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첫 국회의장 박병석 "일하는 국회 만들겠다"

21대 첫 국회의장 박병석 "일하는 국회 만들겠다"

민주당 후보자 선출 당선인 총회서 강조
의장단 선출 및 원구성 마무리 당부하기도

  • 승인 2020-05-25 14:17
  • 수정 2020-05-25 14:17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나란히 앉은 박병석-김상희<YONHAP NO-1579>
▲25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1대 국회 전반기 국회(부)의장 후보자 선출 당선인 총회에 박병석 의원(왼쪽)과 김상희 의원이 참석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집권당이자, 원내 1당인 더불어민주당 몫의 21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6선의 박병석 의원(대전 서구갑)이 공식 추대됐다. 박 의원은 "국민들의 준엄한 명령을 받들어 일하는 국회를 만들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민주당은 25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국회(부)의장 후보자 선출 당선인 총회'를 열어 박 의원을 국회의장 후보로 추대했다. 부의장엔 충남 공주 출신인 4선의 김상희 의원(경기 부천병)을 추대해 여당 몫 의장·부의장 후보 선출을 마무리했다.

두 의원은 다음달 5일 열리는 21대 국회 첫 본회의에서 표결을 통해 공식 선출된다. 원내 1당이 의장과 부의장 한자리를 맡아왔던 관례에 따라 이들의 선출은 사실상 확정된 상태다. 이날이 후보로서 첫 공식 자리인 만큼 박 의원의 메시지에 정치권의 관심이 주목됐다.

박 의원은 "일하는 국회, 국민의 신뢰를 받는 국회, 품격있는 국회를 만들 수 있도록 의장이 앞장서라는 주문에 기꺼이 그 역할을 담당하고자 한다"며 "일하는 국회개혁TF(태스크포스)를 구성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일하는 의원과 그렇지 않은 의원을 국민이 알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법정시한 내 국회 개원과 원구성 마무리도 당부했다. 박 의원은 "김태년 원내대표에게 요청한다. (21대 국회) 개원을 제 날짜에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며 "법정시한 내 개원하느냐 여부가 21대 국회가 새로운 모습을 보이느냐의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의장단이 충청 출신으로 채워진 것에 대해서도 한 마디 덧붙였다. 그는 "의장단이 충청권으로 채워져서 걱정하는 분들이 계신다"며 "회의 진행이 너무 늦어지는 게 아닌가 하는 걱정이 있지만, 걱정하지 말라. 19대 국회 부의장 시절 제 진행속도가 30% 빨랐다는 통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저를 최초의 국회 여성 부의장 후보로 결정한 민주당은 73년 헌정사에 큰 이정표를 세웠다"며 "부드럽지만 과감하고 원칙을 지키면서 혁신하는 여성 리더십을 보여주고 싶다. 과거 의전에 치중한 부의장의 소극적인 역할에서 벗어나 여야 간 소통 역할을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야당 몫 국회 부의장 후보로는 미래통합당 정진석 의원(충남 공주·부여·청양)의 추대 가능성이 크다. 의장단 전원이 충청 출신으로 채워지는 건 국회 개원 이래 이례적인 일이다. 충청의 정치적 위상 강화와 산적한 지역 현안을 풀 수 있는 적기라는 분석이 나온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2.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3.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4. [한줄서가] 바보, 인요가, 10대와 통하는 철학 이야기 등
  5.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황선홍vs최용수 한밭벌 빅매치! 누가 웃을까?
  1. 올해 11개 신규 체육대회, 코로나19로 전부 물거품
  2. "현충원 안장 취소하라"… 친일논란 고 백선엽 장군 현충원 안장 반대 요구
  3. ‘이응노와 구글 아트 앤 컬처’ 특별전… 대전 최초 화상 온라인 간담회
  4. 대전 을지대학교병원 비정규직 노조 설립
  5. [영상]혈액수급비상! 헌혈의집 취재 간 기자도 헌혈하고 왔습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