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청소년 12%가 'n번방' 접근 경험

대전 청소년 12%가 'n번방' 접근 경험

대전시 서부청소년성문화센터 설문조사 발표

  • 승인 2020-05-28 15:31
  • 수정 2020-05-28 15:33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AKR20200511018400053_03_i_P4
대전에 사는 청소년 중 12%가 불법 성착취물 공유 텔레그램 'n번방'에 접근한 경험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전시 서부청소년성문화센터(센터장 선미경)가 28일 발표한 지역 거주 19세 이하 청소년 623명과 만 20세 이상 성인 1280명을 대상으로 'n번방' 관련 설문조사 결과, 전체 청소년 응답자 중 12.2%(76명)가 'n번방' 접근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접근 경로로는 SNS나 소셜미디어를 통해서가 9.4%(59명), 그다음이 유튜브 8.6%(54명), 친구나 선배 8.5%(53명), 문자 메시지 5.7%(36명) 순이었다.

'n번방'을 알고 있는지 인지 정도에 대해선 청소년은 59.2%(369명), 성인은 50.7%(549명)가 '관련 기사나 정보를 통해 정확히 알고 있다'고 답했고, '자세히는 모르지만, 대략 알고 있다'는 응답자도 청소년 35.4%(221명), 성인 45.2%(579명)로 집계됐다.

'n번방'과 같은 성착취물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선 청소년은 44%, 성인은 72.4%가 '가해자 처벌 규정 강화'를 우선으로 꼽았다.

선미경 서부청소년성문화센터장은 "성 인권 교육과 디지털 성범죄 예방 교육 확대를 통해 디지털 환경에 쉽게 노출되는 청소년이 성범죄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2. 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3.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4.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5. 2030세대 43.9%, 건망증 심한 '영츠하이머'
  1.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2.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3. 취준생 10명 중 9명 '번아웃' 경험
  4. 포항 해상 케이블카 또 멈추나
  5. [윤석씨의 세 번째 '착한 SNS 운동'] "다시 코로나 확진자 증가에 다시 기부봉사 시작합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