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 김환기 교수 , 고성능 리튬이온 전해질 기술로 기술료 10억, 연구비 22억 수주

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 김환기 교수 , 고성능 리튬이온 전해질 기술로 기술료 10억, 연구비 22억 수주

  • 승인 2020-06-30 14:57
  • 수정 2020-06-30 14:57
  • 최병수 기자최병수 기자
글로컬캠퍼스 총장 증명사진
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 김환기교수(에너지소재학전공·사진)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주관한 '연구산업성과확산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본 사업은 건국대학교 글로컬산학협력단에서 보유하고 있는 리튬이차전지 전해질 특허기술을 기업체(주식회사 이피켐텍 - 대표 이성권)로 이전해 상업화하는것을 목적으로, '고성능 전기자동차용 리튬염(LiFSI) 소재 개발'하는 것이다.

연구기간은 3년으로 총 사업비는 22억이며, 기술이전료를 10억 수주했다.

전기 자동차(EV)나 에너지 저장장치(ESS)에 들어가는 중대형 이차전지의 경우 배터리의 성능 및 수명 향상이 지속적으로 요구되어 왔으며, 리튬이차전지는 반도체, 디스플레이와 함께 4차 산업혁명 대응 분야 중 하나로써 소형 IT 제품의 성능을 결정함은 물론 최근 들어서는 전기자동차의 동력원뿐 아니라 그 밖의 중대형 저장장치로써 그 중요성을 더하고 있다.

개발하고자 하는 리튬불소 전해질의 경우 소량 첨가 시에도 배터리의 수명이나 저온특성이 월등하게 개선됨에 따라 EV에 적용할 차세대 리튬염 전해질로 주목받고 있으며, 건국대학교 무수환경 공정기술은 공정단계를 줄이고, 수율을 극대화하는 새로운 방법으로 다양한 전해질 개발에 적용가능하여 그 응용범위가 넓으며, 이차전지 전해질의 국산화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충주=최병수 기자 cbsmi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4.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5.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1.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2.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3.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4.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