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나시티즌, ‘홈 첫 승+4경기 연속 무패’ 노린다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 승+4경기 연속 무패’ 노린다

  • 승인 2020-05-25 15:06
  • 수정 2020-06-17 11:04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제주전 역전골 후(왼쪽부터 박용지, 윤승원)
제주 원경경기에서 역전골을 성공한 윤승원이 골 세리모니를 펼치고 있다.(대전하나시티즌)

 

제주 원정 경기에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둔 대전하나시티즌이 홈 첫 승리와 더불어 4경기 연속 무패 행진에 도전한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대전하나시티즌은 오는 26일 화요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안산과 '하나원큐 K리그2 2020' 4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대전은 개막 후 3경기 연속 무패(2승1무)를 이어가며 승점 7점으로 부천(승점 9점)에 이어 2위를 기록하고 있다. 26일 경기 결과에 따라 1위로 올라설 수 있다 보니 승점 사냥과 시즌 초반 기선 제압을 위해 승리가 필요한 상황이다.

대전은 지난 라운드 짜릿한 극장골로 역전승을 거뒀다. 23일 열린 제주유나이티드와 원정 경기에서 2골을 먼저 실점하고도 후반 3골을 몰아치며 대역전극을 만들었다. 

 

안드레는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역전의 발판을 만들었고, 박진섭과 윤승원의 연속골로 승부를 뒤집었다. 지난 수원FC와 개막전에 이어 두 번째 역전승이다. 수원전에서도 종료 직전 박용지의 극적인 골로 2-1 역전승을 거둔 바 있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집중력과 경기 막판 뒷심이 대전을 '역전의 명수'로 거듭나게 했다. 실제 대전이 기록한 7득점 중, 5득점을 후반에 기록했다. 전반에 기록한 2득점 중, 1득점도 전반 추가시간에 기록한 득점이다. 대전을 상대로 모든 팀들이 끝날 때까지 긴장을 놓칠 수 없는 이유이다.

안산전에서도 팀의 에이스로 거듭난 안드레의 활약이 기대되고 있다. 안드레는 3경기 4득점으로 안병준(수원FC)과 함께 득점 선두를 다투고 있다. 경기당 1.33의 득점률을 기록하고 있으며 개막전부터 3경기 연속 득점을 올리고 있다.

또한 지난 제주전에서 동점골과 역전골을 터트린 박진섭, 윤승원에 거는 기대도 크다. 안드레에 대한 상대편의 집중 견제 속에서 대전은 다양한 공격 루트를 통해 해결방법을 찾고 있다. 박용지, 윤승원, 김승섭, 박인혁 등의 공격 자원을 활용해 안산의 골문을 공략할 계획이다.

황선홍 감독도 경기 후 "안드레가 아닌 다른 선수들이 득점에 성공하며 다양한 공격 옵션을 생각할 수 있게 됐다"면서 "지난 경기에서 보인 문제점을 보완하고 현재 팀의 좋은 분위기를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뒷심을 바탕으로 3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대전과 달리 안산은 1라운드 승리 이후 수원, 부천에 내리 패하며 2연패를 기록 중이다. 2경기 연속 무득점으로 득점력 빈곤에 시달리고 있다. 매 경기 2득점 이상을 기록하며 7득점으로 득점 순위 2위를 기록하고 있는 대전과는 대조적이다.

대전은 안산전 승리를 통해 재창단 후, 첫 홈경기 승리와 4경기 연속 무패 행진의 좋은 분위기를 계속해서 이어간다는 각오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2.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3.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4.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황선홍vs최용수 한밭벌 빅매치! 누가 웃을까?
  5. [한줄서가] 바보, 인요가, 10대와 통하는 철학 이야기 등
  1. 올해 11개 신규 체육대회, 코로나19로 전부 물거품
  2. "현충원 안장 취소하라"… 친일논란 고 백선엽 장군 현충원 안장 반대 요구
  3. ‘이응노와 구글 아트 앤 컬처’ 특별전… 대전 최초 화상 온라인 간담회
  4. 대전 을지대학교병원 비정규직 노조 설립
  5. [영상]혈액수급비상! 헌혈의집 취재 간 기자도 헌혈하고 왔습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