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더넌' 죽을만큼 무섭다?… 공포물 마니아들 "너무 기대돼"

영화 '더넌' 죽을만큼 무섭다?… 공포물 마니아들 "너무 기대돼"

  • 승인 2018-09-19 16:50
  • 서혜영 기자서혜영 기자
더넌
영화 '더넌'의 메인 포스터.
영화 '더넌'이 누리꾼들의 뜨거운 관심을 얻고 있다.

19일 개봉한 영화 '더넌'은 루마니아의 젊은 수녀가 자살하는 사건을 의뢰 받아 바티칸에서 파견된 버크 신부와 아이린 수녀가 수녀원을 조사하면서 충격적인 악령의 실체와 만나게 되는 내용이다.

특히 '죽을만큼 무섭지만 죽진 않는다'라는 카피 문구를 내걸어 공포물 마니아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컨저링2'에서 등장해 최강 공포를 선사한 최악의 악령 '발락'의 기원을 다룬 영화인만큼 기대이상의 공포를 느낄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미 영화를 본 관객들은 "너무 무서워서 극장 나가고 싶었다", "친구들이랑 무서워서 껴안고 봄", "컨저링 본 사람들은 기대해도 좋을 듯" 등의 반응을 남겼다.

서혜영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출연단체 모집
  2. [레저]대전형스포츠클럽 육성해 지역체육 선진화 원년
  3. [레저]충남 스포츠복지 실현…'걷쥬' 30만 도민참여 활성화
  4. '정신재활시설' 수도권 편중… "지역 장애인 배제"
  5. 대전하나시티즌 채프만 개막 앞두고 계약 해지 이유는?
  1. [문화] '건반위의 구도자' 피아니스트 백건우 대전서 공연
  2. 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은 '아이들이 행복한 대전 만들기'로
  3. 대산학교, 올해 첫 검정고시 앞두고 '열공'
  4. 충청 주말까지 건조하고 강한 바람 '산불 조심 또 조심'
  5. "합헌·靑집무실도 설치" 세종의사당 찬성 압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