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현장을 가다] '韓 루즈벨트 이상민' vs '잔다르크' 김소연 vs '약자의 편' 김윤기

[총선 현장을 가다] '韓 루즈벨트 이상민' vs '잔다르크' 김소연 vs '약자의 편' 김윤기

이상민, 17대부터 20대까지 유성서 지역 발전 이끌어
4차산업혁명 전진기지 벨트 구축 등 공약 피력하기도
김소연, 여가부 폐지, 탈원전 정책 폐기 등 추진 피력
김윤기, 대덕특구, 녹색혁신연구단지 전환 강조키도

  • 승인 2020-04-06 16:25
  • 수정 2020-04-06 16:25
  • 신문게재 2020-04-07 4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KakaoTalk_20200406_161741533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 미래통합당 김소연 후보, 정의당 김윤기 후보
대전 유성을 지역구는 우리나라 과학기술의 메카인 대덕연구개발특구가 있는 곳이다. 코드분할다중접합방식(CDMA)을 개발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와 직립로봇인 휴보를 탄생시킨 한국과학기술원(KAIST) 등 이름만 대면 알 수 있는 연구기관이 집적돼 있다. 과학기술성과물을 상업화로 이어가기 위한 과학비지니스벨트가 국책사업으로 조성되고 있는 이른바 '박사 동네'다.

유성을은 20대 총선에서 기존 유성 지역구가 갑과 을로 나뉜 곳이며 진보색채가 강한 곳이다. 실제 2000년 초부터 진보진영 텃밭으로 불려왔다. 16대 송석찬(새천년민주당), 17대 이상민(열린우리당), 18대 이상민(자유선진당), 19대 이상민(민주통합당), 20대 이상민(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선되며 진보진영이 5번의 총선에서 진보진영이 4승을 가져간 곳이다. 이런 가운데 17대부터 줄곧 유성을 지켜온 '한국의 루즈벨트'를 꿈꾸는 이상민 의원이 5선 도전에 나선다. 이에 맞서는 '잔다르크' 미래통합당 김소연 후보와 '약자의 편'을 강조하는 정의당 김윤기 후보가 나서 '3파선' 매치가 성립됐다.

이 의원은 대전의 발전이 곧 과학의 발전이라는 생각이다. 공약도 이에 발맞춰졌다. 4차산업혁명 전진기지 벨트 구축과 세계적 바이러스연구소 설립 공약이 그것이다. 바이러스 연구소 설립은 최근 코로나 19 감염병을 조기에 차단하고자 하는 의지가 담겨있다. 또 연구개발특구 내 신기술 개발에 대한 규제 제로화를 위한 테스트베드 설정 등 명실공히 세계적 과학기술도시로 자리매김하겠다는 구상이다. 이 의원은 "국정의 중심에서 다선 큰 정치인으로서 대한민국의 발전을 위하여 큰 역할을, 지역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잔다르크' 미래통합당 김소연 후보는 탈원전 정책 폐기를 내걸었다. 원전을 포함한 과학기술계의 실추된 명예를 탈원전 정책 폐기로 회복한다는 구상이다. 정부의 에너지 수급 대책은 그 어디에도 없고, 탈핵은 오히려 태양광 채널을 설치한다며 멀쩡한 숲과 언덕에 커다란 생채기를 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탈원전 폐기로 국가경쟁력을 회복하는데 힘쓰겠다고 피력했다. 여가부를 폐지도 약속했다. 김 후보는 "유성구민의 선택은 대한민국을 살리는 일이기에 올바른 선택을 해주시길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약자의 편'을 강조하는 정의당 김윤기 후보는 대덕특구를 녹색혁신연구단지로 전환하겠다고 강조했다. 과학기술부 장관을 부총리로 격상하고, 과기부와 연구회를 대덕특구내로 이전시키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기후위기대응을 위한 그린뉴딜특별법 제정을 통해 2050 탄소제로 사회를 위한 R&D를 확대하겠다고도 약속했다. 부동산 정책에서 투기로 인한 불로소득을 근절하기 위핸 고강도의 '부동산 투기 끝장법'도 해내겠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민생을 제대로 다루는 국회가 되기 위해서 이번 선거는 정의당 김윤기를 선택해달라"고 강조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4.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5.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1.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2.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3.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4.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5. [홍석환의 3분 경영] 지인의 급한 부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