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정용선, 무소속 후보 등록 마쳐

당진 정용선, 무소속 후보 등록 마쳐

등록 후 나라사랑공원 참배에 이어 노인회장, 보훈단체 방문 인사

  • 승인 2020-03-29 20:23
  • 수정 2020-03-29 20:23
  • 박승군 기자박승군 기자
사본 -KakaoTalk_20200327_095438882_03 (1)


정용선 전 자유한국당 당진당협위원장(전 경기경찰청장)은 27일 21대 총선에 무소속으로 후보 등록을 마쳤다.

정 후보는 이날 오전 당진시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해 후보 등록을 마친 뒤 첫 일정으로 지지자 40여 명과 함께 나라사랑공원을 참배하고 당진시노인회장과 보훈단체를 찾아 출마인사를 했다.

정 후보는 후보 등록 직후 문자 메시지를 통해 미래통합당의 공천을 받지 못해 무소속으로 후보 등록한 사실을 알리며 다음 기회를 노리라는 일부 만류도 있었지만 아무리 힘들더라도 보수의 가치인 공정과 정의가 바로 선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기꺼이 가야 할 길이라고 무소속 출마 동기를 밝혔다.

그는 또 공천배제(컷오프)된 직후 당진 전통시장에서 만난 어느 어머니께서 '나는 그래도 정용선을 찍는다'며 꼭 껴안아 주신 채 흘리시던 눈물을 잊을 수가 없다"며 "그 눈물이 기쁨의 눈물이 될 수 있도록 이번 총선에서 정용선을 반드시 선택해 달라"고 유권자들에게 호소했다.

이어 30년의 공직 경력, 세 분의 대통령비서실에서의 국정보좌 경험, 행정학 박사로서의 전문지식, 애국심과 애향심을 모두 쏟아 부어 당진과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를 열어가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마지막으로 유권자들에게 일생 동안 투표하면서 정용선을 뽑아준 것이 가장 잘 한 일이었다고 생각하실 수 있도록 오로지 국가와 국민, 당진시민을 위해 열정을 불사르는 국회의원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정 후보의 등록으로 지금까지 시에서는 모두 6명의 후보가 등록해 경쟁을 치루게 됐고 지지세를 갖춘 정 후보가 무소속으로 출마함으로써 민주당 어기구 후보, 미래통합당 김동완 후보와 함께 3파전이 예상된다. 당진=박승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진서 9단, LG배 16강 진출
  2.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내가 치는 공은 왜 안맞을까? 스윙시 어드레스 포지션을 알려드립니다.
  3. 대전문화재단 차기 이사 구성 위한 임추위 불발 왜?
  4. 대전 서구 아파트서 흉기사고로 2명 사망·1명 의식 불명
  5. 대전성모병원 ‘마취 적정성 평가’ 100점 만점 1등급
  1.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2.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3.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4.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5. 주택 리모델링 피해 규모 갈수록 증가… 3년간 1206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