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나시티즌 선수단 구성 막바지, 누가 나가고 들어왔나?

대전하나시티즌 선수단 구성 막바지, 누가 나가고 들어왔나?

  • 승인 2020-01-21 15:15
  • 신문게재 2020-01-22 10면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0114_전지훈련 출국 사진
대전하나시티즌 선수단이 스페인 발렌시아로 출국하기 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대전하나시티즌)
대전하나시티즌의 선수단 구성이 순조롭게 마무리되고 있다. 지난 4일 창단식을 치른 대전은 기업구단 전환에 따른 행정적인 절차로 선수단 구성이 다소 지연되고 있었으나 황선홍 감독 부임 후 선수 영입에 박차를 가하며 2020시즌 대비에 더욱 집중할 수 있게 됐다.

창단 후 3주 차에 접어든 현재 선수단은 41명에서 23명이 팀을 떠났고 12명의 선수가 대전에 둥지를 틀었다. 현재 30명의 선수단이 스페인 발렌시아에서 1차 전지훈련에 참여하고 있으며 35명 내외의 선수단이 구성될 전망이다.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외국인 선수는 현재 2명이 영입됐다. 호주 청소년대표 출신으로 인천과 포항에서 활약했던 채프만이 먼저 합류했고 뒤를 이어 브라질 출신 공격수 안드레 루이스가 합류했다. 브라질 세리에A 코린치안스(Corinthians) 출신인 안드레 루이스는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멀티 공격수로 알려졌다. 골 결정력과 마무리가 부족해 어려움을 겪었던 대전에 해결사 역할이 기대된다. 황선홍 감독은 창단 기자회견에서 "외국인 선수 한도를 최대한 활용한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추가로 1명의 외국인 선수가 보강될 전망이다.

국내 선수 중에는 K리그 경험이 많은 노련한 선수부터 재능 있는 신인까지 두루 선발됐다. 전남 유스 출신으로 125경기에 출천한 이슬찬을 비롯해 안산의 전천후 미드필더 박진섭, 전북, 인천 등 1부리그에서 경험을 쌓은 수비수 이규로, FC서울에서 황 감독과 인연을 맺었던 윤승원이 영입됐다. 시티즌 산하 U-18(충남기계공고) 출신 박예찬과 저돌적인 몸싸움과 투지가 장점인 인천대 이종현 등 신예들이 활약도 기대되는 부분이다. 수문장도 보강했다. 'K리그 대상 2016' 영플레이어상 후보에 이름을 올리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성남 출신 김동준이 합류했다. 박주원, 김진영, 김태양 등 기존 골키퍼들과의 주전 경쟁이 예상된다.

지난 시즌 주전으로 활약했던 잔류 선수 중에는 U-20 대표팀 소속 이지솔과 김세윤의 활약이 기대된다. 공격수 박인혁, 미드필더 김승섭, 이정문과 안동민 등 가능성을 보여준 선수들이 황 감독의 선택을 받았다. 아쉬운 이별도 있었다. 2018시즌 팀 도움 1위 박수일은 성남으로 떠났고, 수비수 윤신영은 부천으로 떠났다. 전임 이흥실 감독이 공을 들인 김찬과 박민규는 아산과 수원FC으로 외인 공격수 안토니오는 원 소속구단인 플루미넨세로 돌아갔다.

한편 대전하나시티즌 선수단은 내달 6일까지 스페인에서 1차 전지훈련을 진행하며 이후 남해 등 국내에서 2차 전지훈련을 진행할 계획이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돌풍 동반한 소나기·우박 전망돼…"시설물 주의를"
  2. 감독 교체효과 없었던 대전, 플레이오프 진출도 적신호?
  3. 조민국 대전 감독 대행, 플레이오프 포기하기엔 이르다
  4. 지정배 전 전교조 대전지부장 "7년 만에 복직… 교육자들이 더 책임지는 자세 가져야"
  5. [로또]929회 당첨번호(9월 19일 추첨)
  1. 대전하나시티즌 홈에서 서울에 1-2패, 대전 2연패
  2. 연이은 체육대회 취소에 전문 체육인들 '한숨'
  3. [날씨] 대체로 맑다가 대기불안정 소나기 가능성
  4. 육군, 제48대 서욱 육군참모총장 이임 및 전역식 개최
  5. [주말 사건사고] 물때 모르고 갯바위 낚시 20대 2명 고립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