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학로서 단양으로 이사온 ‘만종리 극장’, 단양서 올해 첫 공연

서울 대학로서 단양으로 이사온 ‘만종리 극장’, 단양서 올해 첫 공연

  • 승인 2020-06-18 09:36
  • 수정 2020-06-18 09:36
  • 손도언 기자손도언 기자
연극 옥자사진 2
연극 옥자
단양 산골마을 만종리에 자리잡은 극단은 2015년 귀촌 이래 매주 토요일 어김없이 연극을 무대에 올리고 있다. 지금까지 600여차례의 공연을 충북 도내에서 이어오고 있다.

그러나 올해는 코로나 여파로 단, 한차례도 토요 무대를 열지 못 하고 외부 공연도 전무한 실정이다. 다행히 충북문화재단에서 도내 공연계에 긴급 편성한 코로나19 온라인 공연 제작 지원사업에 선정돼 오는21일 올해 들어 첫무대 연극 '옥자'(허성수 작,연출)를 열게 됐다.

다만, 이번 공연은 관객 없이 온라인공연 형태로 진행된다.

"관객이 없는 연극은 무의미 하여 관객을 초대할까 생각도 해봤지만 고령층인 노인들이 대부분인 산골마을에 혹시라도 코로나로 인한 피해가 염려돼 무관객으로 공연을 올리게 되 됐다.

연극 옥자는 남편을 여의고 자식들도 성장해 도시로 뿔뿔이 흩어져 산골마을에서 홀로 외롭게 살아가는 주변 할머니들의 모습을 모티브로 해 제작됐다.

한편, 만종리대학로극장은 2015년 서울 대학로를 뒤로 하고 허성수 총감독의 고향인

단양 만종리로 귀촌해 농업과 연극을 병행하며 문화지도를 그려가고 있는 극단이다.
단양=손도언 기자 k-55son@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2.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3.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4.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5.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1. [포토 &] 연두 거미
  2. 한화이글스, 15일 김태균 2000경기 출장 공식 시상식
  3. [날씨] 33도까지 오르는 푹푹찌는 날씨… 일부 지역엔 비
  4.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5명으로 늘어나
  5. [75주년 광복절] 대청호에서 울린 승전보, 호중동학군이 있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