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코코리아아이에스, 안전 빅데이터 플랫폼 활용 사업 다각화 나서

텔코코리아아이에스, 안전 빅데이터 플랫폼 활용 사업 다각화 나서

외부침입 및 화재감지기 '홈가드'·건축물 안전관리 '미어킵' 등 개발 해외시장 주목
"자연·사회재난 피해 최소화 위해 노력"

  • 승인 2020-07-15 16:23
  • 수정 2020-07-20 10:53
  • 신문게재 2020-07-16 6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재실감지센서-1
존킵(스마트인체감지시스템)
재난안전솔루션 전문기업 텔코코리아아이에스가 안전 빅데이터 플랫폼을 활용한 사업 다각화로 미래 성장 동력 확보에 나선다.

건축물 안전관리 시스템 개발을 시작으로 AI 기술을 접목한 긴급대피로, 화재 감지기, 모니터링 시스템 등을 잇따라 출시하면서 신사업 개척을 본격화한다.

15일 텔코코리아에 따르면 화재나 가스누출은 물론 외부 침입을 감지해 위험요소를 예방할 수 있는 스마트 감지기 '홈가드'를 오는 9월 출시한다.

홈가드는 기존 제품 기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것으로 영상 캡처· 인체감지·미세먼지 알림 기능이 추가했다.

여러 종류의 측정센서를 소형화하면서 설치 편리성을 구현했으며, 소외계층과 1인 가구 등 위험 상황을 사전에 감지해 예방하는 데 활용된다. 무선인터넷 공유기 연결도 가능해 외부에서 실내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도 갖췄다.

텔코코리아아이에스는 주력인 건물축 안전관리 또한 '미어킵' 개발로 사업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미어킵은 지진이나 풍진동 등으로 인한 구조물 이상을 감지해 이를 분석해 건축물 안전을 진단하는 제품이다.

지진이나 지반 침하 등이 서버에 전송되면 중앙 서버에서 이를 분석해 해당 건물 관리자에 데이터를 전달하는 방식이다.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하고, 긴급상황 등을 사전에 대처할 수 있어 해외 시장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또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인공지능 긴급 대피로 안내시스템은 대형사고 예방에 초점을 맞췄다.

화재로 인한 암전 시 출구를 안내하는 레이저 지시기와 면발광 동영상으로 신속한 대피를 유도할 수 있어 대형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김정집 대표는 "IoT 기술의 급격한 발전에 힘입어 전 세계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건축물 헬스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한 건축물 안전 빅데이터 플랫폼 사업을 지속적 넓혀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자연·사회재난으로부터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신제품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A선수 코로나19 양성, K리그2 후속 조치 검토 중
  2. 대전 문화유산단체 "소제동 카페촌화 방조 반성… 관사촌 살리기 동참할 것"
  3. 대전시체육회, 제9차 이사회 개최
  4. 허위직원 인건비 빼돌린 유치원법인 이사장 등 징역형
  5. [날씨]오전에 짙은 안개 오후에 차차 맑아져
  1. 2020 대전원로예술인구술채록 성과보고회 28일 개최
  2. 대전하나시티즌 코로나19 초비상, 리그잔여 일정 2주연기
  3. 제18회 이동훈미술상 시상식 29일 개최… 지난해 수상작 전시도 개막
  4. [교정의 날] 75회에도 교정공무원 근무환경은 여전… 개선 시급
  5. 소제동 철도관사촌의 운명은? 29일 삼성4구역 재정비심의위원회 개최

실시간 주요뉴스