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대전트램 테미고개 지하화 꼭 필요하다

[사설]대전트램 테미고개 지하화 꼭 필요하다

  • 승인 2020-07-15 17:16
  • 수정 2020-07-15 17:16
  • 신문게재 2020-07-16 19면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사업이 또다시 암초를 만났다. 기획재정부의 트램 건설 총 사업비 조정 결과, 지난해 1월 정부 예타면제 사업에 포함된 후 8월 결정된 사업계획 적정성 사업비 7528억원 보다 36억원이 감액됐다. 지난해 12월 대전시는 서대전육교 지하화 211억원, 테미고개 지하화 308억원, 기타 부대비 144억원 등 사업계획 적정성 사업비에서 663억원이 증액된 8191억원을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와 협의 후 요청했었다.

결국 기대에 한참 못 미치는 결과물을 받아들면서 트램 건설이 여의치 않게 됐다. 서대전육교 전체 지하화 사업비는 반영됐으나 211억원을 전액 시비로 충당해야 한다. 특히 테미고개 지하화 예산은 전혀 반영되지 않아 향후 설계단계에서 추후 재협의 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기타 부대비용 예산도 요청한 144억원보다 크게 적은 62억원만 반영됐다.

도시철도 2호선 사업은 시급히 해결해야 할 시민 숙원 사업이지만, 건설 방식이 바뀌면서 상당히 지체됐다. 비슷한 시기에 시작한 다른 지자체보다도 한참 뒤처진 만큼 완벽하게 건설할 필요가 있다. 서대전육교 지하화는 시 재정에 부담이 되겠으나 그나마 다행스럽다. 하지만 테미고개 지하화 예산이 빠진 부분은 많이 아쉽다. 테미고개는 평소 출·퇴근 시간이 아니더라도 상습적으로 막히는 구간이다. 프로야구 홈경기가 있는 날에는 교통 정체가 극심하다. 이곳을 트램이 지난다면 교통난은 말도 못할 지경에 이를 게 뻔하다.

경사가 있는 테미고개를 트램이 넘어가는 데에는 기술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한다. 다만 보다 안정적이고 쾌적한 트램 운행을 위해 테미고개 지하화는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 표면적으로 드러나지 않지만 트램 건설에는 부대 비용이 더 많이 소요될 수 있다. 국비 확보를 충분히 할 필요가 있다. 대전시와 지역정치권의 공조가 절실한 시기다.

랭킹뉴스

  1.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2. 시티즌 첫 유관중 홈경기! 팬들 위해 선물 보따리 푼다
  3. 제32회 대전미술대전 김영창씨 '먹감나무 3층장' 전체 대상 수상
  4. [날씨] 충청권 강풍 동반한 강한 비… 내일까지 200㎜ 이상
  5.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1.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2. 제보자가 낸 고소장이 피고소인에게 전달?… "제보자 불이익 받았다" 주장
  3.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4.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5. 규제에도 더 오르는 대전 아파트 값, 세종은 '활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