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찬 가득한 웨딩앤 신혼여행 박람회, 23일부터 이틀간 열려

  • 경제/과학
  • 유통/쇼핑

극찬 가득한 웨딩앤 신혼여행 박람회, 23일부터 이틀간 열려

현지 직판거래로 국내 최저가에 즐기는 달콤한 허니문

  • 승인 2019-02-11 16:31
  • 봉원종 기자봉원종 기자
오는 2월 23일부터 24일까지 2일간의 일정으로 서울 SETEC 전시장에서 제 58회 웨딩앤 신혼여행 박람회가 개최된다.
JD

국내 최대 규모의 웨딩박람회를 진행해 온 웨딩앤은 그동안 웨딩드레스 무료피팅 체험, 웨딩 헤어와 메이크업 무료 체험 등 남다른 서비스로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웨딩앤의 이번 신혼여행 박람회에서는 고품격 신혼여행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는 것은 물론 T멤버십 이용 시 최대 150만원의 할인혜택이 주어진다. 또한 매일 럭키드로우 추첨을 통해 샤넬 클래식 플랩지갑, 루이비통 스피티백, 다이슨 헤어드라이어, 무선청소기, 캐리어 등 다양한 행운 상품 증정, 방문객 모두에게 사은품을 증정하는 등 게릴라 이벤트가 진행된다.

이번 박람회에서 가장 눈여겨볼 점은 인기 신혼여행지를 업계 최저가에 다양한 혜택까지 만나볼 수 있다는 점이다. 하와이, 로마, 체코, 푸켓, 코사무이, 발리, 칸쿤, 몰디브, 모리셔스, 뉴질랜드 등 핫한 신혼여행지를 1인 기준 100~200만원대로 누릴 수 있다.

박람회 관계자는 "웨딩앤이 설립한 여행앤라이프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허니문 송출 1위로 국내 허니문 여행사로서는 최고 금액인 배상보증보험 14억 5천만원 가입, 허니문 직판 여행사로 고품격 허니문 상품을 거품없이 저렴한 금액과 푸짐한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며 "박람회 상세 페이지에서는 실제 웨딩앤을 통해 만족스러운 허니문을 즐긴 고객들의 생생한 후기를 확인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번 웨딩앤 신혼여행 박람회에 참가를 희망하는 이들은 홈페이지를 통해 무료초대장 사전 신청이 가능하다./봉원종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썰: 기사보다 더 솔깃한 이야기] 의장 선출 앞둔 중구·대덕구의회 ‘시끌’
  2. 복맞이 효사랑 쿡 봉사활동
  3.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4. 尹대통령 "올 8月 달 궤도선 발사 2031년 달 착륙선 개발"
  5. 재래식화장실 ZERO화(化) 캠페인 1000만원 후원
  1.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2. [독자칼럼]대전은 스토리의 보고(寶庫)다.
  3.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직무대행에 '장철민' 의원
  4. 대전시 감정노동존중 수기 공모전 글모음집 발간
  5. '충청남도 여성가족정책의 방향과 과제'… 제23회 충남도여성가족연구원 세미나 개최

헤드라인 뉴스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지역화폐인 ‘온통대전’ 한도액과 캐시백이 8월부터 하향 조정된다. 7월까지는 발행액 164억 원으로 월 50만 원, 캐시백 10%가 유지되지만, 8월부터는 발행액이 70억 원으로 대폭 축소돼 월 한도 30만 원, 캐시백은 5%로 변경한다. 올해 확보된 캐시백 예산이 조기에 소진되면서 긴급재정 투입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유철 대전시 소상공인과장은 7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가 누적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매출 증대가 우선 고려돼야 한다. 9월 예정된 추경 편성 전까지 예비비 140억 원을 긴급 투입한다"고 밝혔다...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국방부 산하 외청인 방위사업청이 대전으로 조기 이전하는 급물살을 타게 될지 초미의 관심사다. 청(廳) 단위 대전 집적이라는 원칙에서 가장 부합하는 기관이고, 향후 대전을 국방과학기술도시로 조성하겠다는 대통령 공약사업이기 때문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7월 6일 대통령비서실에 이전 승인을 위한 서면 자료를 전달했고, 9일 부총리 주재 예산협의회에도 방사청 이전을 건의할 예정이다. 이후 정부와 중앙부처가 움직여 구체적인 계획을 실행하는 것이 관건인데, 이 시장은 신속하고 빠르게 정부의 결심을 받아낸다는 전략이다. 방위사업청은 2006년..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정부가 만3~5세 유아 교육과 보육 비용을 지원하는 제도의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관련 법률 개정안을 발의해 지역 교육계가 환영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7일 교육계에 따르면 최근 만3~5세 보육·교육과정(이하 누리과정)의 안정적 추진을 위해 유아교육지원특별회계(이하 유특회계)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내용의 일부 개정 법률안이 발의됐다. 누리과정은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다니는 만 3~5세 유아에게 공통 교육과정을 제공하고 그 비용을 제공하는 게 주된 골자다. 누리과정 지원 재원은 현재 국고지원금과 교육세로 마련된다. 이를 뒷받침하는..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