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직원 평균연봉 8139만원··· '1억3천만원' 최고액은 어디?

대기업 직원 평균연봉 8139만원··· '1억3천만원' 최고액은 어디?

  • 승인 2020-04-07 09:05
  • 수정 2020-04-07 09:05
  • 최고은 기자최고은 기자
20204295853_SEU
국내 대기업 중 14개 기업의 지난해 직원 1인 평균 급여가 1억 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시가총액 상위 100개사 중 금융 감독원에 2019년 사업보고서를 공시한 79개사의 직원현황을 분석해 발표한 결과 이들 대기업의 직원 1인 평균 급여액은 8천139만원으로 집계됐다. 남직원 평균 급여가 평균 8천992만 원으로 여직원 평균 급여(평균 5천949만원)보다 3천여만원이 높았다.

직원 1인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기업은 '메리츠종금증권'으로 1억3천만원에 달했다. 이외에도 총 14개 대기업 직원의 급여가 평균 1억원 이상으로 높았다. 다음으로 ▲NH투자증권(1억2천300만원) ▲SK하이닉스(1억1천700만원) ▲SK텔레콤(1억1천600만원) ▲SK이노베이션(1억1천600만원) ▲S-Oil(1억1천만원) ▲삼성증권(1억800만원) ▲삼성전자(1억800만원) ▲삼성에스디에스(1억500만원) ▲미래에셋대우(1억400만원) ▲삼성카드(1억4백만원) ▲제일기획(1억4백만 원) ▲삼성물산(1억1백만원) ▲한화솔루션(1억원) 순으로 조사됐다.

남직원의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대기업은 '메리츠종금증권'으로 1억5천200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NH투자증권(1억4천500만원)과 ▲SK하이닉스(1억3천만원) 순으로 높았다. 여직원의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대기업은 'SK하이닉스'로 9천400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NH투자증권(9천100만원) ▲제일기획(9천만원) 순으로 높았다.

최고은 기자 yeonha6151@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2. [날씨] 낮 기온 30도까지 올라… 세종·천안·공주 오후 소나기
  3.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4.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5.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1. 대전하나시티즌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 경남에 2-2무승부
  2. 황선홍-설기현 2002월드컵 레전드 대결, 무승부
  3. [오늘날씨] 5월 30일(토)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일, 초여름 더위 “강한 자외선 차단하세요”
  4. 대전현충원, 제65회 현충일 참배객 편의 계획 발표
  5. 군수사령부, 군 급식 예산 조기집행 한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