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코로나 방역수칙 잘 지켜야…. 간곡히 당부"

문 대통령 "코로나 방역수칙 잘 지켜야…. 간곡히 당부"

방역수칙만 지켜도 지켜낼 수 있어
"새로운 일상, 국민들께 부탁드린다"

  • 승인 2020-06-03 14:25
  • 수정 2020-06-21 10:34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문 대통령에게 경례하는 군 장성들<YONHAP NO-4929>
▲2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중장 진급자 삼정검 수치 수여식에서 참석자들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례하고 있다. 삼정검의 '삼정'은 육·해·공군과 호국·통일·번영의 3가지 정신을 의미하며, 수치는 끈으로 된 깃발로 장성의 보직과 이름, 임명 날짜, 수여 당시 대통령 이름이 수놓아져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하고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수도권 중심으로 코로나 집단감염이 그치지 않고 있다"며 "유흥클럽에서 시작하여 물류센터, 학원, 종교시설 등에서 연달아 터져 나오고 있다. 이와 같은 3밀 시설에서 이루어지는 모든 종류의 활동은 코로나 감염에 취약하다"고 말했다.

 

'3밀 시설'은 밆폐된 곳, 밀접접촉이 일어나는 곳, 밀집시설을 말한다. 3밀 시설은 바이러스 감염이 쉽게 되는 장소다. 지금까지 집단발생 장소는 종교시설, 노래방, 콜센터 등 밀폐된 곳이다.

문 대통령은 "특히 열성적이면서 밀접한 접촉이 행해지는 종교 소모임 활동은 집단 전파의 위험이 매우 높다는 것을 이번 개척교회 집단감염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며 "특별한 경계와 자제가 필요하다. 국민들의 자발적 참여가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 예방 백신"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들께 다시 한번 간곡히 당부드린다. 기본만 지켜도 바이러스가 쉽게 우리를 넘볼 수 없으며, 우리의 작은 방심의 빈틈을 바이러스는 놓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거리두기와 마스크 등 방역수칙만 잘 지켜도 바이러스의 공격으로부터 자신과 가족, 공동체를 지켜낼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생활방역은 바이러스와 공존하는 새로운 일상이다. 과거와는 다른 낯선 일상이지만, 결코 어렵기만 한 일이 아니다"라며 "방역수칙과 함께하는 새로운 일상을 평범한 일상으로 만들어 주시길 바란다. 생활방역에서 승리하는 길은 결국 정부와 국민의 일치된 노력에 달려있다"고 당부했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4.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5.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1.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2.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3.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4.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