 집중하면서 전월보다 출하량이 줄어 가격이 상승한 결과다.

국내 자연산은 물론 연어와 대게 등 수입산도 지난해보다 값이 많이 올랐다.

유통시장 관계자는 “장기 폭염을 예상치 못한 만큼 농어민의 피해도 클 것으로 예측된다. 과일부터 채소, 생선 가격 상승은 당분간 유지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청총선] 김연 천안병 예비후보, 전공의 파업 논평 발표...의료진 현장 복귀 촉구
  2. 대전-금산 통합논의 개문발차 "주민의견 통합 최우선"
  3. 세종충남대병원 원호륜 교수, ‘려산 학술상’ 우수논문상
  4. [부고] 전용필(대전상공회의소 총무팀장) 빙부상
  5. [총선리포트] 국힘 장동혁·전만권·정우택·박덕흠·이종배·엄태영·경대수 본선 진출
  1. 천안시, 포트홀 대란...지자체와 운전자 '속앓이'
  2. 대전보훈공원 내 '국가유공자 우선주차구역 16면' 설치
  3. 대전서 응급실 14곳 수용불가 3시간 헤매… 전공의 부재 응급의료 공백 현실로
  4. 대전시 의료공백 최소화 위한 재난안전대책본부 본격 가동
  5. 한화 류현진, 3월 23일 개막전 선봉 출격

헤드라인 뉴스


[총선돋보기]  `尹의남자` vs `明의남자` 금강벨트 빅매치 즐비

[총선돋보기] '尹의남자' vs '明의남자' 금강벨트 빅매치 즐비

4·10 총선 최대 격전지 금강벨트 대진표가 속속 나오고 있는 가운데 충청권 이목이 집중되는 빅매치가 성사된 곳이 곳곳에서 눈에 띄고 있다. 여야가 각각 내세운 선거 프레임인 '야당 심판'과 '정권 심판'에 딱 들어맞는 구도부터 충청권 사상 초유의 현역 맞대결 대진표까지 짜이면서 전운이 감돌고 있다. 충남 천안갑에는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대리전 구도가 형성됐다. 국민의힘은 윤 대통령이 직접 임명한 신범철 전 국방부 차관을 단수 공천했다. 신 전 차관은 윤 대통령이 취임 직후인 2022년 5월 초대 국방부 차관으..

국힘 장동혁·전만권·정우택·박덕흠·이종배·엄태영·경대수 본선 진출
국힘 장동혁·전만권·정우택·박덕흠·이종배·엄태영·경대수 본선 진출

국민의힘 충남·충북 현역 국회의원 상당수가 경선에서 승리하고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가 25일 전국 19곳을 대상으로 발표한 1차 경선 결과, 보령·서천에서는 사무총장인 장동혁 의원이 고명권 피부과 전문의를, 아산시을에서는 전만권 전 천안시 부시장이 김길년 아산발전연구소장을 제치고 본선행을 확정했다. 또 청주 상당에서는 정우택 의원은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을 제쳤고, 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에서는 박덕흠 국회의원이 박세복 전 영동군수를 이겼다. 충주에선 이종배 국회의원이 이동석 전 대통령실 행정관을 꺾었고, 제..

26일부터 `스트레스 DSR` 첫 적용… 대출 문턱 높아진다
26일부터 '스트레스 DSR' 첫 적용… 대출 문턱 높아진다

26일부터 은행권에서 주택담보대출에 대한 스트레스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제도가 적용되면서 대출 문턱이 크게 높아질 전망이다. 스트레스 DSR은 미래 금리 인상 가능성까지 반영해 대출자의 상환 능력을 보수적으로 추정하기 때문이다. 예컨대, 자신의 연봉이 5000만 원일 경우 받을 수 있는 주택담보대출은 이전보다 1500만 원이 줄어들며, 내년부터는 5000만 원까지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시중은행에서 26일부터 취급하는 주택(오피스텔 포함)담보대출의 DSR을 '스트레스 금리' 기준으로 산출한다. DSR..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전공의 무더기 사직사태 후 첫 주말…환자들 병원 찾아 ‘뺑뺑이’ 전공의 무더기 사직사태 후 첫 주말…환자들 병원 찾아 ‘뺑뺑이’

  • 꽃망울 틔우는 봄비 꽃망울 틔우는 봄비

  • ‘위험에 처한 동료 대원을 구출하라’ ‘위험에 처한 동료 대원을 구출하라’

  • 달집 태우며 한해 안녕 기원 달집 태우며 한해 안녕 기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