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립교향악단·대전연극협회 라이브 생중계로 문화갈증 푼다

대전시립교향악단·대전연극협회 라이브 생중계로 문화갈증 푼다

대전시향 9일 오후 4시 클라리넷 5중주 연주회
대전연극제 본석작 4편 유튜브 스트리밍 관람 가능

  • 승인 2020-04-02 17:47
  • 수정 2020-04-02 17:47
  • 신문게재 2020-04-03 6면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연극스트리밍
KakaoTalk_20200402_150211649
문화예술공연에 목말라 있는 대전시민을 위해 대전시립교향악단과 대전연극협회가 온라인 생중계를 앞두고 있다.

그동안 대전에서는 이미 촬영된 영상을 업로드하는 소통은 있었지만 콘서트와 연극제 라이브는 첫 시도다.

대전시립교향악단은 오는 9일 유튜브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세 가지 채널을 이용해 '모차르트-클라리넷 5중주 가장조, 작품 581'을 선보인다. 코로나19 극복 프로젝트 '괜찮아 콘서트'로 이름 붙였고 9일 오후 4시 라이브로 진행된다.

클라리넷 5중주는 클라리넷,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가 어우러지는 곡이다. 클라리넷은 이진아 수석, 바이올린Ⅰ 김필균폴 악장, 바이올린Ⅱ 태선아 제2악장, 비올라에는 김민정 수석, 첼로는 최정원 부수석이 맡아 대전시향을 대표하는 단원들이 총출동한다. 런닝타임은 35분이다.

대전시향이 온라인으로 라이브 연주를 선보이는 것은 사상 처음이다. 코로나19 확산 이후에는 줄곧 지난 연주회 영상을 업로드 해왔지만, 대전시향 공연을 그리워하는 관객들을 위해 라이브 생중계 공연을 기획하게 됐다.

대전시향 관계자는 "생동감까지 전해질지 모르겠으나, 라이브 공연을 보여드릴 수 있어 기쁘다. 단원들도 새로운 시도에 다들 좋아하고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9일 라이브 콘서트는 대전예술의전당 연주홀이 모두 폐쇄된 관계로 대전시향 리허설룸에서 진행한다. 그동안 공개하지 않았던 대전시향 리허설룸을 선보일 기회로 이 또한 관객들에게 좋은 선물이 될 전망이다.

대전시향은 9일 첫 온라인 콘서트 이후에도 꾸준히 소규모 라이브 연주회를 기획하고 있다.

연극도 유튜브로 생중계가 예정돼 있다. 오는 13일부터 개최되는 제29회 대전연극제는 관람객 없이 지역 최초 연극 유튜브 스트리밍을 시도한다.

13일 오후 7시 30분 극단 새벽 '해를 쏜 소년', 15일 나무시어터 오후 7시 30분 '삽질', 17일 오후 7시 30분 극단 빈들 '봄날은 간다', 19일 오후 7시 30분 극단 마당 '곱등이네 집' 등이 예정돼 있다.

대전연극협회는 공연 당일 연극제가 열리는 공연장은 관계자와 심사위원을 제외하고는 입장이 제한되기 때문에 유튜브 스트리밍으로 대신해달라고 요청했다.

대전 문화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문화계에도 새로운 시도들이 접목되고 있다. 환경이 완벽하지는 않지만, 라이브 공연의 묘미를 느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안개 자욱한 아침… 낮 최고기온도 '23도' 수준
  2. 대전시립연정국악원, 6월부터 오프라인 공연
  3.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 승. 4경기 연속 무패’를 노린다
  4. [박하림의 골신 따라집기]좋은 루틴이 좋은 샷을 만든다
  5. 대전시 지역서점 활성화 예산 불발… "지역서점 50% 줄파산 위기"
  1. [날씨] 오후부터 내리는 비… 대전은 27일 새벽에 그쳐
  2. 기업구단 전환 대전시티즌 예산 60억원 활용여부 촉각
  3. [오늘날씨] 5월 25일(월) 전국 맑고 따뜻, “점점 더워져요”... 금요일 28도까지 올라
  4. [포토 &] 후 아 유?
  5. 이종욱 건양대병원 교수 '약물내성 확인용 소변 검출키트' 특허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