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청소년 12%가 'n번방' 접근 경험

대전 청소년 12%가 'n번방' 접근 경험

대전시 서부청소년성문화센터 설문조사 발표

  • 승인 2020-05-28 15:31
  • 수정 2020-05-28 15:33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AKR20200511018400053_03_i_P4
대전에 사는 청소년 중 12%가 불법 성착취물 공유 텔레그램 'n번방'에 접근한 경험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전시 서부청소년성문화센터(센터장 선미경)가 28일 발표한 지역 거주 19세 이하 청소년 623명과 만 20세 이상 성인 1280명을 대상으로 'n번방' 관련 설문조사 결과, 전체 청소년 응답자 중 12.2%(76명)가 'n번방' 접근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접근 경로로는 SNS나 소셜미디어를 통해서가 9.4%(59명), 그다음이 유튜브 8.6%(54명), 친구나 선배 8.5%(53명), 문자 메시지 5.7%(36명) 순이었다.

'n번방'을 알고 있는지 인지 정도에 대해선 청소년은 59.2%(369명), 성인은 50.7%(549명)가 '관련 기사나 정보를 통해 정확히 알고 있다'고 답했고, '자세히는 모르지만, 대략 알고 있다'는 응답자도 청소년 35.4%(221명), 성인 45.2%(579명)로 집계됐다.

'n번방'과 같은 성착취물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선 청소년은 44%, 성인은 72.4%가 '가해자 처벌 규정 강화'를 우선으로 꼽았다.

선미경 서부청소년성문화센터장은 "성 인권 교육과 디지털 성범죄 예방 교육 확대를 통해 디지털 환경에 쉽게 노출되는 청소년이 성범죄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와 함께하는 헌혈 캠페인 진행
  2. 대전하나시티즌,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 대전 팬들의 함성과 함께
  3. 대전 문화유산단체 "소제동 카페촌화 방조 반성… 관사촌 살리기 동참할 것"
  4. 대전시체육회, 제9차 이사회 개최
  5. 허위직원 인건비 빼돌린 유치원법인 이사장 등 징역형
  1. 지역서점과 함께하는 2020 대전 책잔치 한마당 팡파르
  2.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8기 입주예술가 공모
  3. 2020 대전원로예술인구술채록 성과보고회 28일 개최
  4. 대전하나시티즌 A선수 코로나19 양성, K리그2 후속 조치 검토 중
  5. [BOX] '정장 입고, 머리도 자유롭게' 입대식과 다른 병역거부자 대체복무 입교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