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최진행 결승 솔로포, 한가위 선물로 '승리' 안겨

한화 최진행 결승 솔로포, 한가위 선물로 '승리' 안겨

  • 승인 2019-09-13 19:57
  • 수정 2019-09-13 19:57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YH2019041918490006300_P4
한화 최진행[사진=연합뉴스 제공]
한화 최진행이 결승 솔로포 쏘아 올리며 이글스 팬들에게 한가위 선물로 승리를 안겼다.

이번 승리로 삼성전 5연패 탈출과 함께 2연승을 달렸다.

한화는 13일 대구 삼성전에서 최진행의 9회 초 솔로포에 힘입어 적지에서 5-4로 승리했다.

삼성은 2-0으로 앞선 5회 초 실책 3개로 4실점 하며 스스로 무너졌다. 5회 말 공격에서 맥 윌리엄슨이 추격 솔로포를 가동하고, 이학주의 희생 플라이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9회 초 경기가 갈렸다. 4-4로 맞선 마지막 공격에서 한화는 최진행이 삼성 마무리투수 우규민의 체인지업을 공략해 결승 솔로포 달아났다.

경기를 뒤집은 한화는 9회 말 마무리 정우람을 올려 1점 차 승리를 지켜냈다.

이날 한화 선발 장민재는 4이닝 3실점으로 부진했지만, 김범수(3이닝 1실점)와 신정락과 정우람이 마운드를 지켜냈다. 타선에선 최진행이 결승 홈런을 때려내며 승리를 주도했고, 김태균(3타수 2안타)과 이성열(5타수 2안타 1타점)이 힘을 보탰다.

삼성 선발 최채흥은 이날 5회를 넘기지 못하고 4.2이닝 4실점(비자책)으로 마운드를 내려왔다.

한편, 한화 이글스는 14일 오후 5시 리그 최하위인 롯데 자이언츠를 홈으로 불러들여 '추석 시리즈'를 이어간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2.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3. 경찰청 경무관급 전보 인사 발표… 충청권은
  4.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5.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1.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2.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3. [날씨] 충남 남부 중심으로 내일까지 50~100㎜ 호우주의보
  4. 목포 A아파트서 건축폐기물 무더기 발견
  5. 대청댐 초당 3천톤씩 최대 방류中…금강하류 침수 주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