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일부 유학생 격리시설 입소 '사각'

대전 일부 유학생 격리시설 입소 '사각'

'시민 아니다' 수용거부 소동에 이틀뒤 퇴소통보
시 "격리시설 확보 한계 불가피" 형평성 문제도

  • 승인 2020-04-01 17:55
  • 수정 2020-04-01 17:55
  • 신문게재 2020-04-02 3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KakaoTalk_20200401_122120646
동구 만인산 푸른학습원 숙소가 격리시설로 지정돼 출입을 통제하는 현수막이 곳곳에 걸려 있다.
대전지역 대학에 다니는 일부 유학생들이 코로나19 격리시설 입소 사각지대에 놓였다.

지역에서 대학을 다니지만 타 지역 거주자라는 이유로 격리시설 수용이 거부돼 방치되는 사례가 발생해 방역 허점 논란이 일고 있다.

1일 대전시와 충남대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미국에서 글로벌현장실습을 마친 뒤 입국한 충남대 학생 3명이 입소하지 못해 만인산 푸른학습원 앞에서 장시간 대기하는 일이 발생했다.

학생들은 대기 끝 늦은 오후에 입소했지만 2일 퇴소 통보를 받았다.

시가 관리하는 격리시설은 대학생이 아닌 일반인을 위한 곳이며, 대전시민이 아니라는 이유 때문이다.

현재 해외입국자들은 인천국제공항에서 대전역까지 방역 버스와 입국자 전용 기차를 이용해 도착한다. 대전역부터는 대전시 해외입국자 특별관리 근무자와 함께 침산동 임시 격리시설로 이동해 검체를 채취한다.

이때 음성이 나오게 되면 귀가 후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하지만 자가 격리가 어려운 사정이 있는 사람에 한해 만인산 푸른학습원 입소가 가능하다. 단 이용금액을 납부해야 하며, 대전시민 또는 자택에 노인·유아 등 고위험군이 있어 불가피한 경우여야만 한다.

그러나 퇴소 통보받은 해당 학생들은 대전시민이 아닌 타 지역 거주자다. 또 시에서 제공하는 버스가 아닌 학교 측에서 보낸 차량을 탑승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는 대학생은 기숙사 수용이 원칙이라고 설명하지만, 이는 기존 기숙사를 이용하던 학생들만 가능하다.

결국 시와 대학 간의 소통 부족으로 인해 애꿎은 학생들이 피해를 입게 됐다.

시 관계자는 "학생들은 대학 기숙사에서 격리를 시키기로 했는데, 입실자 중 6명이 충남대 학생이다. 이건 타 대학과 형평성도 맞지 않다"며 "또 해당 학생들이 대전시민이 아니라는 점에서 입소 조건도 맞지 않다"고 말했다.

충남대 관계자도 "해당 학생들이 2일 시설에서 퇴소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대전 지역 거주자가 아니기 때문이라는 점인데, 아쉽긴 하지만 학교 자체에서 학생들을 관리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실시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같은 일이 발생한 배경에는 격리시설 부족이라는 원인이 작용한다.

해외 입국자를 격리할 수 있는 시설은 지역에 중구 침산동 청소년수련마을과 동구 만인산 푸른학습원으로 모두 2곳이다.

청소년수련마을은 46실, 푸른학습원은 13실이 이용 가능하다. 일일 기준 청소년수련마을엔 13명이, 푸른학습원에는 12명이 입소해 있다.

하지만 현재 추세로 보게 되면 해외 입국자들이 증가해 격리시설 부족 현상이 발생할 수도 있다.

이에 대비해 대전시는 유성구에 위치한 특허청 소속 국제지식재산연수원을 격리시설로 추가 지정했다.

한편, 해외입국자에 대한 관리 강화가 시작된 3월 28일부터 3월 31일까지 대전역을 통해 들어온 해외입국자는 모두 134명이며, 1일 현재 자가격리 90명, 시설격리 33명, 기타 타 지역 환승 11명이다.
김소희 기자 shk329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만년 유망주' 김민우, 올 시즌 한화 토종 에이스 우뚝
  2. [영상]코로나 시대에 맞이하는 여름! 에어컨 켜야 하나 말아야 하나
  3. 대전문화재단 위·수탁 시설 대전문학관의 '독립' 가능할까
  4. [날씨] 안개 자욱한 아침… 낮 최고기온도 '23도' 수준
  5. [새책] 사막 위 해탈로 얻는 진정한 평화 '문도선행록'
  1. 대전시립연정국악원, 6월부터 오프라인 공연
  2.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 승. 4경기 연속 무패’를 노린다
  3. '첫 시험 전 범위' 등교 개학 연기에 중2도 내신 부담 커져
  4. 대전시 지역서점 활성화 예산 불발… "지역서점 50% 줄파산 위기"
  5. [5월 25일 실종아동의 날] 대전서 올해 미제 실종 아동 벌써 3명… 지문사전등록제 적극 활용해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